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FOUNTAIN] The Global Threat From China

Oct 25,2001

Today, roughly 30 countries in the world can be considered wealthy nations. They comprise less than 16 percent of the global population, according to a Harvard University professor, Jeffrey Sachs. Western Europe, North America, Japan and some oil producing countries have boarded the train of the rich nations. Korea, one of the four dragons in Asia, is also considered a wealthy country.

China has emerged as the leading concern of the global community. The country of 1.2 billion persons may soon jump aboard the train of wealthy countries, and other nations around the world are trembling. Korea is one of those countries. The concern has been expressed in newspaper series, and Korean lawmakers questioned the government about the nation's economy last Friday at the National Assembly with special attention to the Chinese competitive threat. Lawmakers are worried that China will soon outpace Korea in some competitive industries such as iron and steel and shipbuilding. The government replied that it would cope by producing higher value-added products. We have heard those words before; words seem to be the limit of our reaction.

International organizations have forecast that China's GNP will exceed that of the United States by 2020. Since Korea has always failed to present a long-term vision for our country, we may need to pay attention to the larger pictures portrayed by the research institutes of other wealthy countries. What is clearly depicted in most publications is the scenario of "dystopia" after this generation. The scenario predicts the ruin of the earth due to excessive energy and environmental burdens created by China.

In 20 years, China's energy consumption will reach that of Korea, which was the equivalent of 3.87 tons of oil per person in 1999. That is roughly the total oil exported from the Middle East. The effect of explosive demand for cars will be enormous. If China matches Korea's current ratio of one car for every four persons, 300 million cars will roam about China in 2020. China will outpace the world's energy guzzler, America, with its 240 million cars. Currently, China produces 14 percent of global carbon dioxide emissions. That amount could increase 10-fold or more.

The scenario of dystopia is so clear that we cannot deny it. Stopping the growth of China is impossible and depending on technological innovation is irresponsible. Chinese experts say they are living comfortably on $800 GDP per capita now. They believe that China will reach a state of "great community," a Confucian ideal, in 20 to 30 years. It is ironic that the utopia of Confucian ideas could also become a threat to humankind.

The writer is an editor of JoongAng Ilbo publications.


by Cho Woo-suk







분수대] 차이나 디스토피아

현재 지구촌 부자나라들은 넉넉하게 잡아 30개국. 인구비율로는 16% 내외에 불과하다. 그게 하버드대 제프리 삭스 교수의 산법(算法) 이다. 서구와 그 파생국가들인 북미와 일본, 여기에 산유국 몇나라만이 부자나라 열차에 올라탄 형국이다. 아시아 네마리 용인 한국도 부자나라로 분류된다.

요즘 지구촌 최대 관심의 하나인 떠오르는 대륙 중국 문제란 결국 12억 인구의 부자나라 열차 편승을 뜻한다. 황색바람 분석엔 그래서 이해국가별 경계와 두려움부터 앞선다. 그 전형이 한국 사회다.

일간지 연재물들도 그랬지만, 지난 19일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도 마찬가지였다. 철강.조선 등 비교우위 분야마저 곧 내줄 판이라는 뻔한 전망, 사정이 그러하니 고부가가치로 승부하자는 처방만이 되풀이됐다. 거기서 딱 멈추는 게 우리의 한계다.

2020년 무렵 중국 국민총생산(GNP) 이 미국을 넘어선다는 국제기구들의 예측도 없지 않으니 중국 위협론 앞에 전전긍긍하고 만다.

한국 사회가 언제 장기적 국가비전을 제대로 챙겨본 일이 없으니 그렇다치고, 차제에 부자나라 연구기관들이 내놓는 진짜 큰 그림을 힐끗 들여다볼 일이다. 요즘 출판물들에 내비치는 뚜렷한 큰 그림은 '한세대 뒤 디스토피아 시나리오'다. 중국 쇼크라는 에너지.환경 과부하에 지구가 무너져내리는 최악의 상황 말이다. 보자.

중국이 20년 뒤 한국의 1인당 에너지 소비(99년 3.87toe) 수준에 이른다는 것은 지금 중동 석유수출 전량의 독식을 말한다. 자동차 수요의 폭발? 그건 무지막지하다. 현재 한국의 인구 4인당 1대 수준을 가정하면, 중국 땅에 3억대 이상의 자동차가 굴러간다.

현재 에너지 과소비대국 미국(차량 2억4천만대) 이 뒤로 밀리는 게 문제가 아니다. 중국발 이산화탄소는 지구를 덮게 된다. 지금 당장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의 14%가 중국산인데, 이것이 수십배로 뛴다고 가정해보라.

너무도 자명하고, 빼도 박을 수도 없는 상황이 이 시나리오의 특징이다. 중국더러 성장을 멈추라고 할 수도 없고, 기술적 이노베이션에 기대는 것은 더없이 무책임하다. 하긴 좌파 사회학자 월러스틴이 근대세계의 종언을 예견한 타이밍도 2025년이었음을 귀띔해드리려 한다.

현재 중국은 1인당 8백달러 소득단계를 소강(小康) 이라 부른다. 또 20~30년 뒤를 대동(大同) 단계라 한다. 유교적 이상사회의 유토피아가 인류의 재앙으로 돌변할 수도 있다니 세상에 이런 아이러니가 없다.


by 조우석 출판문화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