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an Corporate Mercenaries Help?

Nov 06,2000

In 1789, King Louis XVI of France and the royal family became virtual prisoners at Tuileries Palace in Paris as a result of French Revolution. An attempted escape with Marie Antoinette on August 10, 1792, was thwarted by a mob. After the failed escape, Louis XVI urged 768 mercenaries, brought to France from Switzerland, to return to their homeland. The mercenaries called a meeting and determined to remain and protect their retainers as promised. Facing the angry mob of Parisians, the mercenaries fought to the bitter end - the lot of them were killed in the battles that followed. A monument was built to commemorate their fealty; "The Dying Lion of Luzern." It was hewn out of rock in memory of the heroic deaths of the Swiss mercenaries at Tuileries in 1792. The American writer, Mark Twain, described the monument as "the saddest and most moving piece of rock in the world".

The connection between the French royal family and Swiss mercenaries was succeeded, 40 years after the tragic event took place, by the establishment of La Legion Etrangere in 1831. The history of mercenaries dates back to the Roman Empire, but La Legion Etrangere was the first foreign legion with a clear system of contracts and chain of command. The foreign legion, which was formed to carry out French colonial expansion, fought over 30,000 battles, and they still serve France, maintaining the tradition of "honor and fealty" as their trademark.

In the corporate world, there are mercenaries who loyally serve their benefactors, and are richly rewarded for a job well done. For example, Carlos Ghosn, a Brazilian by birth, has become something of a legend in Japan after becoming the Chief Operating Officer and President of Nissan Motor Company, the nation's second largest automaker. After the French automaker Renault took over Nissan, Mr. Ghosn, a former vice president of Renault, was appointed as the COO and President of the Japanese carmaker. When he took the job, he promised he would resign if he could not turn the company around in a year. Under his tutelage, the company recovered after a year, through bold restructuring - earning Mr. Ghosn the nickname "Cost Killer."

Analysts believe Nissan's recovery was only possibly because Mr. Ghosn was a mercenary - a hired gun whose objectives were clear and unclouded by cultural or political concerns. Mr. Ghosn's decisiveness was in stark contrast to the Japanese way of forming a consensus before acting. Japanese newspapers implied that outside corporate leadership could be the most effective way for troubled companies to restructure. On Friday, 52 ailing Korean companies faced liquidation, receivership, sale or merger. Are foreign corporate mercenaries needed in Korea as well?


by Bae Myung-bok







용병 신화

1789년 혁명으로 프랑스 절대군주였던 루이 16세는 파리 튈르리궁에 갇히는 신세가 된다.

기회를 엿보던 그는 1792년 8월 10일 부인 마리 앙투아네트와 탈출을 시도했으나 곧 발각돼 민중 시위대의 공격을 받았다.

마지막까지 곁을 지키던 7백68명의 스위스 용병들에게 루이 16세는 "너희는 프랑스와 상관이 없으니 고향으로 돌아가라" 고 권한다.

용병들은 긴급회의를 열어 "한번 지킨 신의는 끝까지 지킨다" 며 만장일치로 결사항전을 결의했다.

하지만 대포로 무장한 시위대의 맹공에는 아무리 용맹한 그들도 속수무책이었고, 결국 전원이 전사한다.

스위스의 호반 도시 루체른에 가면 '고용주' 였던 루이 16세를 위해 목숨을 바친 스위스 용병들의 넋을 기리는 사자기념비를 볼 수 있다.

미국 작가 마크 트웨인은 '세계에서 가장 슬픈 조각' 이라며 기념비 앞에서 장시간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루이 16세가 스위스 용병과 맺은 인연은 40년 후인 1831년 프랑스 '외인부대(레지옹 에트랑제) ' 의 창설로 이어진다.

용병의 역사는 고대까지 거슬러 올라가지만 명확한 계약체계와 명령계통을 갖춘 국영 용병부대로는 외인부대가 처음이었다.

식민지 전쟁의 효과적 수행을 위해 창설된 외인부대는 전세계에서 3만여회의 전투를 치르면서 프랑스군의 별동대로 뿌리내렸다.

지금도 1백7개국 출신 8천5백명이 '명예와 충직' 을 모토로 프랑스 정부가 주는 월급을 받으며 프랑스를 위해 봉사하고 있다.

전통적인 용병 수입국 프랑스가 일본에 수출한 용병이 신화를 만들어냈다. 일본 2위의 자동차회사 닛산을 부실의 늪에서 구해낸 카를로스 곤(46) 사장에게 일본 언론의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프랑스 자동차회사 르노가 닛산을 인수하면서 르노의 부사장에서 닛산의 사장으로 간 곤은 "1년내 흑자전환을 못하면 사표를 낸다" 고 배수진을 쳤다.

그리고 '코스트 킬러' 란 별명에 걸맞게 상상을 초월한 과감한 구조조정을 통해 1년 만에 닛산을 흑자로 돌려놓았다.

닛산의 신화는 용병이기에 가능했다는 분석이 많다. 일본인 사장이라면 인정에 얽매여 도저히 못했을 거라는 것이다.

내부의 자체개혁이 불가능한 한계기업에는 외부의 리더십이 효과적이라는 주장도 일본 신문에 등장하고 있는 모양이다.

어제 49개 한국 기업이 부실기업으로 낙인찍혀 퇴출됐다. 우리에게 '용병신화' 는 한낱 남의 얘기에 불과한 것인가.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