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New Cold War Begins?

Mar 26,2001

Bernard Baruch, an American political figure, used the term, "cold war" for the first time. In 1947, Mr. Baruch was the U.S. representative to the UN Atomic Energy Commission and used the term in a speech referring to the Truman Doctrine. "Let us not be deceived - today we are in the midst of a cold war," said Mr. Baruch, then a presidential advisor to President Harry Truman. An American journalist, Walter Lippman, later quoted this term in the title of his column, and it became widely used to refer to the structure of international confronta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Soviet Union after the end of the World War II.

Despite a number of limited wars and crises like the Korean War and the Cuban missile confrontation, the overall icy peace of the cold war was maintained for 45 years because of the fearful balance of nuclear weapons. The core of the belief was "MAD" - the mutual assured destruction strategy which held that any nuclear war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USSR would surely reduce both of the countries to ashes. Based on such a belief, The anti-ballistic missile treaty was signed in 1972. The treaty has as its basis that an anti-missile defense may tempt a country to start a war if it feels invulnerable.

The world is stirring now that the United States decided to expel 51 Russian diplomats while Russia is considering a tit-for-tat. It is a scene from the cold war era. Despite the ABM treaty, the Bush administration is determined to establish a national missile defense system, and tension is rising between the United States, Russia and China. Russia strongly opposed such a system, hinting that it may bolt from the Comprehensive Test Ban Treaty and Treaty on the Non-Proliferation of Nuclear Weapons. China also sent a firm warning to the United States on the possible aftermath of not only the national missile defense system but also possible sales of advanced warships to Taiwan. Has a new cold war begun?

The Bush administration emphasized North Korea as a major reason for developing the NMD system. But five U.S. representatives from the Democratic Party held a press conference a few days ago to criticize the Bush administration for using North Korea as an excuse to establish an NMD system. They urged the administration to return to the Clinton engagement policy. In order to complete the NMD system, astronomical sums - $60 billion - will be required. The U.S. press says the United States is exerting more pressure on its allies to buy weapons since the Bush administration took office. All of the recent incidents will benefit industry, which is the source of political funding to support the Republican Party. We now wonder about the Bush administration's real intentions in pushing its "diplomacy of power."



by Bae Myung-bok







신냉전



냉전이라는 말을 처음 쓴 사람은 미국의 정치인인 버나드 바루크였다. 해리 트루먼 대통령의 참모로 1947년 당시 유엔 원자력위원회 미국 대표를 맡고 있던 바루크는 그해 4월 미 의회에서 트루먼 독트린에 대해 연설하면서 '콜드 워(cold war) ' 라는 표현을 썼다.

"제대로 봅시다. 오늘날 우리는 '냉전' 의 한복판에 있습니다. " 미 언론인인 월터 리프먼이 이 말을 자신의 칼럼 제목에 인용하면서 냉전은 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미국과 소련이 대립하는 국제적 대결구도를 가리키는 용어로 굳어졌다.

한국전쟁과 쿠바 미사일위기 등 여러차례의 위기에도 불구하고 전후 45년간 냉전의 차가운 평화가 유지될 수 있었던 것은 공포의 핵균형 때문이었다. 일단 미.소간에 핵전쟁이 벌어지면 확실하게 공멸할 수밖에 없다는 상호확증파괴(MAD) 전략이 그 교리였다.

이 믿음에 기초해 1972년 체결된 조약이 탄도탄요격미사일(ABM) 조약이었다. 날아오는 적의 핵미사일을 요격해 공중에서 파괴하는 방어체계를 갖추게 되면 선제공격의 유혹에 빠질 수 있으므로 아예 이를 갖지 말자는 약속이다.

미국이 러시아 외교관 51명을 추방키로 결정하고, 러시아도 맞추방에 나설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미 10년 전에 끝난 냉전 시절의 한 장면을 다시 보는 느낌이다. ABM조약에도 불구하고 부시 행정부가 미사일 방어시스템인 국가미사일방위(NMD) 체제 구축을 추진키로 하면서 미국과 러시아.중국 사이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러시아는 포괄적 핵실험금지조약(CTBT) 과 핵확산금지조약(NPT) 에서 탈퇴할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고, 중국은 NMD는 물론이고 대만에 대한 이지스 구축함 판매가 몰고 올 파장에 대해 미국에 강력히 경고하고 있다. 신냉전이란 말이 실감나는 상황이다.

부시 행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공격 가능성을 NMD를 추진하는 주된 이유로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미 민주당 의원 5명은 엊그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부시 행정부가 NMD체제 구축을 위해 북한의 상황을 이용하고 있다" 고 비판하면서 클린턴 행정부 시절의 포용정책으로 돌아가라고 촉구했다.

NMD체제를 갖추려면 6백억달러의 천문학적 비용이 들어간다. 부시 행정부 들어 동맹국들에 대한 무기 구매압력이 높아지고 있다는 미 언론 보도도 있다. 모두 공화당의 정치자금줄인 방산(防産) 업계에는 도움이 되는 일들이다. 부시 행정부가 '힘의 외교' 를 내세우는 진짜 속셈이 궁금해진다.






by 배명복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