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rotecting Bulls from Foot-and Mouth Disease

Apr 04,2000

Ranches raising cows for breeding are on the alert for the foot-and-mouth disease which has recently hit the country. Dreading that the situation could worsen, farms have already finished preparations to move their pre-collected bull semen to a safe place.

The livestock genetic research institute of the National Livestock Cooperative Federation (NLCF), which is located in Sosan of Chungchongnam Province, is home to some 300 bulls which are kept for breeding and are worth some $174,000 per head. Making an appearance in Poryong following Hongsong - both in Chungchongnam Province - the epidemic has the NLCF on the alert.

Providing ranches nationwide every year with an amount of semen able to fertilize up to one million cows, this institute is only 20 kilometers away from Hongsong, where foot-and-mouth disease recently broke out.

The place has been closed off to outsiders since April 2 and sterilization procedures have been reinforced. The NLCF has also asked Sosan City to cancel the cherry blossom festival scheduled for the middle of April. Preparing for the worst, they have already collected tens of thousands of cubic centimeters of bull semen.

Wondang Ranch, run by the NLCF livestock genetic research institute, and the only supplier of milk cow genes in Korea, is also watchful of the disease. Located in Koyang of Kyonggi Province, the ranch, dubbed the “mecca of milk cows,” is the origin of 82 percent of all the milk cows within the country, bred through test-tube insemination. 95 highbreed milk bulls are presently being raised on the 7.6-million-square-meter grounds.

Just the 16 milk bulls alone kept for breeding, including the most expensive bull at $226,000, are collectively worth $3 million. The semen from the milk bulls on this ranch is recently being exported to China, making these bulls almost priceless. However, the ranch is only 32 kilometers from Paju, where the first incidence of foot-and-mouth disease was recorded, and is located just 12 kilometers from the disease isolation boundary.

Doosan’s Anmyon Ranch in Taean, Chungchongnam Province, also has a lot to worry about. The ranch, which is home to 500 cattle for research, is breeding five genetically engineered cows, including Borami 1 and 2, two cows, and one bull. If these cattle are infected with foot-and-mouth disease, the research could go to dust.

Hyundai’s Sosan Ranch, which breeds some 2,200 cattle, is within 30 kilometers of the breakout area and so is also being kept on alert.









2억원대 `씨받이 소`를 지켜라

전국적으로 이름난 ‘씨받이 소(種牡牛)’를 기르고 있는 농장들이 구제역 파문으로 초긴장하고 있다.사태 확산을 우려해 이미 채취한 수정용 황소 정액을 안전한 곳으로 옮길 준비도 끝낸 상태다. 
 마리당 2억원인 씨받이 황소 3백여마리와 씨받이 후보 황소 1천9백마리를 키우고 있는 축협중앙회 개량사업본부(서산시 운산면 원벌리).충남 홍성에 이어 보령시 주산면에서 잇따라 한우 괴질증상이 나타나자 비상이다. 
 매년 한우 1백만 마리를 수정할 수 있는 정액을 전국 축산 농가에 보급하고 있는 국내 최대의 우량 한우 보급기지인 이곳은 의사(疑似)구제역이 발생한 홍성군 구항면과 직선거리로 20㎞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질병 감염 ‘경계지역’에 해당된다.
 이에 따라 축협측은 지난 2일부터 외부인 출입을 전면 금지하고 소독작업을 강화하고 있다.서산시에 대해서는 이달 중순 농장 내 벚꽃단지에서 열릴 예정인 벚꽃축제를 취소해 줄 것을 요청했다.또 구제역 감염에 대비,황소 정액 수십만cc를 채취해 보관하고 있다.
 또 축협 가축개량본부가 운영하는 국내 유일의 젖소 유전자원 공급기관인 경기도 고양의 원당목장도 마음을 놓지못하고 있다.인공수정을 통해 국내 젖소의 82%를 공급해 ‘젖소의 메카’로 불리는 이 목장(23만평)에서는 95마리의 우량 젖소가 사육되고 있다.
 최고 2억6천만원짜리를 포함한 씨젖소 16마리 등 젖소들의 가격만 무려 37억원.특히 최근에는 이 목장 씨젖소의 정액이 중국으로 수출되는 등 금액으로 환산할 수 없는 가치를 지닌 곳이다.
 그러나 이 목장도 파주 구제역 발생 장소로부터 32㎞,방역 차단막에서는 불과 12㎞에 불과해 전전긍긍하고 있다.   
 목장측은 지난달 29일부터 일반인 견학 등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고 직원들의 승용차 출입도 금지하고있다.사료운송차 및 출입자에 대해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이밖에 인간 유전자인 락토페린 성분을 지닌 형질전환 젖소 ‘보람이’등 젖소 5백마리를 실험용으로 키우고 있는 충남 태안군 안면읍 중장리 ㈜두산 안면목장도 걱정이 태산이다.이 목장에서 사육되고 있는 형질전환 젖소는 보람이 Ⅰ·Ⅱ와 암놈2마리,수놈 1마리 등 모두 5마리.
 만약 이들이 구제역에 감염된다면 지금까지의 형질전환 젖소 연구 결과가 물거품이 된다.
 한편 2천2백여 마리의 한우를 기르고있는 현대 서산농장도 구제역 발생지 반경 30㎞이내에 있어 전전긍긍하고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