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hat Is in a Name?

Mar 16,2001

A village called "Doduk-gol" named after teeming thieves was changed to Dodeok-ri, or Place of Morality. Okbat Street, or Jail Street, was changed to Ok-dong, with the change of the homophonic Chinese character signifying "jail" to "jade." Jae-dong of Seoul owes its name to a historical incident of scattering ashes, but its Chinese character was changed into a homonym, meaning "reverence." Jae-dong was where Prince Suyang (1417-1468) had his nephew King Danjong's loyal servants massacred, and residents had to scatter ashes to muffle the stench of blood. The change of the Chinese characters covered the smell of blood one more time.

All things in the world have names. Rather, they become meaningful to human beings only when they have names. Korean place names are imbedded in Korean surnames with implied origins of their ancestors. In Korea, the attachment to a place has been as strong as blood ties. Korean place names began with pure Korean terms depicting natural surroundings, but changed into two-syllable Chinese-derived words during King Kyeongdeok's reign (742-765) in Silla Kingdom. Since then, new dynasties and the Japanese occupation (1910-1945) gave new names to many areas in a bid to earn public sentiment or to facilitate administrative affairs. In addition to natural place names, other place names keep sprouting, related to economic activities, military presence, transportation and culture. For this reason, a place name is a comprehensive cultural asset, allowing a glimpse not only into the region's climatic characteristics, but also its culture, history, economy and even the characteristics of the inhabitants.

Recently, some residents have come forward to demand a name change for their neighborhoods with humiliating names. According to a JoongAng Ilbo report on Tuesday, Pasan-dong residents have requested a name change because Pasan, or Snake Hill, named after abundant snakes, is the homonym of bankruptcy that has hit many companies and households in the midst of an economic downturn. Also residents of Sachang-ri and Namchang-ri in many parts of the nation, named after traditional grain storage houses, ask that their neighborhoods be renamed because they sound like red-light districts.

Since many Korean ancestors put importance on morality and ethics, they avoided names that buck this ideal. But ordinary people often called places according to natural features. Some of them, named after topography resembling male or female private parts, sounded too vulgar for refined ears. In such cases, they were changed into Ungsan (Huge Peak) or Yeomun (Woman's Gate). If most residents of a place want a name change, what is wrong to find something rich with history and beauty?



by Lee Kyeung-chul







기피 지명

도둑이 들끓어서 '도둑골' 로 불린 마을 이름이 도덕리(道德里) 가 됐다. 감옥이 있어 '옥밭거리' 로 불리던 지명이 옥(獄) 을 옥(玉) 으로 미화해 옥 동(玉洞) 으로 고친 경우도 있다.

서울 재동(齋洞) 은 원래 재(灰) 를 뿌렸다는 데서 비롯됐는데 그 유래가 싫어 같은 음의 한자로 바꾸었다. 수양대군이 단종의 신하들을 도륙, 온 동네에 진동하는 피비린내를 없애기 위해 재를 뿌려 생긴 '잿골' 이란 이름에서 피비린내를 다시 지운 것이다.

세상에 존재하는 것에는 무릇 이름이 있다. 아니 이름이 있음으로 해서 세상의 모든 것은 비로소 인간에게 의미있는 그 무엇이 된다. 하물며 삶의 터전인 땅마다에 이름이 없을 수 없다. 지명(地名) 은 이미 본관(本貫) 으로서 우리 이름에도 들어와 있으며 땅의 인연이야말로 평생 삶에 있어 핏줄의 인연만큼이나 질기다는 걸 사이버 시대에도 절감하고 있지 않은가.

지명은 원래 그 모양새나 기후 등 자연환경과 밀접한 관련을 갖는 우리말로 생겨났다가 신라 경덕왕 때 두 음절의 한자로 바뀌었다. 왕조가 바뀌고 일제에 나라를 빼앗겼을 때 민심 장악과 행정 편의를 위해 지명은 계속 바뀌어 왔다.

또 자연적 지명 외에 사회의 발전에 따라 경제.군사.교통.문화 등에서 연유한 지명들이 계속 생겨나고 있다. 때문에 지명은 풍토적 특성뿐 아니라 그 지역의 문화와 역사.경제, 그 땅 사람들의 품성까지도 들여다볼 수 있는 총체적 문화재다.

최근 창피하게 들릴 수도 있는 동네 이름을 바꿔달라고 주민들이 나서고 있다(본지 3월 13일자 26면) . 뱀이 많아서 큰 뱀이란 뜻의 '巴' 자가 들어간 파산동(巴山洞) 은 기업.가계 할 것 없이 거덜나고 있는 불황 중 파산(破産) 과 음이 같다며, 예부터 세금으로 거둬들인 미곡을 보관하기 위해 전국에 널려 있는 창고에서 유래된 지명 중 사창리.남창리 등은 사창가(私娼街) 를 떠올리게 한다며 개명을 요구하고 있다.

도덕과 윤리.명분을 중시해 이에 위배되는 지명은 기피돼 왔다. 남녀의 생식기와 같은 지형으로 인해 자연적으로 불려온 상스런 이름들도 웅산(雄山) .여문(女門) 등으로 바뀌었다. 지명은 사회의 격변에 의해 바뀌고, 또 바로잡히기도 하며 그 지역의 역사를 층층이 쌓아 가고 있다. 때문에 오늘 그 땅 위에 사는 주민 대부분이 원한다면 유서 깊고 고운 이름으로 마땅히 바뀔 수 있는 것이다.


by 이경철 문화부장대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