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apoleon and Historical Truth

June 19,2001

Napoleon Bonaparte (1769-1821) was born in Corsica. By 30, he had proclaimed a new regime and became First Consul of France. By 35, he was emperor. There are few historical figures about whom there are so many misunderstandings and conflicts of opinion as the "Little Corporal."

Let us look at the Battle of Waterloo, fought on June 18, 1815. The French corps, 70,000 soldiers led by Napoleon, was defeated by the allied forces of Britain, the Netherlands, Belgium and Germany south of Waterloo, near Brussels, Belgium. Right after the battle, Napoleon was exiled to St. Helena island, where he later died. Which general claimed victory?

The British and Americans argue that it was the Duke of Wellington, while the Germans say it was Gebhard Leberecht von Bluecher, who commanded the Prussian army to help Wellington. The Belgian contend they were the driving force of the victory.

There are also many explanations for Napoleon's defeat. Some argue that he was not in the best condition because he was suffering from hemorrhoids and insomnia. One of the more convincing hypotheses is that the rain that fell that day muddied the road, obstructing the movement of his cannons. Another suggests that Napoleon's battle strategy was detected by the British army. As we have seen, even in one of the most famous battles in modern history, there is no agreement on what happened, and most arguments take a self-centered viewpoint.

Can the media unearth the truth? A famous example of the nature of media is reflected in Napoleon's dramatic life. Look at headlines in French newspapers when Napoleon escaped Elba island. Initially they read, for example, "The Cannibal Demon Escapes the Elba," but as he come closer to Paris with a growing number of supporters, they changed in sequence -- "The Throne Usurper Arrives at Grenoble," "Bonaparte Troops Advance into Lyon" --and after Napoleon returned to Paris, they became "Emperor Makes Triumphal Entry to Paris." These headlines are often used to support the argument that the media only turns against power when power declines.

Recently some ruling party leaders said, "The reason why the popularity of the party has been declining lies in its failure to have 'control' over the media," and "It is not the people's sympathy but public opinon which is not favorable to us." If the way the French media reacted to politics in the 19th century is applicable to the 21st-century Korean media, the media should feel unpleasant while the ruling camp should have a feeling of political crisis.



The writer is deputy culture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o Hyun-wook







역사적 진실

보나파르트 나폴레옹(1769~1821) .코르시카섬 출신으로 30세에 프랑스의 (대) 통령, 35세에 황제가 된 인물이다. 그에 관해서는 잘못 알려진 것이 적지 않고, 관련 사건에 대한 해설도 구구하며, 재미있는 일화도 많다.

우선 오해를 보자. 나폴레옹은 키가 작았고 그 보상심리로 커다란 야망을 가지게 됐다고 알려져 있다. 그 근거는 부검 때 키가 5피트2인치였다는 것.

하지만 이 숫자는 프랑스의 옛날 길이 단위에 기초한 것이라고 한다. 오늘날의 기준으로 환산하면 5피트6인치, 당시의 평균신장이었다.

다음, 1815년 오늘(6월 18일) 벌어진 워털루 전투를 보자. 이날 나폴레옹이 이끄는 프랑스군은 벨기에의 워털루 부근에서 영국.네덜란드.벨기에.독일 연합군에 패배했다. 엘바섬을 탈출한 나폴레옹의 '백일천하' 는 여기서 끝나고 그는 세인트 헬레나에 유배돼 최후를 마친다.

그러면 연합군의 승리를 이끈 장군은 어느 나라 사람인가?

영.미측은 웰링턴 공작이 이겼다고, 독일측은 블뤼허(웰링턴을 구하러 왔던 프러시아 군대의 지휘관) 장군 덕분이라고 제각기 주장한다. 벨기에인들은 벨기에 장군이 웰링턴의 퇴각명령을 무시했기 때문에 승리했다고 강조한다. 교과서에도 "벨기에가 나폴레옹을 무찔렀다!" 고 씌어 있다.

'전투의 달인' 나폴레옹이 패배한 원인에 대한 해설도 다양하다. 우선, 치질이나 불면증에 시달려 평소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다는 주장이 있다. 또 당일 비가 내려 진창에 빠진 대포들이 제때에 이동하지 못했다거나 나폴레옹 특유의 병력집중.중앙돌파 전술이 영국군에 속속들이 파악된 탓이라고도 설명한다.

그는 언론의 속성을 잘 보여주는 예화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1815년 3월 그가 엘바섬을 탈출한 이후 파리의 신문 제목은 다음과 같이 변해갔다. "코르시카의 식인귀 엘바섬 탈출" → "황위 찬탈자 그레노블 도착" → "보나파르트 리용 진군" → "황제 폐하 파리 입성!" 언론이 기존 권력에 등을 돌리는 것은 대세가 기운 결과지 그 원인은 아니라는 뜻으로 흔히 인용되는 유명한 사례다.

그러고 보니 여당 인사들이 최근 "당 지지율 하락은 언론을 '장악' 하지 못했기 때문" "지금은 민심이 아니라 여론이 나쁜 것" 이라고 한 말들이 떠오른다. 19세기 프랑스 언론의 행태가 21세기 한국 언론에도 어느 정도 적용된다면 언론은 불쾌감을, 여권은 위기감을 느껴야 할 것이다.




by 조현욱 문화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