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ir Routes Unleash Dog Fight

Aug 04,2001

Korea's two airline companies are up in arms over the allocation of new flight routes and extra flights on existing routes. Korean Air has accused the government of favoring Asiana Airlines.

The latest controversy arose from the allocation of new routes and flights by the Ministry of Construction and Transportation that gave all 21 new weekly flights between Seoul and Tokyo to Asiana. Additional flights on the coveted route were one of the new allocations authorized by the ministry on Wednesday, which involved a total of 73 extra flights weekly in all.

The ministry said there had been a large discrepancy on the Tokyo route in favor of Korean Air, which operated 28 flights a week compared with just five by Asiana. The expected revenue from the new routes that went to Korean Air is higher than that from Asiana's new routes, it added.

But a closer look at the newly authorized schedules gives a hint why Korean Air is crying foul. In terms of profit, Asiana stands to win big from the new routes, even by gaining just two new allocations compared with the 14 that went to Korean Air.

The Seoul-Tokyo route is just two hours in duration but a round trip ticket sells for more than 500,000 won ($388). Flights to Tokyo are almost always packed.

A flight to Europe or North America takes well over 10 hours but a round trip ticket can be had for just over 1 million won. The profitability of the other routes awarded Wednesday failed to excite the airline. "We got all the duds," is what one Korean Air official said.

There is criticism that little attention was paid to the comparative fleet size of the airlines. Korean Air has 97 passenger planes in its fleet; Asian has 52. But the new routes will boost the number of Asiana flights to more than 80 percent of Korean Air's, giving them greater productivity and profitability.

The Transportation Ministry said its Wednesday decision was based on airline policy drawn up in 1999. The policy provides for a 6 to 4 ratio as an adequate breakdown for Korean Air and Asiana flight operations.

It prescribed a preference in authorizing new long haul routes to Korean Air and short distance routes to Asiana. It also gave preference when adding new flights to existing routes to the airline that operates fewer flights on those routes. These are guidelines that Korean Air has consistently maintained as unduly favoring Asiana and has demanded that they be revoked.

"The airline market is different now," Korean Air said, "and Asiana has gone through significant growth."

Asiana was founded in 1988. It is not surprising at all that there would be furious discontent when Wednesday's decision, based on a set of long disputed guidelines, was made.

The ministry is overdue on drawing up a set of new guidelines that incorporates the current positions of the airlines and the opinions of airline industry analysts. Obviously, this must be done through a process that is transparent and reliable.



The writer is a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y Kang Kap-saeng







투명치 못한 항공노선 배분

건설교통부의 항공노선 증편분 배정 결과를 놓고 특정 항공사의 황금노선 싹쓸이 논란이 뜨겁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모두 눈독을 들였던 서울~도쿄(東京)간 주 21회 운항권이 당초 예상을 깨고 아시아나에 몽땅 배정됐기 때문이다.

건교부는 당시 "해당 노선은 그동안 대한항공이 주 28회, 아시아나항공은 주 5회로 격차가 커 아시아나에 전량 배분했다" 고 설명했다.

또 "대한항공에 배분된 14개 노선의 예상 매출 규모는 2천4백억원대로 아시아나(1천2백억원)보다 오히려 높다" 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런 설명에도 불구하고 싹쓸이 논란과 편파 시비가 불거진 데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

우선 단순 매출 규모가 아닌 실제 이익면에서 아시아나가 크게 유리하다. 서울~도쿄 구간은 비행 시간이 2시간 정도지만 왕복 항공료는 50만원을 넘는다. 10시간 이상 걸리는 유럽이나 미주 노선 왕복 항공료가 1백만원을 약간 넘는 것에 비하면 상당히 비싸다. 평균 탑승률도 80~90%에 이를 정도로 승객이 많다.

나머지 노선은 수익률에서 크게 떨어진다. 대한항공이 "우리는 빈껍데기뿐" 이라고 반발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건교부는 이번 배분에서 1999년 작성된 `국제항공 정책방향` 을 기준으로 삼았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적정 운항 규모 비율은 6대 4▶신규 노선의 경우 장거리는 대한항공, 단거리는 아시아나에 우선 배분▶격차가 큰 기존 노선의 증편분은 후발 항공사에 우선 배분 등이 골자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가 급성장하면서 항공시장 환경이 달라졌다. 이런 기준이라면 아시아나에만 유리하다" 며 줄곧 폐지해줄 것을 요구해왔다. 아시아나측은 또 그들대로 볼멘소리다. 후발기업에 대한 배려가 선진 외국들에 비해 너무 인색하다는 주장이다.

이 때문에 여객기 수는 대한항공의 절반 수준이지만 매출액은 절반에 훨씬 못미친다는 것이다. 이렇듯 마찰을 빚는 상황에서 건교부가 문제의 기준에 따라 증편분을 배정했으니 편파 시비가 일어날 수밖에 없다. 건교부가 두 항공사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투명한 절차를 통해 모두가 따를 수 있는 권위있는 새로운 `원칙` 을 세워야 할 때다.



by 강갑생 사회부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