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ace It: It's Time to Quit

June 01,2001

Tobacco was a gift from the native Americans to Christopher Columbus, who discovered America in 1492, and it later spread to Europe. At that time, tobacco was thought to treat all kinds of diseases and was used medicinally by European aristocrats. They even forced children to smoke cigarettes. A century later in 1592, when Japan invaded Korea, the Japanese introduced tobacco to the peninsula.

There is a saying that "Europeans introduced American Indians to alcohol, and tobacco is the Indian's revenge." The saying may have been coined a long time ago, but considering the evils caused by tobacco and alcohol use, which have become global social problems, particularly in the Third World, it is still relevant.

Tobacco has since been discovered to yield no health benefits at all. Smoke from tobacco contains over 4,000 poisonous chemical substances, 20 of which are primary carcinogens, doctors warn. Because of this, tobacco is considered the main cause of many adult cancers and other diseases. Smokers are 17 times more likely than non-smokers to get lung cancer. Recently, it was reported that smoking is the main cause of sudden death among middle-aged men.

As a result, smokers are no longer welcome in many parts of the world. Since people have realized that second-hand smoke is also dangerous to health, smokers have become more and more isolated. In the United States, smoking is unthinkable in public places or buildings. It is an irony that in the United States, the world's largest producer of cigarettes, smoking is barely tolerated. But what can we do? Even in Europe, which is friendlier to smokers, it is getting more and more difficult to light up.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have decided to raise the price of cigarettes to fill a hole in medical insurance finances. They plan to increase the contribution made to a health promotion fund from the purchase of each pack of cigarettes to between 100 won (8 cents) and 170 won from the current 2 won. Could they have figured that their move could not be loudly protested, as the anti-smoking morality is on their side?

Of course, most regular smokers will keep puffing in spite of the price hike. But it will be a big deal for the farmers now busy irrigating their rice fields, cracked like a turtle's backs from lack of rain, and the construction workers who live from hand to mouth. For these men, smoking is one of life's few pleasures. The politicians don't seem to have them in mind.

Anyway, the only escape from this unfairness is to quit smoking right away. Well, Thursday happened to be World No Tobacco Day.



The writer is Berlin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by Yoo Jae-sik







담배

담배는 1492년 미 대륙을 발견한 콜럼버스가 아메리카 인디언들로부터 선물 받아 유럽에 전파했다. 당시 담배는 만병통치약으로 알려져 유럽 상류층에 급속히 퍼졌다.

심지어 어린이들에게 강제로 담배를 피우게 한, 지금 생각하면 기절초풍할 일까지 있었다. 우리나라에는 1백년 뒤인 1592년 임진왜란 때 일본 사람들이 담배를 처음 들여왔다.

'담배는 술을 전해 준 백인들에 대한 원주민의 복수' 란 말이 있다. 누군가 나중에 지어낸 말이겠지만 담배와 술의 폐해, 특히 현재 전지구적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제3세계의 알콜 중독과 담배를 둘러싼 선진 각국에서의 진통을 감안하면 그럴싸하다.

담배는 이제 말 그대로 백해무익(百害無益) 한 것으로 판명났다. 담배 연기엔 무려 4천가지나 되는 독성 화학물질이 들어 있는데, 이중 20여종은 A급 발암물질이라는 게 의사들의 경고다. 이 때문에 담배는 모든 암과 성인병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특히 흡연자의 폐암 발생률은 비흡연자보다 17배나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며칠 전엔 우리나라 40대 돌연사의 주범이 흡연이란 보도도 있었다.

그러니 담배 피우는 사람은 요즘 전세계 어딜 가나 천덕꾸러기 신세다. 간접 흡연 역시 해롭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흡연자들이 점점 외톨이가 돼가고 있는 것이다. 미국의 공공 장소에서 흡연은 상상도 할 수 없다.

전세계에 가장 많은 담배를 공급하는 미국인들이 자국 내의 흡연에 대해선 유난을 떠는 게 얄밉기는 하지만 어쩔 것인가. 흡연자 입장에서 그나마 사정이 좀 나은 유럽에서도 흡연자들의 설 땅이 점점 좁아지기는 마찬가지다.

정부와 여당이 담뱃값을 올려 구멍난 의료보험 재정을 확충키로 방침을 정했다고 한다. 갑당 2원씩 부과하던 건강증진기금을 1백~1백70원으로 대폭 인상할 모양이다. 몸에 나쁜 것이니 값을 좀 올려도 큰 반발은 없을 것이라고 판단한 걸까.

물론 대부분의 '골초' 들은 이 정도의 담뱃값 인상에 끄떡도 않는다. 그러나 담배 한 대로 시름을 덜어가며 오늘도 거북등 같은 논에 물을 대느라 여념없는 농부들이나 공사판의 날품팔이 노동자들에겐 결코 작은 부담이 아니다. 상처받은 국민의 가슴을 쓰다듬어 주는 게 정치라면 담뱃값 인상을 그렇게 쉽게 생각할 수는 없을텐데….

어쨌든 이런 저런 더러운 꼴 안 당하는 방법은 담배를 확 끊는 것이다. 마침 오늘이 세계 금연의 날이다.




by 유재식 베를린 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