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Fuss Till Death Do You Part

Oct 12,2001

The Korean movie "How to Kill My Wife," produced in 1994, is a black comedy about a man who uses his wife's nagging as an excuse to play around with another woman and finally decides to kill his spouse. He uses as many resources as possible to accomplish the plan but fails. Finally he hires a professional killer. But his wife continues to disappoint him by eluding death. The movie ends with the wife hiring an assassin to kill her husband.

A man plotting to murder his wife and a woman plotting to kill her husband have been the stuff of classic American movies. "Sudden Fear," directed by David Miller and released in 1952, is a classic thriller about conspiracy to murder a spouse.

In the movie, a wealthy heiress discovers that her husband married her only for her money and plans to kill her. So she devises a plan to get back at her husband.

"The War of the Roses" is a dark comedy directed by Danny DeVito in 1989. The movie, in which Michael Douglas and Kathleen Turner star, shows that such a hell-like war is possible even between a couple who had been married to each other for as long as 17 years. After fierce domestic battles, the wife and husband plunge from a chandelier together and die.

In "Dolores Claiborne," a mystery suspense directed by Taylor Hackford in 1995, a woman throws her drunken husband into a well, unable to endure his cruel treatment any longer.

In the Korean thriller, "Happy End," released in 1999, a man who lost his job, stabs his unfaithful wife to death. There is also a Hong Kong comedy, "100 Ways to Kill Your Wife," in which Chow Yun Fat stars.

According to reports, police in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are searching for a Korean man over the mysterious deaths of his three wives. His first and second wives were shot to death in the United States: one in 1983 and the other in 1985. His third wife drowned in a lake in Vancouver, in 1990, after the boat she and her husband were sailing capsized. The first two wives are said to have carried millions of dollars of life insurance. The real world is crueler than movies.

The relation between wife and husband is the closest, but it can suddenly turn into a relation of mutual enemies. Women say men cry in front of their dead wives but smile in the toilet. Relations between wife and husband are mysterious. There is a Russian proverb that says only God can judge the relationship.

The saying that "A deaf husband and a blind wife make the happiest couple" might be true.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부부 (夫婦) 살인

'마누라 죽이기'라는 한국 영화가 있었다. 아내가 긁는 바가지를 핑계로 바람을 피우다 급기야 아내를 죽이기로 결심한 한심한 사내의 못말리는 소동을 그린 코미디물이다.

좋다는 수법은 다 써봤지만 여전히 일에 성과가 없자 마침내 '킬러'를 동원한다. 그래도 아내는 죽지 않고 보란듯 살아나 남편을 실망시킨다.

아내 역시 살인 청부업자를 고용해 '서방 죽이기'에 나서는 것으로 끝나는 이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배꼽을 쥐게 만든다.

남편이 아내를 죽이고, 아내가 남편을 죽이는 부부살인은 영화의 고전적 소재 가운데 하나다. 데이비드 밀러 감독의 1952년작 '서든 피어(Sudden Fear) '는 부부살인을 둘러싼 스릴러물의 클래식이다.

돈많은 상속녀와 결혼한 남자가 돈 때문에 서로 살인극을 꾸며 쫓고 쫓기는 줄거리다. 89년 마이클 더글러스와 캐서린 터너가 주연한 '장미의 전쟁(The War of the Roses) '은 17년을 함께 산 부부도 진짜 전쟁을 벌일 수 있다는 걸 보여준 영화다.

몸을 아끼지 않는 전투 끝에 부부는 나란히 샹들리에에서 떨어져 죽는다. 95년 테일러 핵포드 감독이 만든 '돌로레스 클레이본(Dolores Claiborne) '에서 남편의 학대를 견디다 못한 부인은 술에 취한 남편을 우물에 빠뜨려 실족사시킨다.

실직한 남편이 바람 난 아내를 칼로 찔러 죽이는 '해피 엔드'라는 한국 영화도 있었다. 주윤발이 주연한 홍콩영화 가운데는 '아내를 죽이는 백가지 방법'이란 코미디도 있다.

7년 새 세 명의 아내가 차례로 의문사 한 엽기적 사건이 발생해 미국과 캐나다 경찰이 한국인 남편 수배에 나섰다는 소식이다.

첫번째 아내와 두번째 아내는 총에 맞아 죽고, 세번째 아내는 배가 뒤집혀 익사했다는 것이다. 처음에 죽은 두 아내는 모두 수백만달러의 생명보험에 들어 있었다고 한다. 영화보다 더한 것이 현실이다.

'님이라는 글자에 점 하나만 찍으면 남'이라는 유행가 가사도 있지만 가장 가까운 것 같으면서도 금세 원수지간이 될 수 있는 것이 부부지간이다. 그래서 죽은 아내를 놓고 곡을 하다가도 화장실에 가서는 웃는 것이 남자라고 여자들은 욕한다.

하지만 '부부 사이를 심판할 수 있는 것은 하느님뿐이다'라는 러시아 속담도 있듯이 남이 봐서 알 수 없는 것이 부부관계다.

"귀 먼 남편과 눈 먼 아내가 가장 행복한 부부"라는 말이 맞는 건지도 모르겠다.



by 배명복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