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OUNTAIN] Japan's Leadership Affects Us

Mar 15,2001

Failed politicians are prone to make frequent gaffes. Japanese Prime Minister Yoshiro Mori has signaled that he would step down 11 months after he took office. In his early days in office, he issued a solemn pronouncement, "Japan is indeed a divine nation with the emperor at its center," a remark which stirred more than a bit of controversy. Even if the remark reflected his convictions, it amounted to advertising his lack of historical understanding and international sensibilities. It may be useless to bring up the teachings of the wise for Mr. Mori at this point: "Handle business swiftly, but exercise caution when you speak."

Another characteristic of failed politicians is their avoidance of the press. At one point, Mr. Mori refused to talk to journalists, blaming them for distorting his intended remarks. A news report noted once that Mr. Mori's approval rating had dropped into the single digits, making his government one of the least popular in history. Mr. Mori retorted, "Many phone calls and letters come to my house, and most of them are to encourage me. Few offer critical remarks." His avoidance of the press is ingrained; answering a question in the Diet, he confessed, "I don't read newspapers. They make me tired." The proverbial camel can more easily pass through a needle's eye than a politician can be successful while ignoring press criticism.

Failed politicians share another characteristic: They are inexperienced in judging situations. After Prime Minister Mori heard the news on a golf course that a training ship for Japanese students sank in a collision with an American nuclear submarine, he continued with his round of golf. His ability to judge the situation was such that he aired his resentment: "What crisis management? Wasn't it an accident?" What about the time when he sent a fax message after the inter-Korean summit to North Korea's Kim Jong-il, chairman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suggesting a summit meeting as if he could not wait?

The misfortune of a failed politician does not end as a personal misfortune. It may affect not only the citizens of his nation but also neighboring nations. The Japanese economy is in dire straits; there are even rumors of a looming crisis in March. Japanese politicians are hamstrung by their focus on short-term political gain, although they are fully aware that financial and political reforms are necessary. For ten years running, Japan has been in a futile vicious cycle of boosting the economy with borrowed government funds. Given the political and economic fallout that the Japanese crisis will bring to the Korean Peninsula and East Asia, we cannot afford to view it as a fire on the other side of the river. We hope for the emergence of a Japanese leader equipped with vision and historical awareness befitting the 21st century.




by Bae Myung-bok







[분수대] 실패한 정치인

잦은 말실수는 실패한 정치인의 특징 가운데 하나다. 사려 깊지 못한 말 한마디 때문에 치명상을 입은 정치인이 어디 한둘인가. 총리가 된 지 11개월 만에 사실상 퇴진 의사를 밝히고 '식물총리' 로 물러앉은 모리 요시로(森喜朗) 일본총리. 취임 초 모리 총리는 "일본은 역시 천황을 중심으로 한 '신(神) 의 나라' 다" 고 거룩하게 한말씀 했다가 혼쭐이 났다.

설령 소신이 그렇더라도 일국의 총리라는 사람이 할 말은 아니었다. 역사인식과 국제감각의 부재를 만천하에 스스로 공개한 꼴이 됐다. 곧 물러날 사람을 두고 '일처리는 민첩하게, 그러나 말은 신중하게(敏於事而 愼於言) ' 라는 선현의 가르침을 새삼스럽게 떠올리는 것 자체가 부질없는 짓이다.

언론혐오증은 실패한 정치인의 또다른 특징이다. 모리 총리는 언론이 진의를 왜곡한다며 한동안 취재기자들의 접근을 막았다. 지지율이 한자릿수로 떨어져 역대 정권 중 최하위권이라는 보도가 나가자 "우리 집에도 전화와 편지가 꽤 오는데 대부분 힘내라는 격려다.

비판하는 내용은 별로 없다" 고 반박한 사람이 모리 총리다. 급기야 "요즘에는 신문을 안봅니다. 피곤해지거든요" 라고 넉살 좋게 실토할 정도로 그의 언론혐오증은 중증이다. 언론의 비판에 귀를 막은 정치인이 성공하기는 낙타가 바늘구멍 통과하기가 아닐까.

실패한 정치인은 상황판단이 미숙하다는 점에서도 통하는 데가 있다. 골프장에서 모리 총리는 일 고교생 실습선이 미 핵잠수함과 충돌했다는 보고를 받았지만 라운딩을 계속해 스스로 명을 재촉했다.

"이게 어떻게 위기관리에 해당하느냐, 사고 아니냐" 고 '억울함' 을 호소했으니 그의 상황판단력을 알만하다.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자 안달이 난듯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에게 정상회담을 갖자고 팩스를 보냈다는 얘기도 있다.

실패한 정치인의 불행은 개인의 불행으로 끝나지 않는다. 국민은 물론이고 이웃나라까지 불행이 미칠 수 있다. '3월 위기설' 이 나돌 정도로 지금 일본경제는 심각한 상황이다. 금융시스템을 포함한 구조개혁과 정치개혁이 최선의 해결책인 줄 알면서도 당장의 표 때문에 일본 정치인들은 손을 못대고 있다. 빚 얻어 경기를 부양하는 헛된 악순환만 10년째 계속되고 있다.

일본의 위기가 한반도와 동아시아에 미칠 정치.경제적 파장을 생각하면 강 건너 불로 볼 일이 아니다. 비전과 역사의식을 가진 21세기 일본 지도자의 등장을 기대해 본다.


by 배명복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