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Hanaro Signs $120 Million Vendor Financing Deal with Lucent

May 22,2000

Hanaro Telecom Inc. (HTI), a high-speed Internet service provider, announced on Monday that it had attracted $120 million (approximately 130 billion won) from Lucent Technologies, the global producer of communications equipment and systems.

Hanaro recently formed an alliance with Lucent Technologies to establish a high-speed Internet network, and the two companies will also sign a "vendor financing" agreement early next month.

"Vendor financing" refers to a communications service provider giving preferred equipment supply rights to an equipment manufacturer in return for financial and technological support.

An official at Hanaro explained that the agreement with Lucent will allow the company to "establish high-speed Internet networks in 79 cities across the nation by the end of the year, as well as provide high value-added communications services through Internet business know-how exchanges."

Hanaro had also attracted about $100 million from Hewlett Packard early this year to finance the establishment of an Internet data center (IDC).

Lucent Technologies, which spun off from AT&T in 1996, is currently the world's largest communications systems and equipment provider. It develops and supplies wire and wireless communication systems as well as data networking systems.




by Choi Ji-young







하나로통신 루슨트테크놀로지사로 부터 1억2천만달러 유치

초고속인터넷서비스업체인 하나로통신(대표 신윤식)이 세계적인 통신장비업체인 미 루슨트테크놀로지로부터 1억2천만달러(약 1천3백억원)규모의 투자를 유치한다.
 하나로통신은 최근 루슨트테크롤로지와 초고속 인터넷망을 구축하기로 제휴하고 다음달 초 1억2천만달러 규모의 ‘벤더 파이낸싱’투자계약을 맺을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벤더 파이낸싱’이란 통신서비스업체가 장비제조업체에게 장비 공급권을 우선적으로 주는 대신 자금,기술 등을 지원받는 것을 말한다.
 하나로통신 관계자는 “이번 벤더 파이낸싱방식의 투자유치를 통해 올해말까지 전국 79개 도시지역까지 초고속통신망 구축을 조기에 완료하고,인터넷비즈니스등의 노하우도 교류하여 고부가가치의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하나로통신은 올 초 휴렛패커드(HP)로부터 인터넷데이터센터(IDC)사업을 위해 약 1억달러의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루슨트테크놀로지는 지난 96년 3개사로 분할된 AT&T에서 독립된 세계 최대의 통신장비업체로 유.무선통신 시스템과 데이터네트워킹시스템등을 개발,공급하고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