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eep-Sixing the Mir Space Station

Feb 10,2001

After Nazi Germany's defeat in World War II, fierce competition erupted among the Allied Powers to take advantage of the expertise of German scientists. The United States and Soviet Union, especially, became desperate to win the heart of Doctor Wernher Von Braun, who developed Germany's most advanced V2 rockets.

The V2 rocket research institute, located in Peenemunde, a sea village in northeastern Germany, came under the control of the Soviet Union army. But Mr. Von Braun fled to the area occupied by the U.S. army immediately before Soviet Union soldiers marched in, giving the United States the best of them all. Many people predicted that the United States would certainly beat the Soviet Union in the post-war competition in space exploration, the driving forces of which were the former German scientists and their technological know-how.

Dashing these expectation, the Soviet Union launched Sputnik I, the first artificial satellite to orbit Earth, on October 4, 1957, winning the first round of competition in space exploration. The United States, shocked by what was then considered a monumental feat, orbited its first satellite, Explore I, in a hurry the following year. The National Aeronautics and Space Administration was established to compete with the Soviet Union, but the U.S. lagged in space exploration until the Apollo XI landed on the moon in 1969.

After the moon landing, the two countries were in a tug-of-war in various fields of space exploration, including space stations, reusable craft like the space shuttle and mars exploration, until the collapse of the Soviet Union, after which the United States accelerated its dominance. There is one field in space exploration in which the Russians have excelled - manned space stations. The space station Mir, launched into Earth orbit in February 1986, exemplifies Russia's mastery of space habitation. More than 100 astronauts and scientists from 11 countries have boarded Mir, conducting more than 16,000 experiments in space. Cosmonaut Valery Polyakov lived in Mir 438 days, setting the record in 1993 for the longest stay in space.

Despite such a remarkable accomplishment, Russia, burdened with an annual maintenance fee of $200 million to keep the aged space station in the orbit, seems determined to place it on the bottom of the South Pacific Ocean near Australia. A deteriorating orbit poses the threat of a 130-ton steel structure crashing into a populated area.

At the end of last month, a spacecraft was launched to guide Mir safely to Earth. Russians are reportedly reluctant to bury Mir, a source of pride since the collapse of the Soviet Union. Like any individual Russia must establish priorities for its resources.


by Yoo Jae-sik







미르호

1945년 나치 독일이 패망하자 연합군측은 독일의 과학자를 데려가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특히 미국과 소련은 당시 최첨단 V2 로켓과 이를 개발한 폰 브라운 박사를 차지하기 위해 혈안이 돼 있었다.

당시 독일 북동부 페네뮌데라는 어촌에 있던 V2 로켓 연구소는 소련군의 수중에 떨어졌다.
그러나 브라운 박사는 소련군이 진주하기 직전 미군 점령지역으로 가 투항, 사실상 알짜배기는 미국이 차지했다.

이 때문에 독일의 과학자와 기술이 주역이 된 50년대 미.소간 우주개발 경쟁에서 당연히 미국이 앞설 것으로 예상했었다.

그러나 57년 10월 4일 소련이 먼저 스푸트니크 1호를 쏘아 올려 미.소간 우주경쟁 1라운드는 보기 좋게 소련의 승리로 끝났다.

한방 먹은 미국이 이듬해 서둘러 익스플로러 1호를 발사하고 미 항공우주국(NASA) 을 발족하는 등 '소비에트 타도' 를 외쳤지만, 69년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때까지 소련의 우위가 계속됐다.

이후 양국은 우주정거장.우주왕복선.화성탐사 등에서 앞서거니 뒤서거니 경쟁을 벌여 왔지만 소련이 해체된 이후 이젠 미국의 우위가 확실해졌다.

그러나 아직도 러시아가 미국을 앞서는 분야가 있다.
바로 유인 우주정거장이다.
86년 2월 발사돼 15년간 지구궤도를 돌고 있는 미르(MIR) 호 때문이다.

그동안 11개국 1백명의 우주인.과학자 등이 미르호를 방문, 1만6천건이 넘는 우주 실험을 실시했다.

특히 93년 발레리 폴랴코프는 4백38일간 미르호에 거주, 세계 최장기 우주 체류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그러나 시설이 노후한 데다 연간 2억달러에 달하는 운영비용에 고민하던 러시아는 미르호를 이달말께 호주 부근 남태평양에 착륙시켜 수장(水葬) 하기로 결정했다.

그간 각종 사고가 발생한 데다 최근 순회궤도가 계속 하강해 그냥 뒀다간 1백30t이나 되는 거대한 철골 구조물이 인구밀집지역에 떨어지는 대재앙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말엔 지상 기지와 미르호의 연락이 끊기면서 미르호가 하루 동안 통제불능 상태에 빠져 유럽에 난리가 난 적도 있다.

미르호의 안전착륙을 유도하기 위한 마지막 우주선이 지난달 말 발사됐다. 소련 붕괴 후 상할 대로 상한 러시아의 자존심을 그나마 지켜주던 미르호의 퇴장에 러시아인들이 아쉬워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나라나 개인이나 결국 돈이 없으면 서러운 법이다.


by 유재식 베를린 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