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loaks and Daggers

Sept 07,2001

Spying was once referred as the second oldest profession. This is not a joke. Take a look at Chapter 13 of the Book of Numbers in the Old Testament: "And the Lord spake unto Moses, saying, Send thou men, that they may search the land of Canaan, which I give unto the children of Israel: of every tribe of their fathers shall ye send a man, every one a ruler among them." The statement more or less makes Moses the first spy. From this we can confirm that spying is deeply rooted in our lives.

In the 20th century, espionage activities became the core of our national governance as science and technology developed. War also underwent drastic changes. Winston Churchill called World War II a "war of magic." Scientists played the role of wizards. Hiding in damp, shady underground bunkers, they successively reported movements of Hitler's army to the authority after deciphering codes of Nazi Germany. Even after the Cold War, espionage activities continued.

Yet an incident unparalleled throughout the history of intelligence activities happened on the Korean Peninsula. Chang Jun-ha once said that separ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s the scandal of world history; Korea may be the most suitable place for such an extraordinary incident. The scandal of Mohammad Ali Kanso is the classic and the most dramatic incident of intelligence history. It is classic because espionage activities were done through a man in the era of electronic intelligence using satellites. It is also extremely dramatic because no one suspected him until he was arrested in 1996. For 12 years, he disguised himself as an Arab. The scandal about a North Korean spy who disguised himself as a foreigner with a mustache could make an interesting novel.

What is more important is that Mr. Kanso is the most scholarly spy. Owen Lattimore could be another figure comparable to Mr. Kanso. Mr. Lattimore was a famous scholar unjustly accused of espionage for the then Soviet Union. Recently, Mr. Kanso, or Chung Su-il, again became a topic of conversations. Two publishers will bring out two books by Mr. Chung. Since "The History of Exchanges Between Shilla and the Countries to the West of China," published 10 years ago through Dankook University press, was a fine work, we look forward reading his new books. Mr. Chung, who has converted, was pardoned on the National Liberation Day last year. But reinstatement of his citizenship is yet to be finalized and he is in a uneasy state of mind. Can our society warmly embrace the victim of the era of national division, who is now in his 70s? His scholarly works will become the treasure of our society.



The writer is an editor of the JoongAng Ilbo publications.


by Cho Woo-suk







무하마드 깐수

스파이 활동이야말로 인류사에서 둘째로 오래된 직업이라고 말한 이가 있다. 웃자고 한 말은 아니다. 구약성서 '민수기' 13장을 보자.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일러 가라사대, 사람을 보내 내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주는 가나안 땅을 탐지하게 하되…" . 그렇다면 '모세=스파이 제1호' 인 셈일까?

중요한 건 첩보활동이 그만큼 인간의 삶 속에 깊숙이 스며들어 있다는 확인이다.

20세기 들어 첩보활동은 과학기술에 힘 입어 국가 통치행위의 핵심으로 등장했다. 전쟁 역시 일변했다. 2차 세계대전을 '마법의 전쟁' 이라고 규정했던 이도 처칠이었다.

마법사 역할은 과학자들의 몫이었다. 런던의 음습한 지하벙커에 은닉한 그들은 암호해독을 통해 히틀러군대의 움직임을 속속 상부에 보고했다. 어쨌거나 냉전이 끝난 한참 뒤인 지금도 전지구적 신경망을 이용한 첩보활동은 지속되고 있다.

그러나 동서첩보사에서 유례가 드문 사건은 이 땅에서 일어났다. 장준하의 말대로 분단 한반도야말로 '세계사의 스캔들' 이니 희귀사건의 무대로 안성맞춤일까? 첩보사에서 더 없이 고전적인 사건이면서 극적인 게 바로 무하마드 깐수 사건이다.

위성이 씽씽 도는 전자첩보 시대에 사람을 통한 스파이란 점이 클래식하지만, 극적인 이유는 따로 있다. 1996년 체포 때까지 아랍인으로 12년을 행세했던 그를 의심했던 사람은 없었다. 조국 땅에서 콧수염을 단 외국인으로 활동한 간첩이란 가위 소설감이다.

더 중요한 점은 깐수야말로 '가장 스칼러십이 높은 간첩' 이라는 점이다. 깐수에 비견할 만한 '인문학자 간첩' 으로는 오웬 레티모어가 꼽히지 않을까 싶다. 레티모어는 매카시즘 선풍 시절 소련의 거물간첩 혐의를 뒤집어썼던 저명한 중국학자(존스 홉킨스대 교수) 였다.

한데 깐수, 아니 정수일이 요즘 화제다. 출판사 두곳에서 학술서 두권을 펴낸다는 소식 때문이다. 9년 전 단국대에서 펴낸 『신라서역 교류사』가 역저였으니 새 책도 기대해 봄직하다.

그러나 문제는 있다. 이미 전향한 그는 지난해 8.15사면으로 풀려났으나 형집행 정지의 신분일 뿐이다. 국적 회복도 채 안됐고 심리적으로도 극도로 불안하다.

그렇다면 소설가 황석영의 말대로 분단시대 희생양인 그 칠십노인(34년생) 을 이 사회가 따뜻하게 보듬어줄 순 없는 것일까를 묻고 싶다. 안정적 학문활동의 조건을 마련해주자는 진지한 제의다. 그가 산출해 낼 학문활동이란 우리 사회 전체의 재보(財寶) 이니까.



by 조우석 문화부 출판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