중앙데일리

BOK Warns against Stagflation

Mar 10,2000

Chon Chol-hwan, governor of the Bank of Korea (BOK), warned Thursday that the Korean economy could enter a period of stagflation if international crude oil prices maintain their current high level for the next two or three months.
The BOK held a meeting of its policy-making Monetary Policy Committee Thursday and decided to keep the call rates for March at the current level.
BOK governor Chon said at a press conference after the meeting, "International oil prices are currently the greatest variable in making monetary and credit policy decisions." He also warned that if oil prices continue to remain high for the next two or three months, not only Korea but also the entire world could experience stagflation.
Governor Chon added, "The BOK has analyzed that $20-24 per barrel is the highest oil price Korea can support." He went on to say that high international crude oil prices are not causing consumer price increases for the moment, nor creating heavy fundamental inflationary pressures. "Despite last month's hike in call rates, long-term interest rates have dropped slightly and the bond market remains quite stable. As such, we have decided to maintain this month's call loan rates at the current level."
The governor also expressed concerns over the sharp increase in imports and the current account surplus shrinking more rapidly than expected amidst the domestic economy's continuous growth. He also worried about a slight increase in consumer prices starting in February. He hinted at the possibility of an immediate hike in interest rates when there are inflationary pressures by saying, "We have to remain attentive to prepare for the possibility of a state of external and internal imbalance as imports are surging rapidly and wages are rising based on the greater demand generated by sustained business recovery."




by Lim Bong-soo







한은총재 경기침체 우려

최근의 고유가 수준이 2,3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우리경제는 경기침체(스태그플레이션)국면으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다고 전철환(全哲煥)한국은행 총재가 9일 경고했다.
한편 한국은행은 이날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3월 중 콜금리를 현수준에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전철환(全哲煥)한은 총재는 금통위가 끝난뒤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통화신용정책 결정에 가장 큰 변수가 되는 것은 국제유가”라고 지적하고 “2,3개월뒤에도 고유가 현상이 계속되면 한국은 물론 전세계가 스태그플레이션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치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全총재는 “우리나라가 견딜 수 있는 유가수준은 배럴당 20∼24달러선이라고 한은이 자체 분석했다”고 덧붙였다.
全총재는 그러나 “지금 당장은 국제유가의 인상이 국내 소비자 물가상승으로 이어지지 않고 있어 근원 인플레이션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고 있다”며 “지난달 콜금리 인상에도 불구하고 장기금리가 소폭 하락하는 등 채권시장이 비교적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어 이 달에는 현 수준에서 콜금리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국내 경기가 높은 상승세를 지속하는 가운데 수입이 급증,경상수지 흑자규모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줄고 있으며 2월들어 소비자물가의 오름세도 확대됐다”고 우려를 표했다.
全총재는 이어 “경기상승 지속에 따른 수요압력으로 수입이 급증하고 임금 상승세도 가속화되고 있어 앞으로 대내외 불균형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비해 보다 더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물가상승 압력이 있을때는 곧바로 금리인상에 나설 가능성을 시사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