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OUNTAIN] Great Hall of Knowledge Rebuilt

Mar 27,2001

What was the first university in human history, where celebrated ancient scholars, including the geometer Euclid, the physicist Archimedes, the mathematician Heron, the geographer Eratosthenes and astronomer Ptolemy, as well as the librarian Kallimachos, studied and taught?

The answer is the Bibliotheca Alexandrina, the great library of Alexandria, built in Egypt's northern port city of Alexandria in around the 3d century B.C.

The library of Alexandria, established by Ptolemy I of Egypt, was where hundreds of top scholars in various fields were paid to study, lecture and engage in intellectual debate. The library held more than 700,000 volumes, and was the pride of Egypt, the world's most civilized country.

Around the 2d century B.C., Ptolemy VII burned down the library when a rebel army tried to occupy it. As the news that many precious documents had been reduced to ashes spread abroad, many countries began fiercely competing to expand their own libraries to win the epithet of "world best."

The Ptolemaic dynasty tried to check this expansion abroad by stopping exports of papyri - a writing paper - to prevent foreigners from printing more books. But this had an unexpected outcome. People became aware that books made of sheepskin and goatskin were more durable and convenient to use, triggering the mass production of parchment. Papyri, once Egypt's most significant export, lost its market.

As time went on, the library of Alexandria suffered further damage, this time, as a result of war, including an attack by Julius Caesar of Rome in 47 B.C. The library collection, largely reduced in scale, was moved to Baghdad by Arab armies in 640.

The great library of Alexandria, the cradle of ancient Western philosophy, is now being revived at the same site under the same name, the Bibliotheca Alexandrina. The project, led by the Egyptian government and supported by UNESCO and some advanced nations, has reached its final stage. An 11-story building, part of the project on which $200 million has been spent, was competed last year. The library will be officially opened around October this year, initially containing a collection of 500,000 volumes, which will grow to 8 million volumes, according to plans. It will include 300 reading rooms able to accommodate 2,500 readers. Just as the ancient library once included, a science museum and calligraphy museum also will be on the premises, along with an information science education center.

This is hopeful news for humankind, because in another place in the world, civilization is being destroyed; ancient Buddhist statues in Afghanistan have been wrecked by the ruling Islamic government, the Taleban.


by Cho Hyun-wook







[분수대] 알렉산드리아 도서관

기하학자 유클리드, 물리학자 아르키메데스, 수학자 헤론, 지리학자.천문학자 에라토스테네스와 프톨레마이오스, 문헌학자 칼리마코스 등이 강의와 연구를 했던 인류 최초의 대학은 어디일까.

BC 3세기께 이집트 북부의 항구도시 알렉산드리아에 세워진 알렉산드리아 도서관이다.

프톨레마이오스 1세가 건립한 도서관은 각 분야 일류학자 수백명이 급여를 받으면서 연구.강의.교유하던 세계 최고의 지식센터였다. 소장도서 70만권을 자랑하는 도서관은 문명국가의 자부심을 대표했다.

이를 상징하는 사건이 있다.

BC 2세기에 프톨레마이오스 7세는 도서관에 반란군이 몰려들어가자 불을 질러버렸다. 수많은 자료들이 타버렸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각국은 '세계 최대' 의 명예를 노리고 경쟁적으로 도서관 확장에 나섰다.

그러자 프톨레마이오스 왕조는 타국을 견제할 계책을 짜낸다. 전매사업이던 파피루스 종이의 수출을 전면 중단한 것이다. 외국인들이 더 이상 책을 만들지 못하게 하기 위해서였다. 결과는 엉뚱하게 나타났다. 양과 염소의 가죽이 더 질기고 사용이 편리하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양피지 책이 일반화된 것이다.

이때부터 이집트의 수출품 제1호였던 파피루스는 판로를 잃어버렸다. 알렉산드리아 도서관은 이후 몇차례 전화(戰禍) 를 입는다. BC 47년에 로마의 카이사르가 알렉산드리아를 공격할 때와 AD 2백73년 로마의 아우렐리우스 치하의 내전 때 화마에 휩싸인 것이다. 대폭 축소된 도서관은 640년 아랍의 점령군이 자료를 바그다드로 이송하면서 자취를 감췄다.

이렇듯 고대 서양학문의 요람이었던 알렉산드리아 도서관이 같은 지역에 같은 이름(Bibliotheca Alexandrina) 으로 부활하고 있다.

이집트 정부가 주도하고 유네스코와 선진 각국이 지원해 모두 3억5천만달러의 자금을 투입한 거대 프로젝트가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것이다. 13층 규모의 건물은 지난해에 완공됐고 올해 10월께 정식으로 개관한다.

연면적 6만9천㎡에 3천5백개의 좌석을 갖추고 일단 50만권의 장서로 시작해 점차 8백만권으로 늘릴 예정이다. 고대 도서관과 비슷하게 과학박물관.문자박물관.정보과학 교육센터 등도 함께 들어선다. 아프가니스탄의 탈레반 광신자들이 불교 유물을 대량 파괴하고 있는 이때에 인류에게 희망을 주는 경사가 아닐 수 없다.




by poemlove@joongang.co.kr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