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Residue of Workaholism

Oct 18,2001

"Art professors in Seoul would normally talk to students by saying, 'What concerns you these days?' When I went to the United States to study, an American art professor would ask his students, 'What do you enjoy these days?' Those two sentences sound alike, but they have very different meanings," Kang Ik-jung, a Korean artist who works in the United States, said a couple years ago in an interview.

Mr. Kang was being cynical about workaholic Koreans, but what he said is worth contemplating. He is, after all, admired by the famed video artist, Paik Nam-june. Mr. Kang made his remarks at the Venice Biennale, where he received a merit award.

When I saw Mr. Kang afterward, I told him, "What you said was just remarkable." Mr. Kang shook his head. What he said next caused me to nearly suffocate. "My professors in Korea scolded me a lot. They said they felt sorry that I misinterpreted their devotion. They also said I had grown up to become disrespectful."

Workaholism is almost a disease in Korea. Workaholism is an inescapable complication that developed in the Park Chung Hee dictatorship. In the 1960s, labor was considered the only thing valuable amid Confucian solemnity.

In that climate, having fun was a good target for witch-hunting, and was considered sinful. As a result, Korean family members stopped interacting and doing things for each other. Parents gave their children pocket money and told them, "Just study." Keeping out of trouble, parents believed, was what proper children should do. Respect for elders and filial duties seem to have disappeared long ago. A popular phrase nowadays goes, "This society only creates and grows frustrated." The United Nations International Children's Emergency Fund's survey results last week about "teenagers without respect" bore that phrase out. However, let's look for a tiny bit of hope here. Unexpectedly, within the chaos created by fun-loving teenagers in this country, lies hope.

Do solemn people feel convulsion when they hear, "Let's have fun"? Don't worry. This is only a commendable gesture to overturn the culture of keeping superficial solemnness and throw away the commercialism of television. This is only a search of alternative culture, whose slogan says, "Let's have fun." It is a genuine gesture of homo ludens or humans who know how to enjoy. The second Youth Festival in Yeouido, which begins Friday, will be attended by many young people who want to enjoy life. If you want to have more fun this weekend, I recommend that you attend the fair to be held in front of Hongik University.



The writer is an editor of the JoongAng Ilbo publications.


by Cho Woo-suk







호모 루덴스

"서울의 미대교수들은 학생들에게 보통 이런 식으로 말합니다.'자네 요즘 뭘 고민하나□' 그런데 유학가니 미국 교수들은 이렇게 묻더라고요.'요즘 무얼 즐기시나?' 비슷한 말 같지만 엄청 다른 얘기죠." 비디오 예술가 백남준이 아끼는 재미작가 강익중이 연전 인터뷰에서 던진 말이다. 베니스 비엔날레 특별상을 탄 뒤 했던 그 말은 '일 중독 한국인'에 대한 음미해볼 만한 멋진 딴죽이다.

진짜 얘기는 그 다음. 서울에서 만난 그에게 "당신 그 얘기 기막히더라"고 기자가 말했더니 강익중은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인터뷰가 나간 뒤 모교 교수들로부터 된통 꾸중을 들었죠. 스승의 애정을 곡해하다니 서운하다. 익중이가 좀 컸나? 뭐 그런 반응뿐이었죠." 숨이 콱 막혀오는 뒷얘기가 아닐 수 없다.

자 이쯤 되면 일 중독은 거의 질병이다. 유교적 엄숙주의의 풍토에, '일하자'를 유일한 가치로 했던 박정희식 개발독재의 후유증이 겹친 합병증이다. 이 체질이 '놀자'를 마녀사냥으로 몰아 죄악시했다.

그 결과 한국의 가정은 '조용한 가족'이다. 한지붕 구성원 사이에 해줄 수 있는 게 없고, 공유할게 없다. 부모는 용돈이나 쥐여주고 공부나 하라고 한다. 아이들은 사고 치지 않으면 다행이다. 존경심과 효(孝) ? 그런 건 증발한 지 오래다. 대신 요즘 10대들 입버릇대로 이 사회는 왕짜증만을 키운다.

지난주 '존경심 없는 10대들'에 관한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 설문조사가 그걸 말해준다. 하지만 바늘귀만한 희망이라도 찾아보자.뜻밖에 이 땅 10대들이 꾸미는 놀자판이 희망이다.

'놀자'는 말에 근엄한 당신이 경기(驚氣) 들리신다고? 염려 붙들어 매시라. 허울뿐인 엄숙주의 풍토를 뒤집고 허깨비 TV의 상업문화를 내던지자는 몸짓이니까.

그건 "예술아 놀자"라고 말하는 대안문화의 모색이고, 진정한 호모 루덴스(놀이하는 사람) 의 몸짓이다. 오는 19일 열리는 제2회 유스 페스티벌(여의도공원) 은 그래서 주목거리다. 문화관광부 후원의 이 페스티벌보다 더 질펀한 난장을 보고 싶으시다고?

그렇다면 주말 '홍대 앞 축제'를 추천한다. 10대들과 20,30대 문화 게릴라들이 꾸미는 난장의 무대다.2년 전 '유스 페스티벌 1999'를 주관했던 '체인지21' 소속의 온갖 딴따라.삐딱이들 사이의 독립축제다.

자, 이쯤에서 물어보자. 30,40대 이상인 당신은 고삐에 매인 삶이 행복한가? 그 유산을 1318세대에게 대물림하고 싶나? 그렇지 않으시다고? 그럼 주말에 당장 홍대 앞에서 우리 서로 만나자.



by 조우석 문화부 출판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