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Lexicon of Armed Conflict

Sept 18,2001

As I dwell on whether an imminent protracted retaliatory American attack is justified, I have come to observe that a number of diplomatic terms originated from Latin words.

Persona non grata means fully unacceptable or unwelcome as a diplomatic representative. Modus vivendi means a temporary compromise or provisional agreement. In particular, diplomatic terms related to war are mostly Latin, perhaps so the bloodbath of the battlefield can be embellished with elegant words. The final notice before a war is ultimatum; justifiable war is bellum justum, legal war is bellum legale. The cause for declaring war is casus belli.

Human history is essentially a history of war. And, as the famous German writer Herman Hesse said, the brief period between wars is history. There have been numerous wars in ancient history, like the Troy War, the Persian War, and the crusades, and the more recent wars, like the Napoleonic Wars, the Opium War, the American Civil War, World War I, World War II, the Korean War, the Vietnam War, and the Gulf War.

The Italian philosopher, Niccolo Machiavelli, once said that when it is inevitable, fight is justified, and arms are also sacred when there is no hope besides arms, but war begins when logic reaches a dead end and cannot advance further. So, the Latin word for war is ultima ratio regum, or the final logic of kings.

Historical evaluation of wars or how history values wars depends on casus belli or the justification for declaring a war. There is no war without justification since war always leads to the loss of life or blood. If the cause of war is justifiable, the war becomes a war of righteousness, but if not, the war becomes a war of injustice. At the same time, justifiable war on one side can be an immoral war on the other side, which is the irony of war.

The Crusades were a war of justice for the Christians, but it was an ugly war in the eyes of the Muslims. In any war, killing leads to more killing. When war begins, the cause for war disappears and only victory replaces justice.

If tens of thousands of casualties of innocent people occurs at once because of a terrorist act, this can be casus velli, or enough cause for declaring war.

The United States is about to declare war. War of the 21st century against the new terrorism is certainly not a hot war with obvious enemies and not a cold war, but a gray war.

In the end, it may be asked, how will future generations evaluate the United States' war against a faceless enemy?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카서스 벨리

외교용어 가운데는 라틴어에서 유래한 말들이 많다.

법률용어에 한자어가 많은 것과 비슷한 이치다. 주재국 정부가 기피하는 외교관을 가리키는 '페르소나 논 그라타(persona non grata) ' 가 그렇고, 일시적 타협이나 잠정협정을 뜻하는 '모더스 비벤디(modus vivendi) ' 도 라틴어다.

전장(戰場) 의 피비린내를 고상한 문자로 분식(粉飾) 하기 위함이었는지 특히 전쟁과 관련한 외교용어들은 대부분 라틴어다.

최후통첩은 '얼티메이텀(ultimatum) ' , 정당한 전쟁은 '벨럼 저스텀(bellum justum) ' , 합법적 전쟁은 '벨럼 레갈레(bellum legale) ' 다.

개전(開戰) 사유는 '카서스 벨리(casus belli) ' 라고 한다.

인류역사는 전쟁의 역사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독일의 문호 헤르만 헤세가 말한 대로 전쟁과 전쟁 사이에 낀 잠깐의 평화, 그것이 역사인지도 모른다.

멀리는 트로이 전쟁과 페르시아 전쟁에서 십자군 전쟁과 나폴레옹 전쟁.아편전쟁.남북전쟁을 거쳐 가깝게는 양차 세계대전과 한국전.베트남전.걸프전에 이르기까지 역사적으로 수없이 많은 전쟁이 있었다.

"어쩔 수 없을 때의 싸움은 정당하고, 무기 이외의 희망이 없을 때는 무기 또한 신성하다" 는 마키아벨리의 말도 있지만 전쟁은 논리가 막다른 길목에 이르러 더 이상 앞으로 나아가지 못할 때 시작된다. 그래서 라틴어로 전쟁은 '얼티머 라시오 레검(ultima ratio regum) ' , 즉 왕들의 최후논리다.

역사가 전쟁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카서스 벨리, 즉 개전을 선포하는 명분에 달려있다. 피를 담보로 한 것이 전쟁인 만큼 전쟁치고 명분 없는 전쟁은 없다. 명분이 정당하면 전쟁은 정의의 전쟁이 되지만 그렇지 않으면 불의의 전쟁이 된다.

한편에서는 정당한 전쟁이 반대편에서는 부당한 전쟁이 될 수 있다는 것은 전쟁의 역설이다. 기독교도들이 보기에 십자군 전쟁은 정의의 전쟁이었지만 이슬람교도들의 눈에는 추악한 전쟁이었다.

그 어떤 전쟁에서도 피는 피를 불러온다. 전쟁이 시작되면 명분은 자취를 감추고 오로지 승리가 정의를 대신할 뿐이다.

불의의 테러로 일시에 수만명의 무고한 사상자가 발생했다면 그것은 충분한 카서스 벨리다. 미국이 곧 개전을 선포할 태세다.

뉴테러리즘을 상대로 한 21세기의 전쟁은 적이 분명한 열전도 아니고, 냉전도 아닌 회색전쟁이다. 얼굴 없는 적을 향한 미국의 전쟁을 후세는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by 배명복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