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im Jong-il Invites a Chinese Leader to North Korea

Mar 30,2000

North Korea's General Secretary Kim Jong-il has reportedly sent a personal letter to Chinese leaders inviting one of them to North Korea, including President Jiang Zemin, through Foreign Minister Paek Nam-sun, who visited China recently.

According to diplomatic sources in Beijing on March 30, Minister Paek delivered the letter to Prime Minister Zhu Rongji when they met on March 20.

In the letter, General Secretary Kim emphasized the tradition of exchanges between the two nations, strongly requesting a Chinese leader's visit to North Korea; President Jiang, Prime Minister Zhu, or Lee Peng, chairman of the standing committee of the National People's Congress.

It is known that in particular, General Secretary Kim expressed his intention that he would welcome President Jiang's visit, if he could come, any time under any conditions.

General Secretary Kim's letter shows that North Korea has actively come forward to improve ties with China. This move draws attention because it hints at North Korea's future direction in foreign policy.

With regard to this, China again informed Minister Paek, through Foreign Minister Tang Jiaxuan, that it would be happy to have General Secretary Kim first to China.

Prime Minister Zhu plans to visit Seoul in October to attend the Asia-Europe Meeting (ASEM), and President Jiang is scheduled to tour six nations in Europe and Africa in April. Therefore, at president, Chairman Lee Peng's visit to North Korea appears most likely.









김정일, 중국에 방북 요청 친서

북한 김정일(金正日)총비서가 최근 중국을 방문한 백남순(白南淳)외상을 통해 중국 장쩌민(江澤民)주석등 중국 최고 지도자들의 방북을 요청하는 친필 서한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베이징(北京)의 정통한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金총비서의 서신은 지난20일 白외상이 중난하이(中南海)로 주룽지(朱鎔基)총리를 예방한 자리에서 전달됐다.<관계기사 9면>
 金총비서는 서신에서 먼저 江주석등의 경제건설 지도력을 높이 평가하고 북·중간 최고 지도자 교류 전통을 강조한뒤 江주석과 리펑(李鵬)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朱총리등의 북한 방문을 강력히 요청했다는 것이다.
 金총비서는 특히 江주석이 북한을 방문할 경우 방문시점과 조건에 상관없이 무조건 수용하겠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金총비서의 이같은 서신은 북한이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며 북한의 향후 외교방향과 관련해 주목된다. 
 이에 대해 중국은 탕자쉬안(唐家璇)외교부장을 통해 白외상에게 金총비서가 중국을 먼저 방문해 달라는 의사를 거듭 전한뒤 3인의 지도자중 누가 올해 북한을 방문할지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朱총리는 오는10월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참석차 서울을 방문할 예정이고 江주석도 4월에 유럽과 아프리카 6개국 순방이 예정돼 있어 현재로선 李위원장의 방북이 유력시되고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