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OUNTAIN] Time to Adopt a No-Abuse Rule

Mar 22,2001

Koreans are unusually stingy with compliments to others. Even when our children come back from school with a test mark of 100, we have nothing more to say than "Good job," or "Good boy."

On the other hand, Germans use every possible expression to compliment their children in the same situation. Sometimes it sounds like making much ado about nothing, but the child listening to the compliment would feel very satisfied. Not only Germany, but most of the countries in Europe and America are similar.

Although complimentary words are well developed in Germany, insults and abuse are less so. Abusive and insulting remarks in German are nothing more than references to body wastes or animals. Even those words are not spoken aloud - not because everyone is so polite, but because they are afraid of paying fines.

Some may wonder, "Do Germans pay fines for using abusive language?" They do, and the fines are, in fact, very heavy. Article 185 of the German criminal law states that someone committing a crime of disrespect must pay a fine equivalent to 600 German marks ($275) or be sentenced to up to one year in prison. Anyone guilty of disrespectful action is to be fined up to 1,500 marks or serve up to two years imprisonment. The most common form of criminal disrespect is the use of abusive language, and the punishment in real life is, in fact, more strict than what is written in law. It is on record that someone was fined 8,000 marks for raising a middle finger.

Bystanders on the street sometimes see Germans counting on their fingers while arguing with each other. They are tallying how many times the other party uses insulting language, because the fine goes up as more abuse is spoken.

Let us think of our situation. Although we are very stingy with praising others, we probably are the world champions for insulting others. All kinds of biological and anatomical terms are flying around. Since words too embarrassing to be recorded are frequently spoken even on the public platform of the National Assembly, we hardly need to mention the condition in everyday life.

Korean politicians reportedly agreed to establish a "no shouting" rule to ban abuse, hooting and jeering at the National Assembly, as if that would make them mature. It seems a good idea.

Yet we wonder if our politicians would actually get over their perennial ill behavior by establishing such a rule. How about taking this opportunity to launch a national campaign against abuse? It may be a good idea to impose fines for using insults and abusive language, as in Germany. Who knows? Speaking and hearing fewer insults would be a small relief in this difficult world.


by Yoo Jae-sik







[분수대] '노 샤우팅' 헌장?

우리는 남을 칭찬하는 데 유달리 인색하다. 아이들이 학교에서 백점짜리 성적표를 들고 와도 '잘 했어' 나 '착하다' 외에 딱히 할 말이 없는 게 우리 언어 현실이다.

그러나 독일에선 이 경우 온갖 좋은 표현을 다 동원해 아이를 칭찬한다. '슈퍼, 톨, 굿, 프리마…' . 좀 호들갑스러울 정도지만 듣는 아이는 그만큼 기분이 좋다. 어디 독일뿐일까. 구미(歐美) 의 대부분 나라들이 그렇다.

독일에서 남을 칭찬하는 말이 이처럼 잘 발달한 대신 남을 헐뜯는 욕은 우리네 관점에서 보면 영 시원치가 않다. 심한 욕이라야 배설물이나 동물을 지칭한 것이 고작이다. 그나마도 속 시원하게 큰 소리로 하지도 못한다. 사람들이 모두 예절이 발라서가 아니다. 벌금이 무섭기 때문이다.

욕 좀 했다고 벌금이라니? 천만의 말씀이다. 독일 형법 제185조는 모독죄의 경우 6백마르크(약 35만원) 의 벌금 또는 1년 이하의 징역에, 행위에 의한 모독죄는 1천5백마르크의 벌금 또는 2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모독죄의 가장 흔한 형태가 욕설인데, 실제 처벌은 이보다 훨씬 엄하다. 가운데 손가락을 치켜드는 손짓의 경우 8천마르크, 우리 돈으로 약 5백만원의 벌금을 낸 기록도 있다.

이 때문에 길거리에서 말다툼을 하면서 손가락으로 열심히 뭔가를 세는 모습을 가끔 볼 수 있다. 욕을 한 횟수만큼 벌금이 늘어나기 때문에 이를 세는 것이다.

우리의 경우는 어떤가. 남 칭찬하는 데는 인색하지만 남 욕하는 데는 가위 세계 챔피언급이다. 온갖 생물학.해부학적 용어가 다 등장한다. 하기야 공개적 의정단상에서조차 필설(筆舌) 로 옮기기 부끄러운 욕설이 난무하는 지경이니 시정(市井) 의 상황이야 더 말할 필요도 없다.

우리 정치인들도 이제 철이 좀 들려는지 앞으로 국회에서 야유나 욕설을 하지 않기로 하고 '노 샤우팅(no shouting) 헌장' 을 만들기로 했단다. 만시지탄(晩時之歎) 이지만 잘 했다는 생각이다. 그런데 왜 좋은 우리말 두고 하필이면 '노 샤우팅 헌장' 인가.

게다가 욕하는 데 이골이 난 우리 정치인들이 헌장 하나 만든다고 그 버릇 남 줄지도 의문이다. 차제에 아예 '욕설추방 범국민운동' 같은 것을 벌이면 어떨까. 지속적인 캠페인과 함께 독일처럼 욕에 벌금을 부과하는 것도 방법이다. 가뜩이나 험악한 세상, 욕이라도 줄어들면 그나마 좀 나아지지 않을까.


by 유재식 베를린 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