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Literature of Pain and Loss

June 26,2001

As of June 25, it has been 51 years since the Korean War broke out. During the war, which went on for three years and one month, 4 million Koreans, of which 3 million were civilians, were killed.

The war left a literary tradition that revolves around the division of the nation. The novels and poems that are part of this output attack the contradictions of the division and attempt to embrace the wounded hearts of the war. Among the works of fiction, Choi In-hun's "Kwangjang" and Jo Jung-rae's "Taebaek Mountains" have been loved the most. The novel, "Kwangjang" is about a prisoner of war whose life was caught up in an ideological struggle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He throws himself into the sea from a ship heading to a neutral country. The work set a new record for Korean novels in March with the 124th printing.

"Taebaek Mountains" is a saga of 10 volumes depicting the uprising of 1948 in Yeosu and Suncheon regions and the partisan struggles during the Korean War. Some 4.7 million copies of the book have been sold. The two novels both attempt to blame the tragedy of division and to purify our sole through cathartic depiction of tragic events.

Poets have voiced more direct and realistic criticism against the national division of the peninsula and the subsequent pain and wounds. In his poem, "Hyujeonseon," or the truce line in English, poet Park Bong-wu expresses his grief. "In this darkness, where a mountain and another mountain face each other and a face faces another face without faith, how can flowers bloom even if they knew sometime, at least once, the thundering volcano would erupt."

Another poet, Kim Jun-tae, directly uncovers the scars of the war through his poetry. "There will be no more of yesterday in which your father and grandfather were torn limb from limb / There will be no more of the clash in which the North and the South would collide with each other . . . . "Kim Jin-kyeong, another poet, even warns of the possible danger of nuclear war. ". . . this nation was special and they carried the gene which triggered the people to hate each other / . . . the extinction of the nation was a crime committed by all human races."

Last year, President Kim Dae-jung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jointly announced the historic June 15 Declaration. We earnestly hope that the declaration is realized as soon as possible so that the literature depicting the division of the nation will no longer maintain its popularity in our time. By realizing the declaration, we hope the literature of division will be referred to only as a literary trend.



The writer is a deputy culture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o Hyun-wook







분단 문학

오늘은 한국전쟁이 일어난 지 51년이 되는 날이다. 3년1개월에 걸친 전쟁은 민간인 3백여만명을 포함, 4백여만명의 한국인을 원혼으로 만들었다.

한국전쟁은 무엇을 남겼는가. 더욱 견고해진 분단체제와 이를 이용한 양측의 독재정권을 남겼다. 남측의 독재는 문민정부, 국민의 정부를 거치면서 거의 사라졌지만 국가보안법과 레드 콤플렉스는 유물처럼 남아 있다.

전쟁은 또한 분단문학을 남겼다. 분단의 모순을 고발하고 상처를 감싸안으려는 소설과 시들이다. 소설에서는 최인훈의 『광장』과 조정래의 『태백산맥』이 가장 길고 깊은 사랑을 받고 있다. 『광장』은 남북 이데올로기에 휩쓸리다가 전쟁포로가 된 주인공이 중립국행 선박에서 투신자살로 삶을 마감하는 내용. 지난 3월로 1백24쇄 발행이라는 국내소설 부문 신기록을 세웠다.

『태백산맥』은 여순 반란사건과 빨치산 투쟁을 다룬 10권 분량의 대하소설. 4백70여만부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두 소설은 모두 비극을 통해 고발과 정화를 성취하고 있다. 분단과 그 상처에 대한 시인들의 지적은 더 직접적이고 현재적이다.

박봉우는 안타까워한다. "산과 산이 마주 향하고 믿음이 없는 얼굴과 얼굴이 마주 향한 항시 어두움 속에서 꼭 한번은 천동 같은 화산이 일어날 것을 알면서 요런 자세로 꽃이 되어야 쓰는가. " ( '휴전선' 중에서)

김준태는 상처를 직접 파헤친다. "네놈의 아버지와 할아버지를 찢어서 죽인 어제는 없을거다/남한과 북한이 동시에 부딪치던 소리는 없을거다/동시에 핏줄기를 이끌고 떨어져나가던 절벽은 없을거다" ( '詩作을 그렇게 하면 되나' 중에서)

김진경은 핵전쟁 위험까지 경고한다. "네가 재가 되어 날아가버린 자리에 떨어진 투구와 방패를 보고/이 민족은 특수한 민족으로 서로 증오하는 유전자를 갖고 있었다고/…/이 민족의 멸망은 인류의 공동범죄였다고" ( '광화문을 지나며' 중에서)

황동규는 쓸쓸하게 지적한다. "젊은 자들은 반쯤 웃는 낯을 짓고/나이든 자들은 작은 이름만을 탐내니/그들의 계집이/캄캄히 들에 나가/兵車 앞에 엎디는 자식을 낳도다" ( '悲歌' 중에서)

지난해에는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위원장의 역사적인 6.15 선언이 있었다. 하루빨리 선언이 현실화돼 '분단' 문학이 현재성을 잃고 '문학' 그 자체로서만 얘기되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



by 조현욱 문화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