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ollutants Carried by "Yellow Dust" Threaten Human Health

Apr 17,2000

This year, during the "yellow dust" period, the strong wind carrying dust and heavy metal particles from China dumped dust equivalent to the amount carried by 1,700 2.5-ton trucks, together with 12.1 tons of manganese and 5.6 tons of lead a day, into the Seoul area alone.

On April 17, Lee Seung-mook, professor of environment at Ewha Womans University, disclosed the results of measuring "dry deposits" in the Seoul area during "yellow dust" days in March and April. He revealed that the deposited dust amounted to 2.86 times that of the normal levels.

This is the first time in Korea that the amount of "yellow dust" that has accumulated on the ground had been measured.

During the measurement period, the average daily amount of dust per square meter stood at 7.29 grams, a 4.74-gram increase from that of normal levels, which shows 2.55 grams of dust.

When the average is multiplied by the entire area of Seoul (605.52 square kilometers), the total amount of dust during the six days of the measurement period amounted to 26,490 tons, about 4,415 tons per day.

The daily average of dust during the "yellow dust" days is enough to cover one soccer ground (about 6,000 square meters) to a height of 70 centimeters.

In addition, pollutants along with the "yellow dust" increased greatly during the dust period.

During the measurement period, every kilogram of "yellow dust" contained 2.75 grams of manganese, 1.27 grams of lead, 0.8 grams of zinc, and 0.45 grams of nickel. This is equivalent to pouring 5.6 tons of lead and 2 tons of nickel per day over the entire Seoul area.

The amount of heavy metal particles increase because a moving "yellow dust" mass absorbs polluted particles from China. During the "yellow dust" period, the density of heavy metal particles in the dust soared: lead showed a 5.85-fold increase, and nickel a 2.75-fold increase.

Professor Lee said, "A large amount of pollutants, such as lead and nickel, discharged from China comes with dust. If the 'yellow dust' enters the water supply, it may bring about serious damage to agricultural products and consequently humans through the food chain."




by Kang Chan-soo







황사에 실려오는 오염물질 건강 위협

올들어 황사기간중 서울지역에만 하루 2.5t트럭 1천7백여대 분이 넘는 먼지와 12.1t의 망간,5.6t의 납 등 중금속이 쏟아부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이화여대 환경공학과 이승묵(李承默)교수는 17일 올 3∼4월중 황사가 발생한 기간동안 서울 지역에서 ‘건식(乾式)침적량’을 측정한 결과,침적먼지가 평소의 2.86배에 달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공기중에 떠 있는 황사 먼지의 농도가 아닌 실제 땅 표면에 쌓인 황사의 양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측정기간동안 ㎡당 일평균 먼지의 양은 7.29g으로 평소 2.55g보다 4.74g이 늘어났다.
 이를 서울시 전체 면적 6백5.52㎢(6억5백52만㎡)으로 환산하면 측정기간 6일동안의 총먼지 양은 2만6천4백90t으로 하루 4천4백15t 꼴이었다.
 황사기간중 발생한 하루 평균 먼지의 양은 1개 축구장(약 6천㎡)을 70여㎝ 높이로 뒤덮을 수 있는 양에 달한다.
황사에 포함된 중금속 성분도 크게 증가,황사기간중에는 납·니켈 등 오염물질이 호흡을 통해 인체에 흡입되거나 상수원에 유입될 우려가 높은 것으로 지적됐다.
 측정기간중 황사 1㎏에는 ^망간 2.75g^납 1.27g^아연 0.8g^니켈 0.45g 등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이는 황사기간중 서울 전지역에 하루 납 5.6t과 니켈 2t 등이 뿌려진 셈이다.
 중금속 발생량이 늘어나는 것은 황사가 이동하면서 중국에서 배출된 오염물질 이동량을 증가시키기 때문으로 황사기간중 먼지 속의 중금속 농도는 평소에 비해 ^납은 5.85배^니켈은 2.75배 높아졌다.
 李교수는 “중국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인 납·니켈 등 중금속이 황사먼지에 많이 포함돼있어 황사가 상수원에 유입될 경우 먹이사슬을 통해 농작물과 인체에 큰 피해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