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orth Korea Accepts Proposal For April 22 Preliminary Meeting

Apr 19,2000

North Korea accepted South Korea‘s proposal that on April 22 in Panmunjom the two Koreas would have a preliminary meeting to discuss the summit talk to be held in June. Therefore, contact between the two Koreas through Panmunjom, which has been suspended since July of 1994, can restart.

After being notified of the request by phone though the intermediary Panmunjom Red-cross liason officers on April 19, North Korea stated that it agrees to the South Korean proposal for a preliminary meeting to be held at 10 AM on April 22 in South Korea‘s district of Panmunjom and that the preliminary meeting will be used to discuss practical affairs for the summit talk.

North Korea also emphasized that it hoped that South Korea would designate one vice-minister as a head deputy with three deputies and three retinues for the preliminary meeting, in concord with the previous meeting in 1994.

In the notification by phone, it was added by North Korea that an exchange of memoranda on the private security for those to participate in the preliminary meetings should be exchanged through the Red-Cross liason officers at 9:30 AM on April 22 inorder to guarantee the personal security of the participants.




by Lee Young-jong







북한 정상회담 준비접촉 수용

북한이 오는 22일 판문점에서 6월 평양 정상회담을 위한 준비접촉을 갖자는 우리측 제안을 수용했다.
 이에따라 1994년 7월 정상회담 경호 실무회의 이후 중단됐던 판문점 당국간 접촉이 5년9개월만에 재개될 수 있게 됐다.
 북한은 19일 판문점 적십자 연락관 접촉을 통해 보낸 전통문에서 “역사적인 평양 상봉 및 최고위급 회담과 관련한 실무절차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준비접촉을 22일 오전 10시 판문점 귀측지역(평화의집)에서 갖는데 동의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번 준비접촉은 94년의 전례를 고려해 각기 부상(차관)급을 단장으로,3명의 대표와 3명 정도의 수원(수행원)으로 대표단을 구성하는게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하룻만에 우리측 제안을 신속하게 받아들인 것은 정상회담에 대한 적극적인 태도를 나타낸 것으로 해석된다.
 정부는 20일 정상회담 추진위원회 첫 회의를 열어 수석대표 선발등 전반적인 대책을 논의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