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redit Cards, a License to Splurge

Oct 27,2000

Frank X. McNamara, a businessman from Chicago, scheduled a business dinner at a New York restaurant. After the meal, the waiter presented the bill to Mr. McNamara, who reached for his wallet and discovered that he had left it in his other suit. Mr. McNamara finessed his way out of the situation, but that night he had a thought: Why should people be restricted to spending what cash they have on hand, instead of being able to spend what they can afford? In 1950, Mr. McNamara and his partner Ralph Schneider started the first credit card in history, the Diners Club Card. The name Diners originated from the abovementioned incident.

Diners Club issued the first revolving credit card to 200 customers. The card was accepted at 27 restaurants in New York. The credit card company subsequently expanded its service - most notably, in the travel sector.

In fact, a primitive form of credit had been in use from the 18th century. Haberdashers sold clothes in return for small weekly payments.

In the 1920s, some stores in the United States adopted a "buy now, pay later" system. Gas stations began issuing credit cards to attract customers as well.

The Diners Club card, however, had the distinction of being the first muti-purpose plastic money for eating, drinking, shopping and traveling. Stimulated by the success of Diners Club, many credit card companies opened in the United States in 1950s. But while most soon failed, the American Express card, established in 1958, attracted 500,000 customers in two years. After the introduction of magnetic strip in 1970, credit cards began to reshape the consumer spending patterns of the American people.

The first credit card in Korea was issued by Shinsegae Department Store for its employees in July 1969. Due to a lack of awareness and a reluctance on the part of retailers to honor plastic, credit cards were slow to take hold in Korea. That has changed, and they are now widely used, with many people having several cards.

This year, the seven domestic credit card companies will process 200 trillion won ($179 billion) of sales, compared to 90 trillion won last year. It seems to be a result of combined efforts to spur consumer spending and enlarge the number of stores where credit cards can be used. A lottery involving credit card receipts has also increased use. The cards also enable a more transparent taxation system.

Which brings us to our main point: The recent revelation that employees of public companies paid for personal entertainment expenses at drinking and massage parlors with their company credit cards. The companies seem to forget the sarcastic asides by some foreign observers that the foreign exchange crisis in Korea was caused by such fiscally irresponsible antics.


by By Yoo Jae-shik







플라스틱 머니

1950년 어느날 저녁 미국 뉴욕의 한 고급 레스토랑. 시카고의 사업가 프랜시스 자비에르 맥나마라는 고객들을 초대해 멋진 식사를 했다.

식사를 마치고 돈을 지불하려는 순간 그는 지갑을 잊고 온 사실을 알았다.

고객들 앞에서 '스타일' 을 구긴 것은 당연한 일. 그는 이같은 황당한 일을 앞으로는 결코 당하지 않겠다고 다짐했고, 이듬해 친구인 변호사 랠프 슈나이더와 함께 세계 최초의 신용카드인 다이너스 카드를 만들었다.

다이너스(Diners) 라는 이름은 '이처럼 '맥나마라가 저녁을 먹다(dine) 가 당한 곤경에서 유래했다.

다이너스 클럽은 처음에 2백여명의 고객에게 카드를 발급했다. 뉴욕 소재 27개 레스토랑의 식비 지불용이었다.

그러나 곧 여행경비까지 지불할 수 있도록 용도가 확대됐다. 물론 이전에도 신용카드와 비슷한 시스템은 있었다.

18세기에서 20세기 초까지 미국에선 '탤리멘' 이란 할부판매원들이 옷가지를 팔고 주(週) 단위로 대금을 결제했고, 1920년대에는 '지금 사고 나중에 갚는' 방식을 몇몇 가게들이 도입했다.

일부 주유소는 고객 확보를 위해 우대카드를 발행하기도 했다.

그러나 '먹고, 마시고, 쇼핑하고, 여행까지 할 수 있는 다목적 플라스틱 머니' 는 역시 다이너스 카드가 원조다.

다이너스의 성공에 자극받아 50년대 미국에서는 우후죽순처럼 카드사가 생겨났지만 대부분 곧 망했다. 그러나 58년 설립된 아메리칸 익스프레스는 2년 만에 50만명의 회원을 확보하는 대성공을 거뒀다.

70년에야 비로소 지금처럼 자기띠를 부착한 본격 신용카드가 등장, 대중들의 소비패턴에 일대 변혁을 몰고 왔다.

우리나라에선 69년 7월 신세계백화점이 사원들을 대상으로 발행한 신세계카드를 처음으로 꼽는다. 그간 인식 부족과 업소의 기피 등으로 이용이 부진했으나 이젠 누구나 서너개의 신용카드를 갖고 있을 정도로 보급이 확대됐다.

지난해 90조원 규모이던 국내 신용카드 7개사의 매출이 올해는 2백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소비심리 회복과 카드영수증 복권화.의무가맹점 확대 등이 이유라고 한다. 투명과세를 위해 좋은 일이긴 하다.

그러나 공기업들이 술집이나 안마시술소 등에서 법인카드를 펑펑 써오다 들통난 일은 아무래도 정도가 심하다. 'IMF관리체제가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골드카드에서 비롯됐다' 는 외국의 비아냥을 공기업들이 솔선수범해 잊어버린 모양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