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ulfilling Low Expectations

Aug 20,2001

"When I offered words of condolence for the late Yuk Young-su, wife of President Park Chung-hee, who was assassinated in 1974, President Park wiped his tears with a handkerchief and said, pointing to a bird outside the window, 'My situation is like the bird's.' When I told the president to adopt direct elections and promote democracy, President Park said, 'Mr. Kim, I don't have greed. My wife was shot to death by communists, and I have no intention to stay as president for long in this place, like a Buddhist temple.' Then, President Park said, 'If it becomes public knowledge in advance that I plan to pull out from politics, soon strange people will appear to take away the power.' President Park also told me to keep it a secret between us."

Former President Kim Young-sam recalls the meeting between the two political leaders at the Blue House in May 21, 1975, in his memoir published last year. Though it was known that the two leaders of the ruling party and of the opposition party met and discussed overall administrative and political activities, what was actually discussed had never been made public. After the meeting, Kim Young-sam was the subject of rumors about alleged tacit agreements and bribery. Criticizing Lee Hoi-chang, chairman of the Grand National Party, for establishing regular meetings with President Kim Dae-jung, former President Kim says proudly, "I had such a meeting only once while I was fighting Park Chung-hee's regime for 18 years."

Yeongsu, which is used to refer to a leader, originally meant a neckband or sleeve. To pick up clothes, one has to grab the neckband or sleeve first. Yeongsu refers to a motion like grabbing a neckband of sleeve, in other words, it alludes to the head or leader of the masses, who can affect the whole by moving a part. In 1965, when the ruling party led by Mr. Park and the opposition parties clashed over restarting diplomatic relationships with Japan and sending troops to Vietnam, Mr. Park and Park Sun-chun, chairman of the People's Democratic Party, met to seek a breakthrough in the confrontation. The media called the meeting the yeongsu meeting.

There was news that President Kim Dae-jung and chairman Lee Hoi-chang are going to have a yeongsu meeting -- again. If the meeting between the two political leaders happens, this would be the eighth meeting between the two. If the political situation improved and the nation were turned around through yeongsu meetings, we would not be in this shape. If they are going to follow in the useless path of past meetings, the two should not meet at all.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영수회담

"1년 전 숨진 육영수(陸英修) 여사에 대해 위로의 말을 전하자 창밖의 새를 가리키며 '내 신세가 저 새 같다' 며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았다. 내가 대통령 직접선거로 민주주의를 하자고 했더니 '金총재, 나 욕심 없습니다.

집사람은 공산당 총 맞아 죽고 이런 절간 같은 데서 오래 할 생각 없습니다' 라고 말했다. 곧이어 '내가 정권을 내놓는다는 게 미리 알려지면 금방 이상한 놈들이 생겨난다' 며 이 얘기는 둘만의 비밀로 하자고 했다. "

지난해 초 출간된 회고록에서 YS는 1975년 5월 21일 청와대 영수회담을 이렇게 회고했다. 유신통치로 꽁꽁 얼어붙은 정국을 풀기 위해 여야 영수가 만나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지만 실제로 무슨 얘기가 오갔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영수회담이 끝난 뒤 YS는 한동안 '매수설' 과 '묵계설' 에 시달리기도 했다. 지난해 10월 영수회담 정례화에 합의한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를 비판하면서 YS가 "나는 박정희(朴正熙) 정권과 18년을 싸우면서 단 한차례의 영수회담만 했을 뿐" 이라고 '자랑' 한 걸 보면 영수회담의 기억이 그다지 유쾌하진 않은 모양이다.

영수(領袖) 의 본래 의미는 옷깃(領) 과 소매(袖) 다. 옷을 들어 올리려면 옷깃과 소매부터 잡듯이 하나를 움직여 전체를 움직일 수 있는, 뭇사람의 우두머리나 대표를 일컫는 말이다.

요즘 한창 화제가 되고 있는 TV사극 '여인천하' 에서 문정왕후 尹씨에 기대 세도를 부리는 윤원형이 소윤(小尹) 의 영수라면 이에 맞서 권력을 다투는 대윤(大尹) 의 영수는 윤임이다.

영수가 한국 근대정치사에 다시 등장한 것은 제3공화국 들어서다. 1965년 한.일협정 비준과 베트남전 파병 동의안 처리를 놓고 조성된 여야의 극한대치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朴대통령과 박순천(朴順天) 민중당 대표가 만나자 언론은 이를 영수회담이라고 불렀다.

김대중(金大中) 대통령과 李총재의 영수회담이 다시 추진되고 있다는 소식이다. 성사되면 두 사람의 여덟번째 영수회담이다. 만날 때마다 상생(相生) 의 정치와 초당적 협력을 입버릇처럼 되뇌었지만 자고나면 그만이다.

합의문의 잉크도 채 마르기 전에 대결과 반목이 다시 시작되고 정국경색이 되풀이됐다. 국민에게 실망만 안겨줬을 뿐이다. 영수회담으로 정국이 풀리고 나라가 제대로 굴러갈 거라면 정치판이나 나라 꼴이 이렇지는 않을 것이다. 실패한 영수회담의 전례를 답습할 거라면 차라리 안만나는 게 낫다.



by 배명복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