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rt, Icons and Racism

Sept 12,2001

An old painting is as good as a valuable history book.

I am reminded of a wall painting of a horse-rider found in the Ssangyeong tomb in South Pyongan province in North Korea, which depicts the vigor of a young man. It is typical art of Koguryo, an ancient Korean kingdom located in the north of the Korean Peninsula and parts of what is now China.

I might also recall many of the self-portraits by Rembrandt, a Dutch painter of the 17th century, with a frowning face because of his decayed teeth. During that time many Dutch people suffered from cavities because they indulged in the sweet taste of imported sugar that booming trade brought to them. Rembrandt's paintings of himself prove the fact.

Henri de Toulouse-Lautrec, a French painter and printmaker who died on Sept.9, 1901, depicted red light districts in Paris, which he loved very much. In such works as "Elles", "Can Can" and "At the Moulin Rouge", he describes the realities of the red light districts as vividly as a documentary film. No wonder producers of "Moulin Rouge", a Hollywood movie featuring Nicole Kidman, studied these gloomy paintings and prints.

So there are quite a few scholars who consider paintings as a kind of media. There is even a study called "iconography", in which scholars study the imagery or symbolism of a work of art to understand the history and the spirit of the era.

"Genesis", which Michelangelo Buonarroti completed in 1512 on the ceiling of the Sistine Chapel in Rome, once triggered in me thoughts of iconography. Those in heaven were shown as white people, while most of those suffering in hell were of color - Turkish and black people.

But why? Perhaps the painting reflected the realities of the time, when the Ottoman Empire occupied the entire Balkan Peninsula and posed a serious threat to Christianity. Still, it seems likely that Michelangelo revealed unconsciously the xenophobic and racist tendencies of Europeans in those days.

I might then also take the opportunity to mention the World Conference against Racism, Racial Discrimination, Xenophobia and Related Intolerance which ended Saturday by declaring slavery and colonialism "crimes against humanity." After nine days of tumultuous negotiations, during which the United States withdrew from the conference and Western European countries threatened to do so, the final declaration was gutted, and no apologies or reparations were promised. It won't be suggesting much to say, but I'm sad to admit it - racism still seems to be deeply rooted.



The writer is a deputy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ae In-taek







도상학 (圖像學)

오래된 그림은 값진 역사책이나 다름없다.

평남 용강군(현재는 남포직할시 용강군)에 있는 쌍영총의 기마 인물상은 중국 역사서인 『신당서』 동이전에 표현된 대로 송경습사(誦經習射.경전을 암송하며 활쏘기를 연습함)하던 고구려 젊은이의 활기를 보여준다. 파라오(왕)는 크게, 왕비나 신하는 작게 표현한 고대 이집트의 벽화나 조각은 당시 파라오가 얼마나 큰 권력을 누렸는지 알려준다.

17세기 네덜란드 화가 렘브란트의 자화상을 보면 대개 얼굴을 찡그리고 있다. 충치 때문이다. 당시 무역으로 흥청거리던 네덜란드에선 수입 설탕의 단맛에 빠진 사람들이 많아 충치가 크게 유행했는데 렘브란트의 자화상은 이를 증명하고 있는 것이다.

어제(9일)로 사망 1백주년을 맞은 프랑스 화가 앙리 드 툴루즈-로트레크는 자신이 사랑했던 파리의 환락가를 화폭에 담았다. 적선지대의 현실을 생생하게 담은 연작 판화인 `그 여자들` , 무희를 그린 `캉캉` , 술집의 모습을 그린 `물랭가의 살롱에서` 등은 당시 유흥가의 모습을 다큐멘터리 영화처럼 생생하게 보여준다. 니콜 키드먼이 주연한 신작 할리우드 영화 `물랭 루주` 의 제작진이 이 우울한 그림들을 참조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이런 이유로 그림을 미디어의 하나로 치는 학자들이 적지 않다. 그 내용을 연구해 역사와 시대정신을 읽어내는 도상학(圖像學.iconography)이라는 학문도 있다.

미켈란젤로가 1512년 완성한 로마 시스티나 성당의 천장벽화 `천지창조` 를 보며 도상학을 떠올린 적이 있다. 천국의 사람들은 한결같이 백인이고 지옥에서 벌받는 자들은 대개 터키인.흑인 등 유색인종이었기 때문이다.

왜 그랬을까. 오스만 투르크제국이 발칸반도 전역을 점령하는 등 기독교 사회를 위협하던 현실을 반영했을 수도 있지만 당시 유럽인의 배타적이고 인종차별적인 경향을 무의식적으로 드러냈을 가능성이 더 커 보인다.

남아공의 더반에서 열린 유엔인종차별철폐회의가 노예제도와 식민지배를 반인도적 범죄로 규정하는 선언문을 채택하고 8일 폐막했다.

노예제를 운영했던 미국이 철수하고 식민지를 경영하던 서유럽 국가들이 철수를 위협하는 가운데 벌어진 협상에서 `사과와 보상` 이라는 알맹이는 사라지고 `범죄규정` 이라는 빈 껍질만 남은 것이다. 인종차별의 뿌리는 아직도 깊다는 생각이 든다.



by 채인택 국제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