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hat President Kim's Europe Visit Changed

Mar 13,2000

The most important benefit of the President Kim Dae-jung's visit to four-European country is that Kim made a firm ground of diplomatic relation with North Korea, according to Lee Chong-bin, th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Every leader or head of the visiting country supported Kim's friendly policy to North Korea. Italian Prime Minister Massimo D'Alema even promised to act as a mitigator between the South and North. Kim asked Pope John Paul II and mayor of Berlin to visit North Korea and both of them responded a positive answer. Kim's effort is finalized on the "Berlin Declaration" which demanded a bilateral talks between two separated Korean governments.
Chong Wa Dae spokesman Park Joon-young said, "The visit drew out a guideline of diplomatic relationship with North Korea by building a friendly relationship with European nations." Kim's diplomatic tactics is based on his turbulent experience as a politician. The European media and leaders lauded Kim including Italian Premier D'Alema who called Kim as "Teacher of Life."
Another big fruit of the visit is the promises of vast size of investment from European companies. Three nations will invest 14 billion dollars in Korea. Lee Ki-ho, Kim's chief economic adviser said about 10 billion won investment will be signed within the year. This is tremendous improvement compared to last year's 4.7 billion won.
And the deal is mostly between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Kim has been trying to promote those business to make economical reform, meaning the deal will speed up the reform.
The 'Milan Project' is launched during the visit which will boom the declining textile business in Taeku city, and a statement of cooperation was signed with Italian and German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Kim's interest in venture company got him cooperation from high-technology business. For example, at the submit talk with German Chancellor Gerhard Schroeder, two leaders agreed on establishing global venture investment center, cyber venture university, and collaboration on developing intelligent micro-system and biological engineering.
Kim's suggestion of the information superhighway between Europe and Asia is a big step for Korea, giving a better chance to be a leader in the cyber generation, 21 century, said the Kim's spokesman.
The visit is also significant in diplomatic side. Korea had been dealing with only bilateral relationships but Kim focused on a variety of issues including democracy, marketing, and human rights. Hot issues in Europe and Asia like Kosovo and East Timor were mentioned during the submit talks. Also 3rd Asia Europe Meeting (ASEM) to be held in Seoul in October was discussed with great attention. Kim's visit to Vatican and Italy as the first head of state since the two countries established diplomatic ties is one of the results of improvement in international diplomacy, said the spokesman.



by Kim Jin-kook







김대통령 유럽 4개국 순방 성과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이 유럽4개국 순방에서 거둔 가장 큰 성과는 대북 정책에 대한 외교적 기반을 다진 것이라고 이정빈(李廷彬)외교부장관은 지적했다.
방문국 정상과 지도자들은 한결같이 ‘햇볕정책’을 지지했다.심지어 이탈리아 달레마총리는 남북대화를 재개하는데 중재역을 자청하고 나섰다.또 金대통령은 교황 요한 바오로2세와 디프겐 베를린시장에게 방북을 요청해 긍정적 반응을 얻기도 했다.이에 힘입은 金대통령은 북한과의 당국간 대화를 요구하는 ‘베를린선언’을 내놓았다.
이같은 노력은 “4강외교의 안정을 바탕으로 유럽 중심국가들과 동반자관계를 확대해 대북정책의 외교적 기반을 마련했다”고 박준영(朴晙瑩)대변인은 평가했다.이같은 외연(外延)확대에는 金대통령의 정치적 역정이 가진 상징성이 크게 작용했다.달레마총리가 ‘인생의 선생님’이라고 부르는 등 방문국 지도자들이 이를 높이 평가했고,현지 언론들도 일제히 이 점을 지적했다.
또 한가지 두드러진 성과는 순방 기간 중 3개국에서 1백41억달러에 이르는 투자상담을 벌인 점이다.이기호(李起浩)경제수석은 이 가운데 1백억달러는 연내 양해각서가 체결될 것이라고 밝혔다.지난해 이들의 대한(對韓)투자액이 모두 47억6천8백만달러에 불과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대단한 성과다.
더구나 중소기업에 역점을 두려는 金대통령의 경제정책이 크게 반영됐다는 점에서 향후 경제개혁이 크게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사양산업으로 치부되는 대구의 섬유산업을 고부가가치산업으로 변신시키려는 밀라노프로젝트를 구체화했고,이탈리아·독일과 중소기업협력선언문을 채택했다.
특히 벤처기업에 대한 金대통령의 관심은 첨단기술분야에 대한 협조를 받아냈다.슈뢰더 독일총리와 정상회담에서 글로벌 벤처투자센터와 사이버 벤처대학 설치,지능형 마이크로시스템 개발과 생명공학원천기술 제휴에 합의한 것도 그 한 예다.
더구나 金대통령이 유라시아 초고속정보통신망 구성을 제의해 호응을 얻은 것은 21세기 사이버시대를 주도적으로 이끌어가는 외교력을 과시한 대목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평가했다.
또 한가지는 다자외교의 기초를 마련했다는 점이다.그동안 한국 외교가 양자관계에 매달려왔다면 金대통령은 민주주의·시장경제·인권 등 보편적 가치를 기준으로 국제문제에 관심을 표시했다.이 때문에 정상회담에서는 코소보사태·동티모르사태와 유럽과 아시아 등 역내 문제가 주요의제로 제기됐다.그 연장선에서 오는 10월 서울에서 열리는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가 깊이 논의됐다.교황청과 이탈리아를 수교 후 처음으로 방문할 수 있었던 것도 이같은 외교의 질적 변화에 따른 것이라고 한 관계자는 말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