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Virtue In Business Has Rewards

Nov 07,2000

A contemporary writer Choe In-ho has turned his pen and considerable mental faculties on the historical figure Lim Sang-ok (1799 - 1855), a merchant and trader during the late Chosun Dynasty. Mr. Choe argues that In the global economy ideologies and physical boundaries have more or less vanished. Choe believes that a new economic philosophy is needed in this new era, and recently published a 5-volume work of historical fiction entitled, "Business Morality," spanning the life of Mr. Lim based on the historic data and Mr. Choe's creative interpretation.

Starting with one of Mr. Lim's most remembered quotes - "Riches should be distributed as equally as running water flows, while men should behave as righteous as a scale" - Mr. Choe embarks on a journey into the past in order to help us understand what lies ahead in terms of economic possibilities.

Lim Sang-ok was born in 1779 in Uiju, a small city in northern Korea, and worked as a store clerk in his youth. He became involved in trade with China by the age of 20, and by 1810 had amassed a considerable fortune based on trust and a prudent business sense that won him exclusive rights to the ginseng trade. He was appointed as the administrator of Kwaksan county in 1832 in recognition of his Samaritanism - he helped the poor and flood victims with his own wealth. He was later nominated for the governorship of Kusong district, in 1835, but resigned the post due to subordnate officials protests. In the Chosun dynasty it was inappropriate to appoint a merchant of humble origins to an important government position. The social order during the period - scholars, peasants, artisans and merchants - continued until the 19th century in Korea.

Mr. Choe's work recounts how Mr. Lim forgave debts and distributed his wealth near the time of his death. He bequeathed his land to the country.

While telling of Mr. Lim's life, Mr. Choe simultaneously creates - again employing historical fiction - the life and spirit of a 20th century businessman, who turned a small bicycle business into a giant automaker and eventually into one of Korea's largest conglomerates.

Mr. Choe juxtaposes the life of Lim Sang-ok with the founder of the chaebol in "Business Morality." The writer contrasts the two men in order to remind those who try to monopolize "wealth that should run like water" and, instead of being "righteous as a scale" attempt to increase their wealth without being good Samaritans are destined to meet a tragic end. The recent corporate restructuring process is a case in point. If we fail to embrace business morality, and if those with wealth take it to their graves instead of returning it to society, the people will have to shoulder the burden to an ever greater extent.


by Lee Kyeung-chul







商道

"재물은 평등하기가 물과 같고 사람은 바르기가 저울과 같다(財上平如水 人中直似衡) . " 조선 후기 무역상 임상옥(林尙沃.1779~1855) 의 유언이라는 이 한 마디에 작가 최인호씨는 지난 3년간 매달렸다.

이데올로기와 국경이 사라진 지금은 경제의 세기며, 때문에 경제의 신철학이 필요하다며 임상옥의 삶을 사료(史料) 와 상상력으로 추적한 대하소설 '상도(商道) ' (전5권.도서출판 여백) 를 최근 펴냈다.

의주에서 태어나 상점 점원으로 일하던 상옥은 스무살 때부터 대(對) 중국 무역에 뛰어든다. 1810년 인삼무역의 독점권을 따낸 상옥은 신의와 천재적 상업 수완으로 막대한 재화를 벌어들인다.

그 돈으로 빈민과 수재민 등을 구제한 공으로 상옥은 1832년 곽산 군수가 되고 다시 1835년 구성 부사에 발탁되나 신하들의 반대로 사퇴한다.

"비천한 상인을 부사로 임용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 고 '조선왕조실록' 은 쓰고 있다. 사농공상(士農工商) 의 신분 질서가 19세기까지 그대로 이어지고 있음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소설 '상도' 에 따르면 상옥은 임종 때 채무자들의 빚을 다 탕감해주고 남은 돈들도 모두 나눠준다. 토지는 국가에 헌납하고 빈손으로 일어섰듯 빈손으로 돌아간다.

소설은 또 가득 채우면 다 없어지고 7할쯤 채워야 온전히 마실 수 있는 계영배(戒盈盃) 라는 술잔을 통해 끝간 데 없는 야망이 아니라 스스로 만족하는 자족(自足) 이 최고의 상술임을 들려준다.

오늘의 교훈이 되지 못하는 역사는 옛날 이야기나 쓸데없는 정보에 불과하다. 소설은 상옥과 동시에 자전거에서 시작해 자동차 재벌로 성장한 한 기업가의 삶과 정신도 좇고 있다.

바퀴에 미쳐 세상에서 가장 많이 팔릴 자동차 개발에만 몰두하다 그 차 안에서 죽어간 그 기업가의 삶과 열정은 우리 재벌 1세들의 신화적 창업정신을 모아놓은 듯하다.

그리고 위 유언 문구와 단돈 20원뿐인 재벌의 유품을 통해 작가는 오늘 기업인들에게 '상도' 를 다시 한번 환기시킨다.

"물같이 흐르는 재물을 독점하려는 자, 올바르지 못한 방법으로 재물을 늘리려는 자는 그 재물로 인해 파멸과 비극을 맞을 것" 이라고. 기업 구조조정 와중에서 우린 그런 파멸을 참담하게 보고 있다.

그런 파멸에 국민이 '공적자금' 을 대주어야 하는 비극적 난센스가 계속되지 않게 '상도' 가 더욱 준엄히 서길 부릅뜨고 지켜보고 있는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