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aring for the 'Type A' Child

Mar 20,2001

What is the psychological term for an excessively impatient, competitive and aggressive personality? "Type A" is the answer. What about the opposite, the easygoing type? That's "Type B." These terms first appeared in a 1959 paper by cardiologists Friedman and Rosenman, who claimed that Type A was prone to coronary heart disease. Since heart disease is the number one killer, many follow-up studies were conducted for the next 30 years.

The conclusion, however, was that there was no correlation between Type A and heart disease, because it turned out that the original sample selection was faulty. Nevertheless, "Type A" and "Type B" have become common terms and they are listed as entries in English dictionaries. An American science writer, James Gleick, explains the pervasiveness of the terms in his book "Faster: The Acceleration of Just About Everything." He says that Type A refers to everyone in modern times and modern societies, not just those who are disposed to heart disease.

With the recent fever over early education for gifted children, once again we find ourselves worrying about Koreans' impatience and competitiveness. On Saturday, MBC TV 9 O'clock news reported that many parents take their children between ages one and three to cram schools designed for the gifted. There is a long waiting list for admission, and they need to wait two to three months to get a test to determine whether their children are gifted. These parents appear to be typical Type A, eager to put their children under intense early childhood training ahead of the introduction of the Education Promotion Act for Gifted Children, which takes effect in March 2002.

It is said that children's cerebral neural circuit responsible for thinking and emotional maturity peaks between ages three and six. What happens when children are force-fed knowledge before that age? According to a JoongAng Ilbo article dated March 8, they tend to become excessively aggressive and their brain may be damaged from too much stress. Will children who are subjected to unreasonable training for gifted children grow up to be "ultra Type A" personalities?

In his book, James Gleick quotes Sebastian De Grazia, who advocates the aesthetics of slowing down. De Grazia claims, to the effect, that a nation's internal health could be judged by its citizens' ability of doing nothing, such as the ability to sit back and contemplate, take an aimless walk or idly drink coffee. He means that those who are able to do nothing and think about what they like are at peace with themselves.

Are we Koreans at peace with ourselves? Do we want our children to be so? Above all, how many of our children are truly gifted?





by Cho Hyun-wook







'A타입' 영재교육

과도하게 조급하고 참을성이 없고 경쟁적이고 공격적인 성격을 지칭하는 심리학 용어는? 'A타입' 이다. 그 반대의 느긋한 성격은? 'B타입' . 1959년 심장의학자인 프리드먼과 로젠만의 논문에서 처음 등장한 용어다.

A타입은 심장병(관상동맥 혈전증) 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는 게 논문의 주장. 서구에서 심장병은 사망원인 제1위로 꼽히므로 이후 30여년간 수많은 후속연구가 이뤄졌다. 결론은 그런 상관관계가 없다는 것이다. 최초의 연구에서 표본 선정이 잘못됐다는 문제점이 드러난 것이다.

그러나 'type A' 와 'type B' 는 영어사전에 표제어로 오를 만큼 일반화됐다. 미국의 과학저널리스트 제임스 글릭은『빨리 빨리!』(이끌리오) 에서 그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A타입은 심장병이 발병할 가능성이 높은 사람들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우리 모두를 가리키는 말이다. 우리 사회, 우리 시대 전체를 말이다. "

최근의 영재교육 열풍을 보면서 한국인의 조급증, 경쟁심에 대해 다시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지난 17일 MBC 9시 뉴스는 1~3세의 유아들까지 부모 손에 이끌려 영재학원에 다니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재판별 테스트를 받기 위해 2~3개월씩 기다려야 할 정도라고 한다. 내년 3월의 영재교육진흥법 발효를 앞두고 적기교육이 아닌 조기교육을 서두르는 A타입 부모 때문이다.

사고와 인간성 기능을 담당하는 뇌의 신경회로는 3~6세에 최고조로 발달한다고 한다. 이런 시기에, 아니 그보다 일찍부터 교육을 강요하면 어떤 결과가 오는가? 공격성향이 증가하고 스트레스 때문에 뇌가 손상될 수 있다 . A타입 부모에 의해 무리하게 영재교육을 받은 아이들은 더욱 조급하고 공격적인, '특A타입' 으로 자라나지 않을까.

위의 제임스 글릭의 저서는 '느림의 미학' 을 주장하는 세바스티안 그라지아를 인용하고 있다. "국민들이 아무 일도 하지 않을 수 있는 능력으로 그 나라의 내적 건강도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다. 자리에 누워 생각에 잠기고, 목적지 없이 산책하고, 커피를 마시며 앉아 있을 수 있는 능력으로 말이다. 왜냐하면 하고 싶은 생각을 그냥 자유롭게 하면서 아무 일도 하지 않을 수 있는 사람이라면 자기 자신과 평화롭게 지내는 사람임에 틀림없기 때문이다. "

우리는 우리 자신과 평화롭게 지내는가. 우리 자식들이 그러기를 바라는가. 무엇보다 우리 아이는 영재가 맞긴 맞는가.



by 조현욱 문화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