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Lesson From Hyundai's Founder

Mar 24,2001

When an influential figure dies, we often feel solemn, as if reading the last page of a long historical novel. Depending on the quality of the deceased, we sometimes rethink the meaning of his or her life and sink into grief. The death of an influential person is often described as the setting of the sun or the collapse of a gigantic tree.

When the sun sets, it takes away the light which brightened the world, and when a great tree falls, it takes with it the leaves, branches and other plants which depended on it. Often the deaths of the great mark the end of an era. When we heard of the news of the death of Hwang Sun-won, the celebrated Korean writer, in September, the poet Suh Jhung-joo in December and the master painter Kim Ki-chang in January, we might have felt very differently than we did at the news that Chung Ju-yung, the honorary chairman of the Hyundai Group, died a few days ago. Yet, what these men share is that they all represent an era.

The Mr. Chung once said, "The principle guiding my life is doing my earnest best until the final moment, with nothing more to add." When he worked as a construction laborer in Inchon when he was young, he said he learned an important lesson from the bedbugs in the workers' lodge. When he was sleeping on a table, bedbugs climbed onto his body. He put the four legs of the table in bowls of water to prevent them from climbing up. Then the bedbugs climbed up the walls to the ceiling and fell onto his body. Touched by the efforts of the bedbugs to achieve their goal - in this case, feeding - he determined to "put his best efforts into his life, just like those bedbugs," according to his autobiography.

The barley episode is also famous. During the Korean War, he was in charge of a business landscaping a UN military cemetery. It was the middle of the winter and impossible to find green grass to cover the mounds. He came up with the idea to landscape the cemetery with green barley. "After winning the favor of [the U.S. Army], Hyundai can win any construction project for the U.S. Army in Korea, if we want to," he said proudly.

None of his autobiographical material mentions what happened to the barley. We do know that the generation that followed him has experienced the merits and demerits of cutting corners and making do - like covering a cemetery with barley - and has decided that this is not the way. In fact, we are still experiencing the merits and demerits right at this moment.

Facing the news of Mr. Chung's death, we dream of "a society where principles work" by learning from his achievements and vowing never to repeat what he did wrong.



by Noh Jae-hyun







`보리 잔디` 시대

큰인물이 세상을 뜨면 왠지 대하드라마나 장편역사소설의 마지막 장면을 대하는 듯한 숙연한 느낌이 든다. 망자(亡者)의 인간됨에 따라서는 인생의 의미를 되새기고 자신도 모르게 비감(悲感)에 젖을 때도 있다. 그래서 큰인물의 죽음은 장엄하게 지는 태양이나 쓰러지는 거목(巨木)에 곧잘 비유된다.

태양은 질 때 주변의 빛을 함께 거두어 가고, 거목은 울창한 잎과 가지, 함께 살던 넝쿨까지 송두리째 땅으로 데려간다. 큰사람도 종종 한 시대가 종막을 고하는 지표(指標)역할을 하며 죽음을 맞는다. 그러나 사람에 따라 받는 느낌은 다르다.

지난해 9월에 황순원(黃順元), 12월에 서정주(徐廷柱)선생, 그리고 올들어 1월에 김기창(金基昶)선생이 고인이 됐을 때와 그제 정주영(鄭周永)현대그룹 전 명예회장이 타계했을 때 일반사람의 감상은 사뭇 달랐을 것이다. 그러나 예술가로서 또는 기업가로서 한 시대를 풍미했다는 점에서는 똑같다고 본다.

鄭전명예회장은 `더 하려야 더 할 게 없는, 마지막의 마지막까지 다하는 최선` 을 `내 인생을 엮어온 내 기본` 이라고 말했다. 그는 젊은 시절 인천에서 막노동을 할 때, 노무자 숙소의 빈대에게서 한수 배웠다고 말했다. 상 위에서 잠을 자는데 빈대가 자꾸 기어오르길래 네 상다리를 물그릇에 담가놓았다.

그랬더니 빈대들이 방벽을 타고 천장까지 기어가 사람 몸으로 떨어져 내리더라는 것이다. 먹이를 향한 그 노력에 감동해 "저 빈대들처럼 열심히 살아야겠다" 고 작정했다고 그는 썼다. (자서전 『이 땅에 태어나서』)

鄭씨의 `보리밭 잔디` 일화도 유명하다. 그는 한국전쟁 중 유엔군 묘지 조성사업을 맡았다. 한겨울이어서 푸른 잔디를 도저히 구할 수 없었지만 그는 때마침 싹이 오른 보리밭을 통째로 퍼오다시피 해서 묘지를 푸르게 단장했다. "그 사람들(미군)의 호감을 얻고부터는 미8군 공사는 `손가락질만 하면 다 현대 것` 이었다" 고 그는 자랑하고 있다.

그러나 鄭씨의 자서전들에는 `보리 잔디` 가 그후 어떻게 되었는지에 대해선 언급이 없다. 하기야 설명이 없어도 보리잔디가 의미하는 `빨리빨리, 대충대충` 의 공과(功過)에 대해선 다음 세대가 싫도록 경험했고, 지금도 겪고 있다. 鄭씨의 타계소식을 대하면서 그의 공은 본받되 과는 다시 되풀이하지 않는 `원칙이 통하는 사회` 를 꿈꿔본다.





by 노재현 정치부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