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ndustry Needs Youth; Youths Need Jobs

Aug 13,2001

I interviewed Chung Se-yung, honorary chairman of Hyundai Development Co., last November.

The former head of Hyundai Motor Co., he spent 32 years of his life working with automobiles. He recounted two stories that he said had been learning experiences.

In August 1974, Hyundai Motor asked the public to write in with suggestions for the name of a prototype of its compact sedan, which was Korea's first locally developed vehicle.

"Arirang", "Doraji", and "Mugunghwa" - the first two of which are pure Korean words - were the top three most popular names among some 60,000 entries. About 100 entries suggested "Pony."

Thinking that young people would have a good sense of what was an appealing name for a new car model, Mr. Chung had about 10 female college students who were sorting the entries cast a ballot for the name they liked.

Most voted for Pony. "'Pony' it is!" Mr. Chung declared on the spot.

Twenty-one years later, the carmaker developed a new, bigger sedan, dubbed "Marcia." The task force unveiled a prototype with a rounded rear end design.

Rejecting the chief designer's explanation that it followed the latest trend, a disgruntled Mr. Chung yelled, "I know at first sight that's not what I want. Do it again!"

With that, 5 billion won ($3.9 million) of development costs went down the drain, and the team redesigned the vehicle so that it had the dignity of a sub-luxury sedan. However, the Marcia was a disaster in terms of sales.

The tycoon noted that it was a wise decision to name the 1974 vehicle "Pony" based on the students' opinions - and boasted that Pony taxicabs are still cruising the streets of Chile and Egypt.

He admitted that his judgement on the Marcia had been confounded by a generation gap and confessed that since that mistake, he had respected youths' opinions and tried not to interfere with them.

Young people invigorate organizations and stimulate their metabolism. Companies should employ the right recruits at the right time so that they can develop and grow smoothly without a generational hiatus.

A country, too, should make good use of the intellectual and physical vigor of its youth to expand national wealth and feed the children and the elderly.

Unfortunately, the going is tough for youth on this peninsula. Those who entered university around the mid-1990s are regarded as a generation of misfortune.

Female students who entered college in 1994 graduated from universities at the height of the devastating economic crisis. Many male students joined the military and others went to graduate schools to skirt the crisis.

Still, three years later, they are faced with rising unemployment.

Those who entered college in 1995 are desperate to land jobs this year because of the age limit set by many local businesses. Some have become parasites on their parents.

The worse youth unemployment gets, the less dynamic and productive society becomes.

Youth joblessness is also demonstrated by statistics.

According to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283,000, or 6.5 percent, of youths aged between 20 and 29 were jobless as of the end of June, compared to the overall 3.3 percent unemployment rate in the country.

A recent study by the Korea Labor Institute paints a gloomier picture. The institute said about 334,000 youths were jobless at the end of last year.

But if you count "youths" as aged between 15 and 24, as defined by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and include those who are excluded from the official jobless list because they have given up seeking jobs or have no job training, more than one million, or 12.2 percent of the total youth population, are unemployed.

The recent economic downturn is not the only problem. The crisis that began in late 1997 is still a sap on job opportunities.

Also, companies have changed the way they recruit employees, shifting their target from those fresh out of college to those with experience.

In addition to that, Korean universities are failing to supply the manpower that the market wants. The industrial map is changing, but colleges stick to old-fashioned disciplines.

If we are to rescue our youth from structural joblessness, we must change our education system and readjust university majors according to manpower demand by each industry and sector so that institutions of higher education can cultivate competitive human resources.


-----------------------------------------------------------------------

The writer is economic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Jai-chan







젊은이의 그늘

지난해 11월 32년 동안 자동차와 살아온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을 인터뷰했다. 정세영 회장은 젊은이들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빛을 발하도록 해주어야 한다며 두가지 일화를 소개했다.

1974년 8월 최초의 국산 고유 모델인 포니의 시제차(試製車)1호를 놓고 이름을 공모해 추첨했다. 6만여장의 응모 엽서 중 `아리랑` `도라지` `무궁화` 의 순으로 많았다. 조랑말을 뜻하는 포니라는 이름도 1백여장 있었다.

새 모델에는 젊은 세대의 감각이 더 어필할 것으로 생각한 鄭회장이 엽서를 정리하던 10여명의 아르바이트 여대생에게 즉석에서 투표를 하도록 했다. 여대생들은 압도적으로 포니를 선택했다. 그 자리에서 鄭회장은 "그대 이름은 포니다!" 고 외쳤다.

그로부터 21년 뒤인 95년 마르샤를 내놓을 때 실무진들은 후미등을 동글동글하게 만든 디자인을 내놓았다.

새로운 감각과 유행이라는 디자인팀장의 설명을 뿌리치고 鄭회장은 "탁 보니까 아닌데 무슨 소리야? 다시 해!" 라고 지시했다. 그 `다시 해` 라는 한마디에 50억원의 개발비가 날아갔고, 준대형에 어울리도록 디자인을 품위있게 다시 개발해 출고했다. 그러나 마르샤는 판매 면에서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鄭회장은 여대생의 의견을 좇아 포니로 이름을 정한 것은 현명한 선택이었다고 회고했다. 마르샤 건에 대해선 세대차를 느꼈으며, 그 뒤로 젊은 층의 의견을 존중하고 간섭을 덜했다고 털어놓았다.

젊음은 조직에 활력을 넣고 신진대사를 돕는다. 기업으로선 신입사원을 제때 적절하게 뽑아야 세대의 건너뜀이 없이 업무를 잇고 발전시킬 수 있다. 나라 전체적으로도 지적.신체적 능력이 왕성한 청년 노동력이 제대로 활용돼야 국부를 키우고 유년층과 노년층 인구를 먹여 살릴 수 있다.

그런데 지금 이 땅의 청년들은 힘들다. 90년대 중반 이후 학번인 이들은 비운의 세대로 통한다. 94학번 여학생들은 졸업하면서 외환위기를 맞았다.

그때 취업난을 피해 입대했거나 대학원에 간 남학생들은 3년이 지난 지금 다시 실업에 직면했다. 95학번은 28세 취업연령 제한에 걸려 어떻게 하든 올해 막차를 타야 한다. 일부는 한창 일할 나이인 다 큰 자식들이 부모에게 얹혀사는 `기생(寄生)` 인구화하고 있다.

이른바 `청년 실업` 이 걱정거리로 등장했다. 청년 실업이 심각해지면 우리 경제의 활력과 생산성이 떨어진다. 청년 실업은 이미 통계로 입증되고 있다. 공식 통계기관인 통계청 발표를 보아도 올 6월 말 현재 20대(20~29세)의 실업자는 28만3천명, 실업률은 6.5%로 전체 실업률(3.3%)의 두 배다.

노동연구원의 분석은 더 심각하다. 지난해 말 기준 실업 상태에 있는 청년들은 33만4천명이지만, 일할 능력은 있지만 일자리가 없어 구직을 포기해 실업통계로 잡히지 않는 경우와 교육훈련을 받지 않고 경제활동에도 참가하지 않는 청년(남성 15~29세, 여성 15~24세)까지 합치면 청년층 유휴인력은 전체 청년인구의 12.2%인 1백5만4천명에 이른다.

청년 실업의 원인은 단순히 최근 경기침체만은 아니다. 외환위기 이후 취업 기회 자체가 줄기도 했지만 기업의 채용 관행이 학교 문을 나서는 졸업생에서 경력자 중심으로 바뀌고 있다.

그럼에도 우리 학교는 시장이 원하는 인력을 배출하지 못하고 있다. 산업 현장은 급변하는데 아직도 대학교육은 10~20년 전 것을 고수하고 있다.

수출 비중이 15%인 반도체로 먹고 산 지가 언제인데 아직 대학에 반도체학과가 없다. 청년이 건강해야 그 사회도 건강하다. 오늘도 많은 청년들은 삼복 더위에 피서는커녕 엉덩이에 땀띠가 날 만큼 도서관에 앉아 있다.

이들을 구조적 실업에서 구제하려면 산업.직종별 인력 수요에 맞춰 학과를 조정하고 세계화 시대에 지구촌을 무대로 뛸 수 있는 인력을 양성하도록 교육 시스템부터 시장에 맞게 고쳐야 한다.



by 양재찬 경제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