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rgentine Human Rights Advocate Esquivel Visits Korea

June 28,2000

"The successful South-North Korea summit heralds the improvement of human rights for people both in South and North Korea. It can significantly further the resolution of conflicts sparked by the superpowers, and help to usher in the age of reconciliation."

Human rights advocate Adolfo Prez Esquivel (69) was the Argentine Nobel Peace Prize laureate in 1980. He arrived in Korea on June 26 at the joint invitation of the Korea Human Rights Foundation (president Shin Yong-suk) and the Korea Press Foundation (chairman Kim Yong-sool). Esquivel stressed at a June 27 press conference that improving relations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is directly linked with the expansion ofhuman rights on the peninsula.

"If the meetings of separated families are realized as a result of the summit, the pain evoked by the tragic division will begin to heal. We can envisage that the quality of life for the people of the North will improve, along with the recovery of their economy."

Esquivel explained that the enhancement of relations between the divided nation is an auspicious sign that will inspire the Korean peninsula with liberty, a principal factor and indicator of human rights.

Esquivel has lately been focusing his energies on the subject of human rights for children. He holds that the reality of life for children is an accurate gauge of social atmosphere; when children commit minor crimes or when they are degraded to the status of slaves or prostitutes, the society is entirely responsible and warrants censure.

"Even children abandoned by adults are treated as criminals, not sufferers. Such a situation is deplorable."

Esquivel promotes a free and safe space provided for children as the answer. He thinks of this space as a place where children can mature and grow intellectually in an affirmative atmosphere. He is now operating a house near Buenos Aires that accommodates 200 children.

"People no longer conceive of the betterment of human rights in terms of fewer prisoners or victims of persecution. What matters is education. The house for children is part of such an education."

Esquivel declined to enter politics because he thought that there was more to do besides assist the government in solving domestic problems. Since 1962, he has managed a campaign to protest infringements of personal rights practiced in different South American countries. When a military coup overthrew Argentina's government in 1976, he formed a dissident group and opposed the consequent dictator.

He even waged a campaign to save President Kim Dae-jung when the Korean military oppressed human rights in 1980 and had sentenced DJ to death. Esquivel paid a courtesy visit to Chong Wa Dae to see President Kim during his sojourn in the country.

Esquivel is planning to depart Korea after delivering a lecture titled 'Peace and Human Right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on June 30.








아르헨티나 인권운동가 에스키벨 인터뷰

"정상회담의 성사는 곧 남북한 주민의 인권 개선을 의미합니다.강대국에 의해 빚어진 갈등이 문을 닫고 화해의 시대가 올 가능성이 생겼다는 것만으로도 중요한 의미를 지니지요."  
 1980년 노벨평화상 수상자이자 아르헨티나 인권운동가 아돌포 페레스 에스키벨(69).한국인권재단(이사장 신용석)과 한국언론재단(이사장 김용술)의 공동초청으로 26일 한국을 첫 방문한 그는 남북 관계 개선이 곧 한반도 인권 신장과 직결된다고 강조한다. 
 특히 그는 "통일을 앞당길 수 있는 이번 사건은 이산가족 상봉으로 분단의 고통을 일부라도 덜게 됐고 북한의 경제 회복으로 인한 삶의 질 개선을 예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궁극적으로 남북관계 개선은 인권의 주요 요소인'자유'를 한반도에 던져줄 수 있는 상서로운 조짐이란 것이다. 
 그가 최근 관심을 기울이는 분야는 어린이 인권이다.아이들의 현실이 그 사회의 거울이라고 표현하는 에스키벨은 아이들이 노예로 전락하고 매춘에 종사하는 것 뿐 아니라 단순 범죄를 저지르는 것까지도 전적으로 그 사회의 책임이라고고 말한다.
 "심지어 어른들에 의해 버려진 아이조차 피해자가 아니라 범죄자로 취급합니다.그건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에스키벨은 그 대안으로 아이들을 위한 자유의 공간을 제안한다.그 곳에서 아이들이 사회에 대한 긍정적 사고 갖도록 해야 한다는 것.그는 2백 여명의 아이들이 모여 있는 어린이 집을 부에노스아이레스 근처 헤네랄 로드리게스에 마련,운영 중이다. 
 "인권을 개선하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교육입니다.어린이 집도 교육의 한 방편이죠.인권 개선이 마치 투옥이나 박해를 받지 않는 것 정도로 생각하는 것은 옛날 얘기입니다.인권은 삶의 질과 직결돼 있습니다.이를 전파할 수 있는 교육이 필요합니다."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의 힘만이 능사가 아니라는 생각에 입각 제안을 거절했다는 에스키벨은 62년부터 남미 각국에 만연한 인권 유린에 맞서 비폭력 저항운동을 해왔다.76년 아르헨티나 쿠데타가 일어나자 '5월 광장 어머니회'등의 단체를 결성해 독재에 저항했다.80년 한국 군부가 인권을 탄압하고 김대중씨에 대한 사형선고를 내리자 이에 항의하고 구명운동을 벌이기도 했던 그는 27일 청와대로 김대중 대통령을 예방했다.에스키벨은 30일 서울대 근대법학교육 백주년 기념관에서 '평화와 인권'을 주제로 강연한 뒤 출국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