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Ethnic Koreans from China Vanish during Visit to U.S.

Mar 29,2000

Ethnic Koreans from China, who visited the United States at the invitation of Culver City, disappeared during their stay. Their whereabouts have remain unconfirmed for almost four months.

A source at the U.S. State Department said Wednesday that 33 Korean-Chinese, who were invited to visit the United States from December 4-6 last year by the Sister Cities Committee of Culver City, have not returned to China as of March.

The ethnic Koreans from China were not the official delegation from Yanji, Culver's sister city. They reportedly paid $20,000 each to a Korean broker operating in the United States who promised he would find ways for them to stay legally in the States. After realizing a legal long-term sojourn would be impossible, however, they vanished after the official schedule ended.
Some of them are believed to have gone to New York, and others are reportedly working at paint and sewing factories or at construction sites in Los Angeles.

The source said, "The Korean-Chinese are from many walks of life, and their parents range from high-ranking officials to farmers." He added they were victims of a corrupt broker working between Yanji and Culver City who swindled them with false promises.

The Chinese consul-general in Los Angeles said investigations are currently underway to confirm their whereabouts.








미국에 온 중국 한인동포 행방 묘연

자매도시 초청으로 미국에 왔던 중국동포들이 4개월 가깝도록 행방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미 국무부의 한 소식통은 29일 지난해 12월 4일부터 6일까지 컬버시티 자매도시위원회의 초청으로 방미한 한국계 중국인 33명이 3월 현재까지 중국으로 돌아가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소재 파악에 나섰다고 전했다.
이들은 옌지(燕吉)시의 정식 대표단은 아니고 합법적인 체류를 약속한 미주 한인 브로커에게 1인당 2만 달러의 거액을 지불하고 미국에 왔으나 합법적인 장기체류가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눈치채고 공식일정후 잠적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들중 일부는 뉴욕으로 갔으며,일부는 LA의 페인트공장과 봉제공장,공사장에서 막일을 하며 어렵게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이들은 옌지시의 고위층 자제들과 농민들까지 포함된 다양한 계층의 조선족”이라며 “옌지시와 컬버시티를 오가며 사기행각을 벌인 브로커의 농간에 희생된 피해자들”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주(駐)LA중국총영사관 의 수 빙 영사는 “현재 소재 파악 수사가 진행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