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loundering in Reform Quicksand

May 12,2001

The debt rescheduling of more than 5 trillion won ($3.75 billion) for Hyundai's semiconductor affiliate seems to be working out; the wrangles among creditor banks have apparently finally subsided. Can Hynix be revitalized, butting the people at ease? I still have some lingering concerns: How are the government and creditor banks assessing the future of Hynix when there is no sign yet of a recovery in the price of semiconductors in the world market? Can Hynix obtain foreign investment as planned in debt rescheduling?

Let's wait and see, since Hynix has no serious problems right now, at least in its cash flow. But Hyundai Engineering & Construction Company, Hyundai Investment Trust Management Company, and Daewoo Motor Company still concern me very much. They have been in trouble a long time, but their sales are still uncertain and they have all exhausted their capital.

The core of corporate reform is in dealing with troubled companies. Accumulated past problems must be solved, and future problems must be headed off. We can minimize the possibility of future troubles by strengthening transparency, responsibility, and management expertise. Corporate governance, which is now characterized by family dictatorships at business conglomerates, expansion of affiliates, and corporate cross-lending which props up weak affiliates but saps the strength of strong ones, must be reformed. But reform efforts have stalled, raising worries for the future. This, in a nutshell, is why people fear that a second economic crisis is lying in ambush ahead.

To solve past problems, we have to either liquidate or rehabilitate insolvent companies. Resources have to move from inefficient to efficient sectors. But it is not easy to sell huge pieces of manufacturing equipment; labor reform can not be done painlessly. Our ability to reform depends on how efficiently and democratically we can do those things.

We don't have a good record of dealing with ailing companies with huge debts, even though many people have demanded it for the last three years. We can't leave everything to the mercy of imperfect market mechanisms, of course, and we have to be prudent in the case of key industrial firms such as Hynix and Hyundai Construction & Engineering. But we still must apply basic principles. We have to evaluate coldly the possibility of revitalizing troubled companies without political considerations. We have to pin responsibility on those who deserve it. If we decide to support companies, we have to do it in normal and transparent ways and assume that the firms' owners will take necessary steps themselves as well. Look what has happened so far. Principles were lost; expediency reigns. Unconditional support was promised and given even before examinations of assets and liabilities. Conglomerate chieftains were not held sufficiently accountable, and the government guaranteed the refinancing of maturing corporate bonds. Under these circumstances, how can we expect the government to pull the plug on ailing companies as usual?

Recently we seem to have returned to the era of of "development dictatorship" or the concept of "too big to fail." As protests against reform grow, as the government's popularity declines, the government seems to have decided to go back to the familiar ways of the old days. A return to the past can be beautiful when it comes to art, but it is disastrous for an economy. The foreign currency crisis has already proven the failure of the old ways.

There are certain aspects of the behavior of the government that are understandable. In order to implement reforms, the government has to present itself as a role model. It must also fight against groups resisting reforms. It has to establish a social system in which innocent victims can be protected. But like everyone else, government officials like to put on luxurious clothes and play high-stakes golf games. It is understandable but lamentable. There are also handicaps because the ruling party is in the minority and has a timid leader doing his best - but not enough - for reform. The social safety net has been strengthened, but not yet enough. In its restructuring policies, the government is acting like a novice surgeon. Not confident in his skills, he decides to treat his patient with nutrients and morphine instead of risking a botched operation. Better to pass the patient on to a possibly better surgeon - the next administration. Perhaps he is hoping for a miracle; maybe the patient will cure himself. However, as in the case of Hanbo Iron and Steel, the next government might inherit an utter mess, or perhaps turn out to be even more incompetent.

It may well be a burden in itself that we expect a troubled government to take care of troubled companies. There is no alternative except for firms and the people to take it on themselves to reform. The business community should stop demanding retrogressive measures. They should reorient themselves and restructure their companies to meet international standards. With an understanding of other people's pain, the people themselves have to improve their ability to select a government.


by Kim Ky-won







부실기업과 부실정권

5조원이 넘는 하이닉스반도체(옛 현대전자)채무의 조정문제가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 채권단 내의 옥신각신도 해결된 듯싶다. 이리해서 하이닉스가 생기를 되찾고 다시는 국민을 불안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러나 마음 한 구석은 여전히 어둡다. 반도체 가격이 회복기미를 보이지 않는데 과연 정부와 채권단은 하이닉스의 미래를 어떻게 예상하고 있는 것일까□ 채무조정의 열쇠인 외자유치는 순탄하게 성사될 것인가?

***기본원칙 과연 지켜지나

어쨌든 하이닉스는 적어도 현금흐름 면에서는 큰 문제가 없다고 하니 당분간 지켜봐 주기로 하자. 그런데 오랫동안 질질 끌어온 현대건설.현대투신.대우차의 경우엔 자본도 다 까먹었고 매각 전망도 불투명해 우리의 가슴을 더 무겁게 짓누르고 있다. 도대체 부실 처리는 왜 이다지도 어려운 것일까?

원래 기업개혁의 핵심인 부실 처리는 미래부실과 과거부실을 떨어버리는 일이다. 미래부실의 해소란 기업의 투명성.책임성.전문성을 강화해 부실의 발생가능성을 최소화하는 것이다. 그런데 재벌의 황제경영과 선단식 문어발 경영에 대한 개혁이 도중하차해 버림으로써 미래부실의 위험은 사라지지 않았고, 제2의 경제위기는 복병처럼 도사리고 있다.

그리고 과거부실의 해소는 이른바 부실기업 정리 즉 부실기업을 청산하거나 재건하는 일이다. 이렇게 자원을 비효율적인 부문으로부터 효율적인 부문으로 이동시켜야 경제가 발전한다.

다만 덩치 큰 기계설비의 용도전환은 용이하지 않으며 인간존재와 관련되는 노동력 이동은 고통을 수반한다. 이것을 얼마나 효율적이고 민주적으로 처리하느냐가 바로 구조조정 능력인 셈이다.

그런데 우리 사회에선 국제통화기금(IMF)사태 이후 3년이 지나도록 구조조정 타령을 들어왔건만 아직도 대형 부실기업 정리가 혼미를 거듭하고 있다.

물론 하이닉스나 현대건설 같은 기간사업체 처리는 대단히 신중히 해야 하며 불완전한 시장에 모든 걸 내맡길 수도 없다. 그러나 그렇더라도 지켜야 할 기본원칙은 있다.

즉 정치적 고려 없이 냉정하게 회생가능성을 판단해야 하고, 공평하게 부실책임을 분담해야 하며, 지원하려면 철저한 자구노력을 전제로 정상적이고 투명한 방식을 동원해야 한다. 여기에 비춰볼 때 그 동안 정부의 부실기업 정리에선 원칙은 희미해지고 편법만 난무했다.

자산.부채의 실사(實査) 이전의 무조건적 지원, 총수에 대한 미흡한 책임추궁, 회사채 신속인수 같은 요상한 제도의 동원을 보라. 이런 판에 상시퇴출 시스템인들 기대할 게 있겠는가.

특히 요즘 와선 대마불사를 비롯한 개발독재시대 패러다임으로 아예 되돌아간 느낌이다. 개혁이니 뭐니 해봤자 잘 되지도 않고 인기만 떨어지니 차라리 익숙한 옛날 방식으로 복귀키로 작심한 모양이다. 그러나 예술의 복고풍은 아름답지만 경제의 복고풍은 끔찍하다. IMF사태가 복고풍의 파탄을 증명하지 않았는가.

정부의 행태에 이해가 가는 면이 전혀 없지는 않다. 개혁을 성공시키려면 자기 자신이 솔선수범해야 하고, 저항세력과 일전불사할 각오를 해야 하며, 억울한 희생자를 감싸줄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

그런데 고급 옷도 입고 싶고 내기골프도 치고 싶으니 어쩌겠는가. 나름대로 애는 쓰지만 소심한 최고지도자에 소수파 집권당이라는 제약도 있다. 사회보장을 강화하긴 했지만 아직도 불충분하기 짝이 없다.


***복고풍式 해결은 안돼야

이처럼 구조조정능력 즉 수술실력이 신통찮은 주제이니 괜히 칼 들고 설치기보다 영양제와 진통제로 때워보려고 결심한 것 같다. 그래서 더 유능할지 모를 다음 의사, 즉 차기정권에 수술을 떠넘기거나, 혹시 기적이 일어나 환자가 저절로 낫기를 기대하는 셈이 됐다.

그러나 한보처럼 정권임기 내에 수습불가능한 사태가 올 수도 있으며, 차기 집도의가 더 무능할 수도 있다.

부실기업을 부실한 정권이 제대로 정리하도록 바라는 것 자체가 무리인지 모르겠다. 그렇다면 기업과 국민이 스스로 개혁해 나갈 수밖에 없다. 우선 재계는 정부의 복고풍에 덩달아 퇴행적으로 설칠 게 아니라 선진적인 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대오각성해야 한다. 그리고 국민은 아픔을 함께 하는 자세와 정권 선별력을 길러야 하지 않을까 싶다.



by 김기원 <한국방송대 교수.경제학>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