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Dead Have an Agenda Too

Nov 04,2000

It is difficult to find the right words to express one's feelings upon hearing of the death of someone close. On the contrary, if the deceased was a public figure, involved in world events, he or she will be written about and eulogized without reservation. But sometimes the dead leave behind a legacy that deeply affects the living.

The death of Charles Miller, a wealthy Canadian lawyer who died at the age of 73 in 1928, is a case in point. His last will and testament was laced with malicious jokes, caustic phrases, and more than a smattering of sarcasm. First, he left his stock in a horse racecourse to a judge and a missionary, both of whom opposed gambling. (After receiving their windfall, the two made an abrupt about-face and became advocates of the "sport.") Mr. Miller bequeathed his shares in a brewery, valued at more than $15,000, to the pastors who headed a temperance society. Among the pastors, strong opponents of drinking, only one rejected the shares. Mr. Miller, ever the cynic, then willed to three of his acquaintances, who happened to hate each other with a passion, his luxury villa in Jamaica, on the condition that the three use the villa together. They did so, and, as might be expected, argued for the rest of their lives.

Perhaps the most astonishing part of the will was the clause which would give a large inheritance to any women who bore the most babies in Toronto for 10 years from the date of his death.

Relatives of Mr. Miller contested the will. They failed. Mr. Miller was a lawyer, and wrote the document in such a way that no court in the land could overturn it.

After the will was made public, Women began to race to have babies. After nine months, Toronto hospitals were flooded with the women in labor. Newspapers published articles, paying special attention to women who bore twins or triplets. After 10 years, those who had nine children divided the large inheritance. This is a true story, cited in Charles Panati's "Browser's Book of Endings-The End of practically Everything and Everybody."

It has become something of a national pastime to speculate on a suicide document (at 6 pages it hardly qualifies as a note) left by a former official with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 a key figure in a bribery scandal. The document names names. Those implicated deny involvement. And there was even an assertion that the handwriting did not match that of the deceased. Some people breathed a sigh of relief after learning of the death. But would it not have been more judicious for the man, who obviously had an inside track on the scandal, to acknowledge his role, accept his punishment, and assist the prosecution with bringing others involved in the matter to justice?


by Noh Jae-hyun







유서 파문

죽음 앞에서는 누구나 말문을 닫고 두 손을 모으게 된다. 그러나 고인이 속세의 일에 깊이 관련돼 있을 경우 그 시간은 짧아진다.

살아 있는 자에게도 '산 자의 몫' 이 있고, 어쨌든 이승에서는 일의 시시비비를 마저 가려야 하기 때문이다.

드물지만 고인 쪽에서 의도적으로 현실세계에 개입하는 경우도 있다. 삼국지의 '산 중달을 물리친 죽은 공명' 처럼.

극단적인 사례로는 1928년에 73세로 죽은 캐나다인 찰스 밀러가 있다. 그는 변호사이자 갑부였다.

밀러의 유언장은 짓궂은 장난기와 심술, 풍자와 조소로 가득했다. 먼저 도박에 극력 반대하는 판사 한 명과 전도사 한 명에게 경마장의 주식을 유산으로 남겼다.

주식을 받으면 자동적으로 경마도박 클럽의 회원이 된다. 그러나 두 사람은 넙죽 유산을 받았다.

유언장은 또 음주반대 운동을 벌이는 목사들 앞으로 1만5천달러 이상을 호가하는 양조장 주식을 선사했다.

금주운동가 목사들 중 단 한명만이 양조장의 주주가 되기를 거부했다. 밀러는 서로 극히 사이가 좋지 않은 지인 3명을 지목해 '셋이서 함께 사용하는 조건으로 자메이카에 있는 별장을 준다' 고 유언했다. 이들 세명은 으르렁거리면서도 별장에서 함께 살았다.

이 유언장의 압권은 '내가 죽는 날로부터 10년 동안 토론토에서 아이를 가장 많이 낳는 여자에게 거액의 유산을 준다' 는 대목이었다.

생명경시로 여겨질 만했다. 분노한 밀러의 친척들이 유언장은 무효라며 소송을 냈지만 작성자가 법률전문가였던 탓인지 거듭 기각당했다.

당장 아기낳기 경쟁이 벌어졌다. 9개월 후 토론토 시내 병원은 산모들로 가득 찼으며, 신문들은 쌍둥이나 세쌍둥이를 낳은 여인들에 대해 집중보도하는 소동을 피웠다.

10년 후 각각 9명의 아이를 낳은 엄마 네명이 유언장에 적힌 거액의 대부분을 나누어 가졌다. 찰스 패너티의 '문화라는 이름의 야만' 에 소개된 실화다.

요즘 '자살입니다' 로 시작하는 전 금융감독원 국장의 유서를 놓고 산 자들간에 의견이 분분하다.

유서에 언급된 인물이 내용을 정면 부인했고, 일각에선 자필이 아니라거나 '자살방조' 의혹까지 제기된다.

고인은 말이 없는 가운데 뒷전에서 가슴 쓸어내리는 사람들도 있단다. 세간의 감(感) 도 일개 국장 혼자 뒤집어쓸 사건은 아니라는 쪽인데 왜 구태여 스스로 생을 포기했는지 새삼 안쓰럽다.

노재현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