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lattery and Curses

Oct 28,2000

An old saying goes that flour becomes finer after passing through a sifter, while words become rougher the more they are spoken. This year again, the quality of words exchanged at National Assembly hearings became a focal topic. At the Transportation and Construction Committee, Millennium Democratic Party lawmaker Song Young-jin and Grand National Party lawmaker Kwon Gi-sool used abusive language such as "motherless" and "rude and spoiled." Some argued that those two lawmakers should be referred to the National Assembly's Special Committee on Ethics. However,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re busy criticizing and blaming each other. In fact, the Chairman of the Special Committee on Ethics earlier made an offensive remark to an executive of an institution which was being examined by the Assembly, commenting on the level of the witness's intelligence.

On the other hand, flattery flowed like water at the Assembly examination of the National Tax Service. "We pay respect to the head of National Tax Service for his profound political sense, leadership and ability to unite employees." "Shouldn't the tax service employees be given special bonuses?" "It is nonsense that ministries other than the National Tax Service have the right to track down account records." And there are other examples. When the Korea High Speed Rail Construction Authority and the Korea Land Corporation, both headed by former Assemblymen, were questioned at a hearing, lawmakers were eager to please them. "I send belated congratulation on your inauguration." "Because you have great administrative ability in politics, you certainly provided clear and honest answers." "The working level authorities can answer this question instead of the president."

People often enjoy the shock effect of curses and insults. In ancient Egypt, official documents always ended with a curse to the effect that any person who does not respect the document would be sexually abused by a donkey. In modern English, four-letter words are often used deliberately for emphasis, and the Korean language also has a rich and varied vocabulary of curses. But it is important to know where and when to use them.

Flattery is similar to insults and curses in a sense that both are "words misplaced." Neither is it uncommon for flattery to be followed by curses, either from the flatterer or the recipient. Machiavelli once advised that in order to protect oneself from flattery, a person should make it clear that he appreciates hearing blunt truths.

When it comes to the right to curse and insult, it is clear that ordinary citizens have every right to use foul words to criticize the current political scene.


by Noh Jae-hyun







욕설과 아첨

'가루는 칠수록 고와지고, 말은 할수록 거칠어진다' 고 했던가.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오가는 대화의 '품질' 이 올해도 어김없이 도마 위에 올랐다. 사흘 전 건설교통위에서는 송영진(宋榮珍) .권기술(權琪述) 의원이 '후레자식' '싸가지 없는 ××' 등 막말을 거침없이 쏟아냈다.

두 의원을 국회윤리특위에 회부하자는 주장이 나왔지만 소속 정당들은 상대방 탓만 하기 바쁘다. 하기야 윤리특위의 위원장도 피감기관 간부에게 "IQ가 그것밖에 안되나" 고 상식밖의 힐난을 퍼부은 장본인이다.

반대로 국세청 국감에서는 '과공(過恭) ' 발언이 화제였다.

"국세청장의 뛰어난 정치감각과 지휘력, 직원들의 단결력에 경의를 표한다" "세무공무원은 특별 보너스를 줘야 하는 것 아니냐" "국세청 아닌 부처가 계좌추적권을 갖는 게 말이 되느냐" 등등. 다선의원 출신이 기관장인 고속철도공단이나 토지공사에 대한 국감도 아부성 발언으로 어지러울 정도였다.

"뒤늦게나마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정치적 경륜이 있으시고 하니 역시 솔직하게 답변하십니다" "사장 말고 실무책임자가 대신 답변해도 좋습니다…. "

욕설에는 신성을 모독하거나 금기를 깨면서 저주나 비난을 담는 '맛' 도 있다.

서양에서 자신을 저주하는 형식의 욕설은 '이 욕이 진실이 아니라면 달게 벌을 받겠다' , 남을 저주하면 '절대자의 심판을 받아 마땅하다' 는 뜻이 담긴 것이라 한다.

고대 이집트는 한 때 공문서 끝 구절에 '이것을 경시하는 자는 당나귀에 의해 성폭행을 당할 것이다' 는 저주형 욕설을 꼭 포함시켰다.

현대 영어에서는 '퍽(fuck) ' 이란 욕이 명사.형용사.부사.동사로 두루 쓰일 정도다. 한국어도 욕이라면 어느 나라에도 지지않을 만큼 다양하지만 그것도 때와 장소를 가릴 경우의 문제다.

아부성 발언도 제자리를 찾지 못한 말이란 점에서 욕과 통한다. 또 아부하는 쪽과 아부받는 쪽 중 하나, 혹은 둘 다는 누구에게든 반드시 '욕' 을 듣게 돼 있다.

'아첨에서 자신을 지키려면 그들이 사실을 말해도 네가 성내지 않는다는 것을 납득시켜라. 그러나 모두가 너에게 진실을 말할 수 있게 되는 순간 너는 그들의 존경을 받지 못하게 된다' 고 마키아벨리는 갈파했다.

정작 꽉 막힌 정치판에 욕이라도 한마디 할 권리는 평범한 시민들에게 있지 않을까.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