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oes Your Dinner Bray or Neigh?

Aug 10,2001

The Japanese word "sakura," which means cherry blossom, was once popular in Korea. It referred to turncoat politicians who appeared to be with the opposition by day, but were pro-government all the way by night. The term had its origin in "sakura nikku," which translates to "horsemeat," as it is a similar shade of pink to cherry blossom. To the Japanese, beef is considered good fare. Once it became known that horsemeat was disguised and sold as beef, "sakura" came to describe something that was passed off as something else. It would be used to refer to people who were paid to cheer at speeches or rig the cards at gambling.

Horse also is part of the European diet. When mad cow disease took beef consumption on a nosedive earlier this year, horsemeat was a welcome substitute. It shares a place in the French diet along with goose liver and snails, which has spurred some Americans to criticize the French for culinary cruelty.

Meat preferences vary widely from country to country. While beef is off the menu in India, pork is strictly out of the Arab diet. Arabs must also stay away from sea creatures without scales, such as octopuses.

Diet is something that should not be criticized lightly, for it is molded gradually over history by climate, religion and customs. But animal rights activists just cannot leave some Koreans' taste for dog meat alone. Around this time of year every year, the activists always remember to write complaints and demonstrate. A rally was held recently in front of the Korean embassy in London. Not to defend the custom, but Koreans find this incessant European criticism about dog meat very unpleasant.

But there is a catch. The same protesters never take issue with the practice of the same custom in North Korea. The people who are outraged by human rights abuses in China look the other way when it comes to the exotic fare, including dog meat, in the Chinese diet. So what would explain that? Perhaps it comes from a conviction that Korea has come a long way from the days of going hungry and should know better. Perhaps it is a call for noblesse oblige of a sort on the national level, and not necessarily something to be indignant about. Maybe we Koreans should try not to shout about this custom, but keep it under wraps as a sort of etiquette.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was reported to have enjoyed a certain delicacy on his recent rail voyage. Russian officials who had the honor of joining him were said to have enjoyed the meal very much - until they found out what they had just had: donkey.

Now that's something that doesn't get on your plate every day.



The writer is Berli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Yoo Jae-sik







하늘소 고기

한때 '사쿠라' 란 말이 유행했다. 낮에 야당 행세를 하지만 밤에는 여당 노릇을 하는 정치인을 지칭하는 표현이다. 원래 이 말은 일본말 '사쿠라니쿠(櫻肉) ' , 즉 벚꽃처럼 분홍색을 띠는 말고기에서 유래했다. 말고기를 먹는 일본인들에게도 역시 쇠고기가 고급이다.

자연스레 쇠고기에 말고기를 슬쩍 섞어 파는 일이 흔했는데 여기서 사쿠라란 말이 나왔다. 다시 말해 쇠고기에 섞인 말고기처럼 극장에서 돈받고 박수치는 박수꾼, 혹은 야바위꾼과 짜고 손님을 가장해 바람을 잡는 사람을 가리키는 속어다.

이처럼 일본인들은 우리가 꺼리는 말고기를 즐겨 먹는다. 유럽인들도 말고기를 즐긴다. 올초 광우병 파동으로 쇠고기 소비가 급감한 독일에서 대용식으로 말고기가 인기를 끌었다.

말고기는 물론 거위간이나 달팽이 요리를 즐기는 프랑스인들은 '앙숙' 인 미국인으로부터 가끔 동물학대라는 비난을 듣는다. 이렇듯 음식, 특히 고기에 대한 선호도는 나라마다 다르다. 개인간 편차도 크다. 예를 더 들어 보자.

쇠고기가 인도에서, 돼지고기는 아랍권에서 터부시되고 있다. 아랍인들은 낙지 같은 비늘없는 해산물도 먹지 않는다. 돼지고기를 좋아하는 독일인들은 생선을 싫어한다. 닭고기는 중국인들에게 인기가 없다.

음식문화란 기후.종교.관습 등에 따라 오랜 세월에 걸쳐 형성된 것이기 때문에 함부로 시비할 게 아니다. 그러나 예외가 있다. 전세계 동물애호가들이 한국의 보신탕만은 그냥 넘어가질 않는다. 매년 이맘때면 연례행사처럼 한국 정부에 항의서한을 보내거나 시위를 벌인다.

얼마 전에도 영국주재 한국대사관 앞에서 항의시위가 있었다. 보신탕 문화를 옹호하자는 건 아니지만 툭하면 개고기를 걸고 들어가는 유럽인들의 간섭이 유쾌하지는 않다.

그러나 가만히 보라. 이들은 결코 북한의 단고기(개고기) 는 문제삼지 않는다. 중국의 인권도 거론하지만 개고기를 문제삼지는 않는다. 무엇 때문일까. 그만큼 우리가 먹고 살만해졌다고 대접해 주는 것이다. 국가차원의 노블레스 오블리제를 요구하는 셈이니 크게 기분 나빠할 건 아니다.

그러니 먹을 때 먹더라도 조용히 먹는 게 지구촌 시대의 에티켓 아닐까. 마침 러시아를 방문 중인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이 열차 안에서 '하늘소 고기' 를 즐겨 화제가 됐다고 한다. 초대된 러시아 관리들도 맛있게 먹었지만 당나귀 고기라는 말을 듣고 기절초풍했다고 한다. 당나귀 고기라…, 하여간 특이한 식도락이다.




by 유재식 베를린 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