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uff Away and Help Society

Feb 06,2001

According to a survey by Gallup Korea last year, 66.4 percent of this country's adult male population smoke, ranking us highest internationally. Many statistics show that the rate of death of smokers is 2.5 times higher than that of nonsmokers and the length of smokers' lives is shortened by 10 to 12 years.

What would happen if no one smoked?

Various pension funds would be unable to pay what we expect now because of the many pensions owed to those people who live longer by quitting smoking. The National Pension Corporation currently has over 50 trillion won ($4 billion) in its fund. However, the number of pensioners increases by 300,000 every year and the Korea Institute for Health and Social Affairs predicts that the fund will run out by 2049. The Korea Teachers Pension expects to go into the red starting in 2007 and the fund is expected to be emptied in 2029. The Government Employees Pension Corporation revised its laws at the end of last year, with the corporation planning to increase pension holders' share of the contribution to 8.5 percent and to receive 80 billion won in government funding annually. The government has supported the military pension fund with more than 5 trillion won so far. Because smoking shortens the period in which pensioners receive benefits, it certainly helps pension corporations' finances. That is why life insurance companies in England request lower pension payments from smokers. One insurance company there provides a discount rate of 8 percent to smokers. The company is also considering discounts to drinkers and overweight people.

Non-smoking is unfavorable to the financial condition of the medical insurance sector. A German medical scientist has said that medical insurance accounts for smokers seem to be extremely advantageous to the companies. Because smokers die early, expenses for treating such illnesses as cancer and bronchial problems, were paid to medical insurance cooperative. Nonsmokers live longer than smokers, but have a very high possibility of dying from various illnesses including heart disease, where treatment costs more than for lung cancer. Seen from the narrow perspective of public health and welfare, non-smoking never reduces the cost of treatment. The Regional Health Insurance Cooperative of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 will need 1.97 trillion won from the national treasury this year.

The government plans to increase the tax on cigarettes to follow President Kim Dae-jung's order "to prepare a measure to ban smoking." Cigarette consumption goes down temporarily when prices go up. However, it tends to go back to what it used to be as time goes on, fortunately for those pension funds and health insurance companies.








금연의 사회적 비용

지난해 한국갤럽의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 남자의 흡연율은 66.4%로 세계 1위를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종 통계에 따르면 흡연자의 사망률은 비흡연자에 비해 2.5배에 달하고 수명은 10~12세 단축된다고 한다.

사람들이 아무도 담배를 피우지 않으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금연으로 수명이 늘어난 사람들에게 추가로 연금이 지급되면 각종 기금은 더욱 빠르게 지급불능 사태에 빠질 것이다.

국민연금 기금액은 현재 50조원이 넘는다.
그러나 수급자가 해마다 30만명씩 늘어나고 있어 2049년에 고갈될 것으로 보건사회연구원은 예측하고 있다.

사학연금은 2007년에 재정 적자를 보이기 시작, 2029년에 바닥날 예정이다.
공무원연금은 지난 연말 법을 개정, 부담률을 8.5%로 올리고 연간 8백억원을 국고에서 지원키로 했다.

군인연금은 정부의 누적지원액이 5조원을 넘는다.
흡연은 연금 수령기간(수명) 을 짧게 만드니 재정에 보탬이 된다.
영국의 생명보험사들이 흡연자들에게 연금보험료를 깎아주는 것은 이 때문이다.
스톨워드 어슈어런스의 경우 할인율은 8%다.
이 회사는 음주자와 비만자에게도 할인을 검토하고 있다.

금연은 예상과 달리 의료보험 재정에도 불리하다.
"의료보험 재정에서 흡연자들에 대한 결산은 섬뜩할 정도로 유리해 보인다. 흡연자들은 일찍 죽기 때문에 그때까지 혈관폐색.심근경색.암.기관지염을 치료하는 데 들었던 비용을 의료보험 조합에 되돌려준다. " 독일의 사회의학자 F 슈바르츠의 말이다.

비흡연자는 오래 살면서 폐암보다 훨씬 치료비가 많이 드는 심장질환 등으로 죽을 확률이 아주 높다는 것이다.
보건복지 체제라는 좁은 범위에서 보더라도 금연을 한다고 비용을 절감할 수는 없다.
선진국의 경우 85세 이상 노인의 40% 이상이 각종 질병에 시달리고 있다.

우리의 지역의보는 올해 1조9천7백억원의 국고지원을 받아야 할 정도로 이미 사정이 어렵다.

정부는 담배에 붙는 세금을 올려 가격을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보건복지부 업무보고에서 "담배를 안 피우게 하는 것이 좋다" 며 "담배세제 개편을 검토하라" 고 지시한데 따른 것이다.

담배소비는 가격이 오르면 일시적으로 줄지만 시간이 지나면 다시 예전수준을 회복하는 경향이 있다. 건강보험과 각종 연금기금에는 다행(□) 한 일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