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Dangers of Mind Reading

Feb 08,2001

It is said that it is hard to fathom the real minds and intentions of men. This may be why people throughout the world have a deep interest in mind reading. In the Romance of the Three Kingdoms, a great 14th-century historical novel, Chu-ko Liang, one of the main characters, is able to read the mind of his enemies and control them as he wishes. In magic shows of the Western world, spectators are often intrigued by the feats of clairvoyants.

New Scientist, a renowned science magazine published in England, ran an article recently on mind reading research that included a report on the discovery of a group of brain cells that gives a person this mystical power. A research team of neurophysiologists at Parma University, Italy, discovered the existence of `mirror neurons,` assemblies of sensory neurons that respond directly, reflecting other people's thoughts. The article says research on mirror neurons will be the key to revealing the secret behind mind reading. The article includes opinions from academia that speculate on the impact if it would one day be possible to unfold the mystery of mind reading, which has been studied by philosophers, psychologists and neuroscientists.

This phenomenon has gained attention across a wide spectrum of society. The TV program `Taejo Wang Kon,` about the founder of the Koryo Dynasty, is very popular. Children mimic Kungye, the main character, who is the leader of the state of Later Koguryo, established in north-central Korea. He controls his liege men by telling them that he knows what a person is thinking, so they should do their best to carry out his wishes. This theme has sprung up it the political community, where expressions such as `what does the President have on his mind` is often heard among lawmakers. President Kim Dae-jung has said, `I am paying close attention to everyone's behavior,` prompting the opposition to comment that he sounded like Kyungye, the mind reader.

Could it be that Kyungyes are taking over government? Recently, President Kim casually mentioned that smoking is harmful to health. His observation on the obvious spawned political efforts to raise the price of cigarettes again, just four weeks after a price hike. Cigarette lovers are not impressed. They shrugged off the earlier price increase and will likely do so again because they are willing to pay more for their hobby. Still, they are subject to the whims of the mind readers in government who raise cigarette prices and take antismoking measures that treat smokers as criminals at a few words of the president. The administration, guided by efforts to read the ruler's mind, is in danger of becoming riddled with corruption, as is in Taejo Wang Kon, because mind readers, whether they are the rulers or the liege, have no incentive to listen, especially to the governed.








관심법(觀心法)

열 길 물 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고 했다. 그만큼 남의 마음, 감정이나 생각은 들여다보기가 힘들다.

해서 동서양을 막론하고 예부터 독심술(讀心術.mind reading) 에 대한 관심은 컸다. 상대의 마음을 잘 읽은 제갈공명은『삼국지』에서 적들을 마음대로 쥐락펴락하고 있으며 서양 마술에서 독심술은 오늘도 관객을 사로잡는 메뉴로 등장하고 있다.

최근 영국의 과학 권위지 뉴사이언티스트는 남의 마음을 들여다볼 수 있는 뇌세포군의 발견과 함께 최근의 '독심술' 연구 경향에 대한 기사를 냈다.

이탈리아 파르마대학 신경생리학 연구팀이 타인의 생각에 그대로 반응하는, 전혀 새로운 '신경세포군 거울(mirror neurons) ' 을 발견했고 이 세포에 대한 연구가 독심술을 밝히는 열쇠가 될 것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기사는 그동안 철학.심리학.신경과학 쪽에서 밝히려고 노력한 '남의 마음 읽기' 의 미스터리가 과연 과학적으로 규명될 수 있겠느냐는 관련학계의 의견도 실었다.

우리 사회도 지금 마음 읽기가 화제가 되고 있다.
TV 대하사극 '태조 왕건' 이 인기리에 방영되며 '내가 네 맘을 다 알고 있으니 내 뜻에 맞게 하라' 며 신하를 꼼짝 못하게 하는 궁예의 관심법(觀心法) 이 우스개로 아이들한테 퍼지더니 이내 정치권에까지 번지고 있다.

'대통령의 의중' 이니 하는 말이 횡행하는 정치권에 `나는 모든 사람의 행동에 주목하고 있다` 는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말을 한나라당은 `궁예가 관심법을 하는 것처럼 보인다` 고 받기도 했다.

대통령이 흡연은 건강에 안좋다고 하니 담뱃값을 또 올리겠다 한다. 정초에 담뱃값이 오를 줄 뻔히 알면서도 애연가들은 사재기를 극구 피했다.

좋아하는 담배에 대한 예우로 기꺼이 오른 값에 피우겠다던 애연가들.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담뱃값도 올리고 아무데서나 피우는 사람을 중죄인 취급하려는 당국의 처사를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

집권자의 의중만을 나름대로 헤아렸다며 펼치는 행정은 썩어 문드러져 결국 패망하리라는 것을 '태조 왕건' 은 여실히 보여줄 것이다.

군주든, 신하든 서로의 마음을 읽어 위협하거나 비위에 맞추려는 위정자들의 눈과 귀가 어찌 백성들 쪽으로 열려있을 수 있겠는가. 남의 마음을 자신의 마음대로 들여다보고 판단하기보단 자신의 마음부터 밝게 닦고 들여다볼 일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