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OUNTAIN] Technology and Voyeurs

Mar 12,2001

Who was the first recipient of the Nobel Prize in Physics? Wilhelm Roentgen (1845-1923) of Germany. In 1895, he discovered X-rays and made an X-ray photograph of the bones of his wife's hand. He was awarded the Nobel Prize in 1901 for his paper entitled, "On a New Kind of Rays." Since then, X-rays have become a critical tool to explore not only the interior of the human body but also of molecular structures. Thanks to X-ray crystallography, U.S. biochemist James Watson and British molecular biologist Francis Crick cracked the double helix of the deoxyribonucleic acid (DNA), laying the foundation of genetics.

The X-ray is the forbear of today's commotion over see-through cameras. When the X-ray was first discovered, people knew vaguely that the rays could reveal the interior of the human body. Soon after, rumors began to circulate throughout Britain that X-ray goggles that could see through clothes would be available for sale. It was an era in which a woman's chastity would be questioned had she been rumored to have a birthmark on a hidden part of her body. We can easily imagine how this news frightened British women. One person took advantage of this wave of fear. He began to advertise that he had invented underwear that prevented X-rays from penetrating. Women flocked to him, and the "inventor" raked in an enormous amount of money. But it soon turned out that he was same person who started the rumor about X-ray goggles.

A hundred years later, science has produced real see-through cameras. In 1998, Sony put Night Shot Video Camera on the market but had to recall it quickly amid outcries of indignation. This camera is based on the principle that some of infrared light emitted by a human body passes through clothing. Usually, this camera captures a hazy outline, but things become different when a person is in tight-fitting swimwear. As a measure to block infrared light, a swimsuit that blocks infrared emissions has emerged, manufactured by adding metal oxide compounds to the fabric. Now both the lance and the shield are in place.

Yet the hype of fraud continues. A case in point is a set of pictures of nude women presumably taken by infrared photography during a Miss Korea pageant. The pictures circulated widely on the Internet, but they are not the real things because they are in color. Infrared light allows for only a distinction between light and shadow, which results in black-and-white photos.

As long as people are interested in others' nudity, stirs from see-through claims will not stop. Voyeurism is not found among animals, but even normal human beings are said to have a certain degree of this psychological trait. Science and technology will discover more see-through methods because there is money to be made in this business.


by Cho Hyun-wook







[분수대] 투시카메라

노벨 물리학상 제1회 수상자는? 독일의 빌헬름 뢴트겐(1845~1923) 이다.

그는 1895년 X-선을 발견하고 이를 이용해 아내의 손뼈 사진을 촬영할 수 있었다. 뢴트겐은 '새로운 종류의 광선에 대하여' 란 논문을 발표, 1901년 노벨상을 받았다.

이후 X-선은 인체 내부구조뿐 아니라 분자의 결정구조를 탐색하는 결정적인 도구로 자리잡았다. 유전자의 본체인 DNA의 이중나선 구조가 해명된 것도 영국의 웟슨과 크리크가 X-선 회절사진을 분석한 결과다.

X-선은 또 오늘날 투시카메라 소동의 원조가 된다. X-선에 대해 당시 사람들은 막연하게 인체의 내부를 비춘다는 식으로 생각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영국 전역에 X-선 안경이 판매될 것이라는 소문이 퍼지기 시작했다.

그 안경을 끼면 옷을 투시해 나체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당시는 은밀한 부위에 점이 있다는 식의 프라이버시가 알려지면 정절이 의심받던 시기다. 영국의 여성들이 얼마나 겁을 먹었을지 상상할 수 있다.

그 공포의 물결을 이용한 사람이 있었다. 때맞춰 X-선 방지 속옷이라는 것을 발명하고 선전에 나섰던 것이다. 여자들은 앞다퉈 그 속옷을 사려고 몰려들었다. 말도 안되는 속옷을 판 사람은 엄청난 부를 모을 수 있었다. X-선 안경의 소문은 그 사람이 퍼뜨렸다고 한다.

그로부터 1백년이 지나는 동안 과학은 진짜 투시 카메라를 등장시켰다. 98년 소니에서 시판했다가 회수소동을 빚었던 비디오 카메라 '나이트 샷' 이다.

인체에서 발산되는 적외선의 일부는 옷을 뚫고 나온다는 원리를 이용한 것이다. 보통은 흐릿한 윤곽만 보이지만 몸에 착 달라 붙는 얇은 수영복이라면 사정이 달라진다.

이에 맞서 투시방지 수영복도 등장했다. 섬유에 금속산화물을 넣어 적외선을 차단한 것이다. 창과 방패가 모두 진짜다.

하지만 가짜 소동도 계속되고 있다.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를 투시 카메라로 찍었다는 알몸 사진이 그 예다. 최근 인터넷에서 유행한 이 사진들은 가짜다. 컬러이기 때문이다. 적외선으로는 명암밖에 구분할 수 없고, 그 결과는 흑백이어야 하는 것이다.

사람들이 남의 알몸을 보고싶어 하는 한 투시 소동은 그치지 않을 것이다.

관음증은 동물에게는 없는, 인간만이 갖고 있는 특수한 심리증세로서 정상인도 조금씩은 갖고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과학기술은 앞으로도 더 많은 투시 방법을 찾아낼 것이다. 돈이 되니까.


by 조현욱 문화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