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sychology of Relic Fabrication

Nov 08,2000

At the end of 1912, England was in festive mood. Newspapers were excited that Britain had been found to be the birthplace of ancient civilizaton. The story began when amateur paleontologist Charles Dawson unearthed skull fragments in Piltdown, England in 1908. Mr. Dawson informed the famous archaeologist Arthur Smith Woodward, and full-scale excavation started in 1912. Soon, parts of an outthrust jaw and a large braincase were excavated; the fragments were thought to be human skulls. Those fragments were dated as 5 million years old. The skull was named Piltdown Man, and was thought to be the missing link-a common ancestor of men and apes.

For the next 40 years, more than 500 people received doctoral degrees for research on Piltdown Man. But later in the 1940s, new dating methods using fluorine showed that critical fragments of the original discovery were from different periods. In November 1953, the British Museum officially announced that Piltdown Man was a paleontologic hoax. The braincase was actually only 600 years old, and the jaw was from an orangutan which died only five years before excavation. Mr. Dawson had chemically aged the fragments to make them appear ancient.

In the 18th century, the origin of fossils was still a matter of some dispute. German paleontologist Johann Beringer believed that fossils were artifacts of God, not of nature. A fellow professor and a librarian who did not agreed with Mr. Beringer's belief sculpted fishes, birds and insects on pieces of limestone and buried them at an archeological site. Mr. Beringer became the star in paleontologic circles in 1726. However, when Mr. Beringer excavated pieces with his name sculpted on them, the affair ended up as a farce.

Extreme nationalism was the background of the Piltdown Man incident rather than a simple hoax. as was the case in the Beringer incident. In 1856, Neanderthal Man was found in Germany, and Cro-Magnon Man was found in France in 1868. Java Man was found in 1890 and Peking Man was found in 1903. Therefore, the British were thirsting after relics to prove the long-time tradition and superiority of the British Empire. The recent report on fabricated relics found at the Kamitakamori site in Japan can be viewed in a similar light. Those blind intellectuals of ultranationalism who wanted to lengthen the history of Japan dated back to 700,000 years ago and believe Japan hosted an ancient civilization as significant as Egypt's sustained the recent fabrication. A new history textbook prepared by this group even published an absurd theory that an ancient civilization continued for more than 10,000 years in Japan, before the dawn of the major four ancient civilizations.


by Noh Jae-hyun







유물 날조의 심리학

1912년 말, 영국은 온통 축제분위기였다. 신문들은 '대영제국이 인류문명의 발상지로 밝혀졌다' 며 흥분했다.

도슨이라는 아마추어 학자가 1908년 영국 서섹스주 필트다운에서 '발견' 한 작은 뼛조각이 소동의 시작이었다.

도슨은 저명한 고고학자 우드워드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1912년에 본격적인 발굴작업이 벌어졌다.

곧 사람의 것으로 보이는 우측 두개골과 턱뼈가 발견됐다. 추정연대는 무려 5백만년 전. 유골은 '필트다운인' 으로 명명되면서 '원숭이와 현대인의 연결고리' 로 떠받들어지기 시작했다.

이후 40여년간 필트다운인 연구논문으로 5백명 이상이 박사학위를 받았다. 몇몇 학자가 의문을 제기했지만 무시당했다.

40년대 후반 들어 불소 연대측정법을 통해 유골이 가짜라는 사실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53년 11월 대영박물관은 "필트다운인은 속임수였다" 고 공식 발표했다.

두개골은 6백년 전 인간의 것이었고, 턱뼈의 주인은 발굴되기 5년 전 죽은 오랑우탄이었음이 밝혀졌다. 도슨 등은 이를 줄로 적당히 갈아 조립했던 것이다.

18세기까지만 해도 유기물뿐 아니라 무기물도 화석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많았다. 독일의 화석학자 베링거도 화석 무기물기원설 신봉자였다.

이를 못마땅히 여긴 동료교수와 도서관 사서가 석회암 조각에 물고기.새.곤충 등을 조각한 뒤 땅에 묻고 베링거가 발굴하게끔 유도했다. 베링거는 당장 학계의 스타로 떠올랐다.

1726년의 일이다. 그러나 베링거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유물' 까지 발굴되는 바람에 사태는 참담한 해프닝으로 끝났다.

단순사기극에 휘말린 베링거와 달리 필트다운인 소동의 배경에는 국수주의가 깔려 있었다. 1856년 독일에서 네안데르탈인, 1868년 프랑스에서는 크로마뇽인 유골이 발굴됐다.

1890년 자바원인, 1903년 베이징원인이 발견돼 영국인들은 '대영제국의 오랜 전통과 우수성' 을 입증할 유물에 목말라 있었다.

어제 보도된 일본 가미타카모리(上高森) 석기유적 날조사건도 같은 맥락이다. 일본역사를 70만년 전으로 끌어올리고 '이집트문명과 맞먹는 고대문명' 이 존재했다고 믿고 싶어하는 극우파 '눈먼 지성' 이 사기극의 자양분이다.

이들 세력이 만든 새 역사교과서는 아예 '일본열도에는 4대문명에 앞서 1만년 이상 지속된 문명이 있었다' 는 희한한 학설까지 버젓이 싣고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