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an Pornography Be Art?

June 05,2001

A controversial pornographic art exhibition ran for only three days before the artist closed it. The exhibition, which opened at Gallery Boda in Seoul last Wednesday, was called "High School Girls Pornography 2" and depicted high school girls exposing their genitals. It attracted some 400 spectators, adults only, in that short time, but the artist Choi Kyung-tae, 44, shut it down on Saturday. "I hated that the spectators saw my works only as pornography, ignoring the critical message about our society embodied in them," said Mr. Choi on Sunday. "I felt it was meaningless to continue to show my works." The 30 or so oil paintings of the high school girls removing their underwear and exposing themselves to the viewer forced the spectator into a position of voyeur. The painter formerly pursued "populist art," which flourished in Korea in the early 1980s under the military dictatorship and tried to embed social resistance in more "popular" forms of arts. But, since an exhibition held last year, the artist turned to pornography.

"I tried to satirize myself and others who live in a society where prostitution by high schoolers is prevalent, where we feel sexual curiosity and excitement at these girls' naked bodies," said Mr. Choi. "Our society is a cheap pornographic one. My pictures are the expression of the desperation that comes from living in an era when human life has lost so much value." In fact, the teenage girls in his pictures wear sad, expressionless faces, contradicting their lewd poses. "This is because they are doing it for money even though they don't want to," explained the painter. "I want to paint a world where people live like humans, a world of hope."

The whole business reminded me of a painting called "The Origin of the World" (1866) by French realist artist Gustave Courbet (1817-1877). Courbet painted close-up female genitals trembling from sexual pleasure. The painting is considered one of the most shocking nudes in the history of Western art. A wealthy Turkish ambassador to France ordered a picture that could "evoke strong and sensual feelings he could enjoy secretly." The painting is only 55 centimeters by 46 centimeters, but is estimated to be worth some 5 billion won ($3.8 million). Displayed in the Musee d'Orsay, Paris, since 1995, the painting has been one of the museum's most popular works.

While Mr. Choi's works as art hover somewhere between hypocrisy and something better, their motive is always in doubt. Courbet's work is something beyond this. It succeeds in transcending the narrow boundaries of evil and virtue into a true art form.



The writer is deputy culture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o Hyun-wook







포르노 미술전

화제의 포르노 미술전이 결국 중단됐다.

서울 인사동 갤러리 보다에서 지난달 30일 개막한 최경태(44) 씨의 "여고생 포르노그라피 2" 전. 10대 소녀의 성기를 적나라하게 묘사한 '미성년자 출입금지' 전시로 4백여명의 관객을 모았으나 지난 2일 중도하차했다.

당초 일정은 6일까지. 최씨는 "관객들이 사회비판적인 의미는 무시한 채 포르노로만 흥미를 갖는 게 싫었다. 더 이상 보여줘도 의미가 없다는 판단" 이라고 3일 밝혔다.

철거된 30여점의 유화는 갖가지 자세를 취한 여고생의 치부를 정면으로 묘사한 외설적인 내용.

속옷을 내려 성기를 드러낸 자세들은 관객에게 은밀한 '훔쳐보기' 시선을 강요한다. 작가는 현실참여적인 목판화.유화작업을 해온 민중미술 출신. 다섯차례의 개인전과 '오늘의 청년전' '비무장지대전' 등 단체전까지는 그랬다.

그러다 지난해 제6회 개인전부터 포르노를 주제로 삼으며 변신했다.

"여고생 매춘이 만연한 사회, 그 나체에 성적인 호기심과 흥분을 느끼는 나 자신과 우리들을 풍자한 작품이다. 우리 사회 자체가 싸구려 포르노와 다르지 않다. 포르노 그림은 인간다운 삶이 상실된 시대를 견뎌내는 내 절망의 표현이다. "

실제로 그림 속의 소녀들은 외설적 자세와는 달리 무표정하고 어딘지 슬픈 얼굴을 하고 있다.

"돈 때문에 원치 않는 행위를 하고 있기 때문" 이라고 한다.

관객에게 실망했다는 작가는 "앞으로는 인간답게 사는 세상, 희망의 세상을 그리고 싶다" 고 말했다.

이번에 중단된 포르노 전시는 서구 미술사상 가장 충격적인 나체화로 꼽히는 '세상의 근원' 을 떠올리게 한다. 19세기 사실주의의 대가 귀스타브 쿠르베가 성적인 흥분에 떨고 있는 무성한 '숲' 과 '여성' 을 클로즈업으로 묘사한 작품이다. 제작경위도 흥미롭다.

거부였던 터키 대사 칼릴 베이가 "은밀히 즐길 수 있는 강렬하고 관능적인 그림" 을 주문해 쿠르베가 1866년에 제작한 것이다.

작품 크기는 55×46㎝에 불과하지만 추정가격이 50여억원에 달한다. 파리의 오르세 미술관에서 1995년부터 관람객 인기순위 1호로 전시 중이다.

위선이 "악이 선에게 표하는 경의" 라면 위악은 "선이 악에게 표하는 경의" 일 것이다. 최경태씨의 작품이 위선과 위악의 중간쯤에 놓여 있다면 쿠르베의 작품은 선악을 떠난 순수 에로티즘의 극한이라는 게 차이일 것이다.




by 조현욱 문화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