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Gov't, Medical Community to Restart Negotiations

Sept 07,2000

The Korean government said today that it was willing to accept various demands that striking doctors have presented as preconditions to negotiations. As such, the two sides are likely to start negotiations to resolve the current medical crisis as soon as tomorrow.

At a closed-door meeting of social affairs ministers on September 7, Home Affairs Minister Choi In-ki and others decided to accept the doctors' demands. These are the release of Shin Sang-jin, the jailed strike leader, the retraction of arrest warrants for other strike leaders, and a formal apology from the police for preventing doctors from holding a protest rally last month.

According to a senior official at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he government has reached the conclusion that the medical crisis will remain in deadlock unless the government accepts the doctors' preconditions. He added that the government had relayed its decision to the medical community and that the medical community was mulling over the offer.

A representative of interns and residents acknowledged the government's offer and said that negotiations would resume on Friday evening after the Commissioner General of the National Police apologizes to the medical community Friday afternoon.

However, any new promise for negotiations could yet turn sour as both sides continue to harbor grievances. The government condemns doctors for continuing to refuse to see patients during negotiations, while doctors suspect the government of agreeing to their demands simply to lure them back to the negotiating table.

If the negotiations between the two sides indeed resume tomorrow, it is possible that the next strike scheduled by medical school professors for September 15 could be avoided.


by Shin Sung-shik







의료계,오늘 정부와 협상 시작할듯

의료계가 제시한 대화의 전제조건을 정부가 수용키로 입장을 정리함에 따라 빠르면 8일께 양측이 공식적인 대화를 시작할 전망이다.
 정부는 7일 오전 최인기(崔仁基)행정자치부 장관 주재로 비공개 사회장관회의를 열고 의사협회 신상진(申相珍)의권쟁취투쟁위원장 석방,수배자 해제,지난 12일 연세대 집회 봉쇄에 대한 경찰의 유감 표명 요구 등을 받아들이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복지부 고위 관계자는 "의료계의 파업을 풀기 위해서는 전제조건을 수용할 수 밖에 없다는 결론을 냈다"면서 "이같은 의견을 이미 의료계에 전달했으며 의료계에서 내부적으로 의견을 조율하는데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말했다.
 전공의협의회 관계자도 "정부가 전제조건 수용의사를 전해왔다"면서 "양측이 조금씩 양보하고 있으며 8일 오후 경찰청장이 의사협회를 방문해 유감을 표명한 뒤 그날 저녁부터 대화가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선정(崔善政)보건복지부 장관은 6일에 이어 7일 오후에도 의료계 대표를 접촉해 의견을 조율했다. 
 하지만 정부는 의료계의 전제조건을 수용하되 동시에 진료 복귀를 요구하고 있는 반면 의료계는 정부의 카드가 자신들을 협상장으로 나오게하는 요건일 뿐이라는 입장이라 파업 해제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지금까지 정부가 의료계에 줄 수 있는 것은 다 줬다"면서 "의료계 요구를 수용하려면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대의명분이 필요하며 그게 바로 진료복귀"라고 말했다.
 정부와 의료계의 공식대화가 시작되면 15일부터 예정된 의과대학 교수들의 진료현장 전면 철수라는 최악의 사태는 면할 가능성이 커졌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