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Buddhist Saint of Silence

Apr 04,2001

In one of the Buddhist sutras, a divine voice echoes in the empty air after a woman gives birth: "Think of only divine laws and never speak of worldly affairs." The baby stops crying, and says not a word while growing up. Some people chastise the parents for raising a mute child. But the parents give their child the name Mu-eon (silence), believing that Buddha is sure to bless the child. The child later became a Bodhisattva - or a Buddhist saint - of silence, respected by Buddha.

In our world, there are many times when words cannot express true meaning. After speaking words, we often feel that we failed to deliver even half of what was in our hearts and worry about a misunderstanding. So Buddhists often talk about understanding each other without using words, and looking at the pointing finger instead of the moon being pointed at. Buddhist priests sometimes let out a short scream of enlightenment instead of teaching a great lesson in words or speaking final words on their death beds.

"I have deceived men and women for my entire life, and my sins fill the sky. I will fall into a living hell and suffer 10,000 regrets. The red sun is in the middle of the green mountain," said Venerable Seongcheol, revered as the living Buddha of our era, before he died. Although he possessed nothing, leaving behind only tattered clothes and a pair of black rubber shoes, he felt that his sins filled up the sky.

A Buddhist ceremony was held Friday at Sancheong-gun, South Kyongsang province to celebrate the restoration of the childhood home of the Venerable Seongcheol of the Chogye Order and open Geop-oe temple. (Geop-oe means "reaching beyond kalpa," where kalpa is the Buddhist concept of eternity.) "I pray that the temple and the house will become valuable places that enlighten people on the true meaning of nirvana," said President Kim Dae-jung. Grand National Party President Lee Hoi-chang and Millennium Democratic Party Chairman Kim Joong-kwon attended the ceremony to learn from the spirit of the Venerable Seongcheol, and conversed with senior monks. "The sea always takes back all the water, including the muddy water from the flood," one monk observed.

In Buddhist terminology, kalpa, or "eternity," is the time it would take to rub down a large piece of rock by brushing it with a thin cloth once every hundred years. Kalpa is, in fact, a time longer than eternity. We wish that politicians would speak only clean words and use words sparingly, as did Venerable Seongcheol. Even he, who surely spoke only clean words, said he had deceived people all his life. So are political leaders who denigrate each other every day destined to fall into a living hell? Most of our people are judging them - silently.



by Lee Kyeung-chul







무언동자

한 아기가 태어날 때 허공에서 말이 들렸다. "오직 법만을 생각하고 세상 일을 말하지 마라" 고. 갓난아기는 울음을 뚝 그치고 자라면서 말을 안했다.

사람들은 부모에게 말 못하는 아이를 기르지 말라고까지 했다. 부모는 "이 아이가 반드시 복덕이 있을 것이다" 며 이름을 '무언(無言) ' 이라 지었다. 『대집경(大集經) 』은 이 아이가 부처님이 큰 보살이라 부른 '무언보살' 이라 하고 있다.

세상에는 언어로 제대로 전달할 수 없는 것들이 많다. 말하고 나서 마음 속 반의 반도 제대로 전달하지 못했다거나 오해를 부를까 걱정하는 경우도 많지 않은가. 그래 불가(佛家) 에서는 '이심전심(以心傳心) ' 이나 달 대신 가리키는 손가락만 쳐다본다는 말이 나온다. 그래 고승들은 큰 깨달음을 전할 때 말 대신 짧은 고함 같은 할(喝) 을 한다. 죽음에 이르러 나오는 임종게(臨終偈) 는 마지막 할이다.

"한 평생 남녀를 속였으니/그 죄업은 하늘에 넘치네/산 채로 지옥에 떨어져 그 한이 만갈래라/한 덩이 붉은 해는 푸른 산에 걸려 있네" 우리 시대 살아있는 부처로 칭송 받은 성철(性徹) 스님이 남긴 임종게다. 누더기 한 벌과 검정 고무신 한 켤레만 남긴 무소유로 살다간 삶임에도 죄업이 하늘에 넘친다는 그 깨달음을 어찌 속인이 제대로 이해할 수 있을까.

지난달 30일 경남 산청에서 성철 스님의 생가 복원과 겁외사(劫外寺) 창건 법회가 열렸다.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이곳이 "진정한 성불(成佛) 의 의미를 깨우치게 하는 귀중한 배움터로 발전해 나가기를 기원한다" 고 밝혔다.

성철 스님의 정신을 본받자며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와 민주당 김중권(金重權) 대표는 직접 참석했다. 그리고 원로 스님들과 덕담도 나누었다. 스님들은 "홍수가 지든 흙물이 나든 바다는 그 물을 거둔다" 고 했다.

겁(劫) 은 둘레 사방 40리 되는 바위를 백년마다 한 번씩 엷은 옷깃으로 스쳐 마침내 그 바위가 닳아 없어지더라도 다하지 않는 시간, 즉 영원을 말한다. 그 영원마저 넘어서는 겁외사에서 나눈 말만큼만 정치 지도자들도 말을 깨끗이 하고 아꼈으면 한다.

혹 입을 열었어도 산중에서 깨끗한 말만 했을 성철 스님도 겁외의 경지에서는 평생 남녀를 속였다고 했는데 하루가 멀다 않고 서로 말로 헐뜯는 정치 지도자들은 그럼 또 생째로 어떤 지옥으로 떨어지겠는가. 국민 다수는 묵묵히 심판하고 있다.


by 이경철 문화부장대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