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resident Promises Return of POWs and Abductees from North Korea

Sept 03,2000

President Kim Dae-jung said on September 3 that he will strive to bring back South Korean POWs and abductees from North Korea and that more behind-the-scenes contacts are needed to realize their repatriation.

Speaking to representatives of three major television networks during a special broadcast, President Kim said there were about 300 to 400 POWs and another 300 to 400 abductees in North Korea. He added that most of them have remarried and now live with their families in North Korea. He is determined to effect their return, however. "I will arrange letter exchanges, meetings, and possibly permanent reunions between them and their relatives in South Korea," asserted President Kim.

As for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s plans to visit Seoul, President Kim said: "There is no doubt that he will visit Seoul soon, but it hasn't been decided whether he will visit before the end of the year or next spring. We need to continue talks to determine the opportune time."

On medical reform, President Kim said he would 'turn the crisis into an opportunity' and overhaul the Korean health care system. He will also form a special presidential committee on health care reform to advance Korea's health care standards to a level on par with the advanced countries.

President Kim also vowed to reintroduce the capital gains tax, which has been on hold since the Asian financial crisis, as soon as next year.







by Kim Jin-kook







김대통령, 국군포로와 납북자 송환 반드시 해결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은 3일 "국군포로와 납북자의 송환을 반드시 해결하겠다"면서 "이 문제에 성과를 내기 위해 당분간은 물밑에서 접촉을 더 많이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金대통령은 이날 밤 방송의날 특집으로 TV3사 보도본부장과 가진 특별 대담에서 "북한에는 국군포로와 납북자가 각각 3백∼4백명씩 모두 7백∼8백명 정도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金대통령은 "이들은 대부분 거기(북한)서 결혼하고 가족들을 이루고 살고 있다"면서 "그러나 어떤 형태로건 서로 남쪽에 있는 가족들과 생사의 소식을 전하고 면회도 하고,꼭 필요한 사람은 재결합도 하도록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북한 김정일(金正日)국방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대해 金대통령은 "金위원장이 오는 것은 틀림없지만 연내에 할지 내년 봄에 할지 결정하지 않았다"면서 "양쪽 정상의 스케줄을 맞춰 그 사이에 시간을 낸다든가 여러가지 협상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金대통령은 의료계 파업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대통령 직속으로 의료제도개선특위를 만들어 의료제도를 근본적으로 선진국 수준으로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金대통령은 또 IMF위기로 중단한 금융종합과세에 대해 "내년에 다시 부활시켜 실시함으로써 부익부 빈익빈 현상을 막겠다"고 다짐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