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Balkan Conflict' in Korea

Aug 21,2001

The North Atlantic Treaty Organization decided Wednesday to deploy its peace-keeping troops to Macedonia. Located in the southern part of the Balkan Peninsula, Macedonia is a land of hatred. The Slavic Macedonians, who comprise two thirds of the country's two million people, have long oppressed the ethnic Albanian population.

The Albanians, most of whom are Muslims, maintain their old custom of a woman always having a male escort, or protector, such as her father, brother or husband, when she goes out. The Albanians are also prolific, with families having six or seven children. Many Slavic Macedonians disdain the Albanians, calling them "barbarians" and saying they are no better than "livestock" - an expression of extreme prejudice and hatred.

The ethnic Albanians are also biased. They consider the Slavic majority a promiscuous people, practicing free sex and birth control. Moreover, they have strong resentments against the Macedonian government, which restricts the use of their native language and access to education.

The two ethnic groups are still in conflict despite a slew of peace and truce agreements during the last 10 years, because they have nurtured hatred without making efforts for mutual understanding. In 1994, the movie "Before the Rain", directed by Milcho Manchevski, a Macedonian, received five awards, including a Golden Lion from the Venice Film Festival. The movie highlighted the conflict between the two ethnic groups. Seven years have passed since the awards, and no progress has been made, but, of course, film awards do not bring peace.

Even Monday, when Macedonia's president, Boris Trajkovski, and Prime Minister Ljubco Georgievski signed a peace agreement with leaders of ethnic Albanian rebels, artillery fire was exchanged. "An agreement is only a piece of paper that has signatures of unpopular persons. A promise is valid only until it is broken, and words are just the sound of air coming out of the mouth," a popular Yugoslavian daily newspaper said. The vicious circle of distrust is repeating itself.

In Korea, recently, a ranking member of the ruling Millennium Democratic Party caused a stir with a slur directed at the head of the opposition Grand National Party. The remark is even more perplexing because it was made just one day after President Kim Dae-jung proposed a meeting with the opposition leader, Lee Hoi Chang, during his address celebrating the 46th anniversary of Korea's independence from Japan's colonial rule. The last thing we need is for South Korea to become another Macedonia.



The writer is a deputy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ae In-taek







증오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가 지난 15일 평화유지군을 보내기로 결정한 발칸반도 남부의 마케도니아는 증오의 땅이다. 2백만 인구의 3분의 2를 이루는 슬라브계 마케도니아인은 23%를 차지하는 알바니아계를 벌레처럼 대한다.

알바니아계를 가리키는 '쉽다리' 라는 단어는 마케도니아 말에서 가장 심한 욕이다. 1991년 9월 독립한 직후 종족간 충돌이 발생하자 이 단어의 뜻이 '인간 이하의 하등존재' 로 아예 바뀌었을 정도다.

이슬람교도가 대다수인 알바니아계는 여자가 외출할 때는 반드시 아버지.오빠.남편 등 남자 보호자와 함께 다니는 옛 풍속을 유지하면서 평균 자녀수가 예닐곱명에 이를 만큼 다산한다. 상당수 마케도니아인들은 이런 이유를 들어 "알바니아계는 야만적이며 가축과 다를 바 없다" 고 막말을 한다. 지독한 편견과 증오의 심리다.

이는 알바니아계도 마찬가지다. 이들은 자유연애와 산아제한을 하는 슬라브계를 음탕한 족속으로 취급한다. 게다가 고유어 사용과 교육기회를 제한한 정부에 대한 적개심이 대단하다.

서로 이해하려는 노력은 하지 않고 증오심만 키워왔기에 양측은 지난 10년간 숱한 평화.휴전협정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분쟁 중이다. 1994년 당시 34세의 마케도니아 출신 밀초 반체프스키 감독은 이런 상황을 고발한 '비오기 전' (한국 개봉명 '비포 더 레인' ) 이라는 영화로 베니스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작품상 등 다섯개의 상을 받았다. 하지만 7년이 지나도록 그 땅에선 아무런 진전도 없다. 상이 평화를 가져오는 건 아니지만.

심지어 지난 13일 마케도니아의 트라이코프스키 대통령과 게오르기예프스키 총리가 알바니아 반군 각파 대표들과 평화협정에 서명하는 그날에도 일부 지역에선 교전이 발생했다.

유고연방의 인기 일간지인 '블리츠' 가 지적한 대로 "협정이란 인기 없는 사람의 사인이 들어있는 종이조각에 불과하고, 약속이란 깨기 전까지만 유효하며, 말이란 터진 입으로 흘러나온 바람소리일 뿐" 인 불신의 상황이 악순환을 거듭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 우리나라에선 여당 최고위원이 공개석상에서 야당 총재를 '놈' 이라고 낮춰 부르는 바람에 정국이 다시 경색되고 있다.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여야 영수회담을 제안한 다음 날 벌어진 일이라 더욱 황당할 뿐이다. 지구촌의 반면교사인 마케도니아처럼 되어선 곤란하지 않겠는가.



by 채인택 국제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