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cholarship and the Blue House

Sept 13,2001

The Center for Korean Studies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 organized a conference, "The Future of Korean Studies in the United States," last spring. Lee Sang-joo, then the president of the Academy of Korean Studies, attended the conference and played a leading role, in part due to his outgoing personality.

Scholars who attended the conference and a party afterward were impressed at his ability to induce a good atmosphere. Many Koreans there had no hesitation in saying that his impressive career to that point was based on his leadership abilities, despite jealousy-induced rumors of good connections or just good luck.

Bolstering that evaluation, Mr. Lee renovated the atmosphere of the Academy of Korean Studies in eight months. Before he assumed the presidency, the institute was a hotbed of revolt by the researchers against the former president's political maneuvering.

Under those depressing circumstance, Mr. Lee was appointed to head the institute based on recommendations by the research staff for the first time in the history of the academy. Soon he created an atmosphere in which all members of the institute were encouraged to look in new directions.

To advance the academy's interests, he did not stand on ceremony, but cultivated even low-ranking government officials who could be helpful. His efforts touched all the members of the academy, including the professors.

President Kim Dae-jung now has named Mr. Lee as Blue House Chief of Staff. No one seems to know just what political calculus the president had in mind in that appointment of a "pure" academic to one of the "big three" political posts in Korea.

But the presidency of the 30-year-old academy is now experiencing an identity crisis; the Blue House appointment could be seen as supporting the misperception that the presidency of the academy is nothing more than a stepping-stone to enter the political arena. Or, conversely, it could come to be seen as a "rest home" job for retired politicians and government officials.

Despite all his efforts to develop the academy, Mr. Lee ended up failing to contribute toward resolving the identity crisis of the institute; he stepped down from the job only after eight months.

From a scholar's point of view, therefore, the appointment could be seen almost as a step down and even as a blow to the independence and prestige of the academy.

The academy seems to be in shock because of the sudden, unexpected personnel change. Of course, some welcome the recent appointment, believing that Mr. Lee's promotion will help it in its ability to attract necessary funding. Nonetheless, there is widespread irritation at the revolving-door presidency.

Most of the academy members worry that another political figure could be named to head the academy, where a consistent long-term plan is vital for its development, and ruin the progress made so far.

Academia hopes that the Academy of Korean Studies will, as its name promises, preserve our culture and spirit and maintain both its own independence and that of the scholarly community in general.



The writer is a staff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Chang-ho







정문연(精文硏)원장이란 자리

올봄 미국 버클리대에서는 한국학연구소가 주최한 `한국학의 과제와 전망` 이라는 주제의 학술회의가 열렸다.

이 자리엔 정신문화연구원 이상주 원장도 참석했다. 당시 이원장은 특유의 친화력으로 분위기를 주도했고, 술자리로 이어진 회의에 참석한 학자들도 그의 능력에 혀를 내둘렀다. 좋은 관운도 이러저런 소문과 달리 그의 탁월한 상황주도력 때문이라고 평가하기에 주저하지 않았다.

이런 평가에 걸맞게 그는 연구원 분위기를 8개월여 만에 일신했다. 취임 전 연구원은, 당시 원장의 정치적 처신에 대한 교수들의 집단반발로 파탄 직전까지 이르렀었다.

이런 상황에서 연구원 사상 처음으로 교수추천으로 원장에 취임한 그는 오래잖아 `이제 뭔가 해보자` 는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연구원을 위해서라면 관련부처 하위 공무원들에게 머리를 조아려서라도 일을 성사시켰고, 이런 노력은 연구원 교수들을 포함한 내부 구성원들을 감동시켰다.

이런 그가 대통령 비서실장에 임명됐다. 이른바 `빅 3` 라는 자리에 그가 임명된 데 어떤 `정치적 함의(含意)` 가 있는지는 모른다. 그동안 보여온 행정력으로 볼 때 그가 정문연 원장보다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의 역할을 하는 것이 국가적으로 나을 수도 있다.

하지만 학계에서 안타까워하는 것은 설립 후 30여년 된 연구원의 정체성 문제다. 연구원 원장 자리가 정계로 진출하기 위한 발판이 되거나 은퇴한 정치인.관료가 쉬어가는 자리라는 인식을 끊어내질 못했기 때문이다.

연구원 발전을 위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8개월여 만의 도중하차는 그동안 새로운 정문연의 위상을 기대했던 사람들에게 적잖은 아쉬움을 준 게 사실이다.

갑작스런 임명으로 연구원은 아직도 얼떨떨한 분위기다. 물론 이번 `영전` 이 연구원 문제해결에 도움을 줄지언정 나쁘게 작용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환영하는 분위기도 없지는 않다.

하지만 `또 바뀌냐` 는 짜증 섞인 반응과 함께 장기적이고 일관성 있는 계획이 무엇보다 중요한 연구원에 또 어떤 정치적 인물이 내려와 들쑤셔 놓지나 않을까 걱정하는 시각도 많다. 한국정신문화연구원이 이름에 걸맞게 우리 정신문화를 지켜 나가고, 연구원은 물론 지식사회의 자율성을 지켜나갈 수 있는 원장을 맞기를 학계는 고대하고 있다.



by 김창호 학술 전문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