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Secret of Raising Children

Feb 05,2001

There was a time when people said their top priority in saving money was to buy a home. However, such times seem to have ended. According to the article "Education Tops Housing as Savings Goal (IHT-JAI, Feb. 1, 2001), 20.1 percent of the survey participants told the commercial bank H&CB, the survey conductor, that their primary savings goal is their children's education. In this annual survey of city households, 19.5 percent said they were saving to buy their first home. Although such a shift in goals depends on the changes of awareness about owning houses, it is a positive phenomena that the burden of buying their own home has been reduced. However, it is a deplorable reality that we have to save our money to educate our children.

What are the expenses that Korean parents pay for their children's education? They include school tuition naturally, but major amounts seem to be spent to send children to private institutions and pay private tutors. According to research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in 1999, parents of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in Korea spent 6.77 trillion won ($5.4 billion) for private tutoring on an annual average. This meant that each household paid an average of 1.92 million won for private tutoring. Another survey showed that 43 percent of all housewives are working to pay the educational expenses of their children. In addition to such depressing statistics, an Internet site (www.dstory.net) was launched to help parents calculate effectiveness by comparing the money paid for education that year and grades.

Because of these conditions in Korean society, many parents are moving to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but it seems that they may still face difficulties. A recent issue of Newsweek said, "Millions of parents around the country say their lives have become a daily frantic rush in the minivan from school to soccer to piano lessons and then hours of homework. These days, raising kids is like competing in a triathlon with no finish line in sight." The article described "parents as agents," in which the role of parent has degraded to stage managers in sending their children to top universities.

Admission to top colleges is considered a success in raising children. Unless this attitude changes, we cannot blame those parents who want to send their kids to private tutors by having side jobs. However, the problem is that money does not guarantee good grades. A female student who recorded a perfect score on the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a few years ago shocked people by saying, "I only studied next to my father, who always reads books until late at night." There is no secret for raising children except by setting an example and cheering them up with a smile when they feel defeated.








자식농사

왜 저축을 하느냐고 물으면 내집 마련을 위해서라는 대답이 늘 1등을 차지하던 시절이 있었다. 하지만 그런 시절도 끝난 모양이다.

자녀교육비를 마련하기 위해 저축한다는 응답(20.1%) 이 처음으로 집 장만을 위해 저축한다는 대답(19.5%) 을 앞질렀다는 소식이다.

<본지 2월 1일자 29면> 1973년부터 매년 도시가계의 저축 목적을 조사해 온 주택은행의 앙케트 결과다.

주택 소유에 대한 인식이 바뀐 탓도 있겠지만 내집 마련 부담이 그만큼 줄어든 것이라고 보면 반가운 현상이다. 하지만 자녀교육비 때문에 저축을 해야 하는 건 우리의 또다른 서글픈 현실이다.

자녀교육비라는 게 뭔가. 학교등록금도 있겠지만 그 중 상당 부분이 아이들 학원 보내고 과외시키는 데 드는 사교육비 아니겠는가.

지난 99년 당시 교육부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초.중.고생의 연간 과외비는 6조7천7백억원으로 교육부 총예산의 35%에 달한 것으로 돼 있다.

가구당 평균 1백92만원을 지출한 꼴이다. 부업전선에 나선 가정주부의 43%가 자녀 과외비 때문이라는 조사도 있다.

오죽하면 '자식농사' 를 그 해 투입한 돈과 학교에서 받은 점수를 비교해 결산하는 인터넷 사이트(www.dstory.net) 까지 생겼을까.

그렇다 보니 요즘에는 자식농사를 위해 미국이나 캐나다로 떠나는 '맹모형(孟母型) 이민' 이 늘고 있다지만 거기서도 부모 노릇하기가 쉽지는 않은 것 같다.

미 시사주간지 뉴스위크 최근호는 "미국 전역에서 수백만명의 학부모가 자녀들을 학교에서 축구장으로, 피아노 교습소로 태워다 주고 숙제를 돌봐주느라 매일 정신없이 바쁜 일과를 보내고 있다" 면서 미국에서의 자식농사를 '결승점이 보이지 않는 철인 3종경기' 에 비유했다.

자녀를 명문대학에 보내기 위한 '매니저' 로 부모 역할이 전락했다는 것이다.

일류대학 진학 여부가 자식농사의 성패로 인식되는 답답한 현실이 바뀌지 않는 한 부업을 해서라도 자식 과외를 시키려는 부모를 탓할 수만은 없다.

하지만 들인 돈만큼 성적이 반드시 따라주는 게 아니니 문제다. 몇 해 전 대입 수능시험에서 만점을 받은 한 여학생은 "밤 늦도록 책을 읽는 아빠 곁에서 함께 공부했을 뿐" 이라고 말해 '충격' 을 준 일이 있다.

모범을 보이면서 자식이 힘들어 할 때 웃으며 격려해 주는 것 이상의 자식농사 비결이 있을까. 잘못된 농사는 내년을 기약할 수 있지만 한번 잘못 지은 자식농사는 평생을 간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