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Hanvit Bank Loan Scandal Fades without Clear-Cut Conclusion

Sept 04,2000

The prosecution has tentatively concluded that the illegal loan scandal at Hanvit Bank resulted from a ploy devised by Shin Chang-sup, the manager of the branch where the loan was made and Park Hye-ryong, CEO of ArcWorld, Inc. Park's brother Park Hyun-ryong formerly worked as a junior officer at Chong Wa Dae.

Some have raised the concern that the prosecution is prematurely drawing the case to a conclusion without discovering who was behind the scheme.

The Seoul District Public Prosecutors Office announced on Monday that the funds borrowed from Hanvit Bank were used to finance ArcWorld's business projects or to repay the company's debts, effectively discounting the rumor that the funds were funneled into political channels or that there were pressures from above.

The prosecution will officially announce its findings later this week.

The prosecution interrogated Park Hye-ryong on September 4 as to why he visited Hanvit Bank Vice President Lee Su-gil and whether he asked Lee to stop the probe into the illegal lending.

Park reportedly testified that he asked Lee to halt the probe into the loan at the request of Shin, the branch manager. The prosecution will shortly summons Lee once again and question Lee, Shin and Park face-to-face.

An official at the prosecutors office said: "Considering that Shin recklessly withdrew funds from some 200 bank accounts and provided illegal loans in return for bribes, it appears that Shin and Park Hye-ryong masterminded the crime."


by Kim Ki-chan







한빛은행 불법대출 사기극으로 잠정결론

한빛은행 불법 대출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이번 사건을 이 은행 전 서울관악지점장 신창섭(申昌燮·48·구속)씨가 아크월드 대표 박혜룡(朴惠龍·47·구속)씨와 짜고 벌인 단순 대출 사기극으로 잠정 결론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검찰이 외압 의혹을 못풀고 수사를 끝내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있다.
 서울지검 조사부(부장검사 郭茂根)는 4일 아크월드사 등이 대출한 자금의 사용처를 조사한 결과 대부분 업체 운영자금으로 사용하거나 기존 대출금을 상환하는데 이용됐다고 밝혔다.
 이는 이 자금 일부가 엉뚱한 곳에 흘러갔다거나 외압이 있었다는 혐의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얘기다.
 검찰은 이같은 내용의 수사 결과를 8일쯤 발표할 예정이다.
 검찰은 이날 아크월드 대표 朴씨를 상대로 한빛은행 이수길(李洙吉)부행장을 찾아가게 된 경위와 李부행장에게 관악지점에 대한 본점 검사 중단을 요청했는지를 추궁했다.
 朴씨는 "申 지점장의 요청으로 李부행장을 만나 검사중단을 부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만간 李부행장을 재소환,申·朴씨와 3자 대질신문을 벌이기로 했다.
 검찰 관계자는 "申씨가 2백여개의 계좌를 관리하며 임의로 은행돈을 빼내 업체에 지원하고 거액의 대출 사례비를 받은 점을 고려할 때 이번 사건은 申씨와 朴씨가 주도한 사기극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