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agazines in a New Century

Nov 01,2001

In the 100-year history of magazines in Korea, the 1950s were the most extraordinary period. During that decade, which is referred to as the renaissance of magazines, nearly all kinds of periodicals came into being. In April 1953, when the Korean War was going on, Jang Jun-ha, a progressive politician, published Sasanggye (World of Thought), a popular news monthly for intellectuals. Then Hagwon (The Academy), a popular monthly magazine for teenagers, was launched in Daegu. Entertainment magazines such as Arirang, Hope and New Sun also took root during that period.

Kim Ik-dal, a magazine mogul and the publisher of Hagwon, introduced women's magazines such as Yeowon (Women's World) and Jubusaenghwal (Housewives' Life), that sold more than 100,000 copies in the 1960s. The success meant that housewives had emerged as a major consumer group in the magazine market.

Thursday marks Korea's 36th Magazine Day. Magazines are a huge storehouse of a society's collective memory. They are also a leading indicator of the changes in time. The magazine market grew explosively in the 1970s. The following decade opened an era of magazines to look, not to read.

We are now living in an era of customized and specialized magazines that serve various and specific interests of readers according to their ages and preferences. It is an era of multiple media, and even Web sites compete with print media. To read the paradigm of the media war conducted by 5,038 Korean magazines is to see the direction of the market and the flow of money. There has been a power shift in that market. Monthly news magazines missed the boom a decade ago, while weekly news publications struggle against Internet media.

Affected by globalization, new kinds of periodicals are appearing: licensed magazines. If you have no idea what CeCi, KiKi and Cindy the Perky are, you are liable to be called old-fashioned.

For magazines in the future, there will likely be a change in focus from the center to the periphery. People now are interested in trends and style, rather than heavy subjects. Young people in their teens and 20s have replaced the adult generations as the major customers in the media market.

What strategies should the media take to survive? It comes down to this premise: "Be deep (specialize) or be broad (universalize)." Media organizations should forget, at least for now, the modernistic concept of the public or a general type of readership. Sound too radical? No. What is radical is that the world - and readers - are rapidly changing.



The writer is an editor of the JoongAng Ilbo publications.


by Cho Woo-suk







잡지 전쟁

1백년 근대잡지사에서 가장 별난 시기는 1950년대다.

잡지 르네상스로 분류되는 그때 나올 만한 잡지는 거지반 선보였다. 엘리트 잡지의 대명사 『사상계』가 서울 수복 직후 장준하의 손으로 나왔는가 하면, 문학지망 10대들 꿈의 매체였던 『학원』은 피란지 대구에서 선보였다.

기억하는 이 적지 않을 대중오락지가 뿌리내린 것도 그때다. 『아리랑』 『희망』 『신태양』등 말이다.

그런가 하면 『학원』을 창간한 잡지 재벌 김익달은 『여원』 『주부생활』을 내놓으며 60년대 들어 여성지 10만부 판매시대를 연다. 영화 '미워도 다시한번'에 옷고름을 적시던 고무신부대 아줌마들이 미디어시장의 주요 고객으로 부상했다는 얘기다.

마침 이틀 뒤가 제36회 잡지의 날(11월 1일) 이지만, 어쨌거나 잡지는 집단적 기억의 거대한 창고다. 또 시대변화 징후의 선행지수이기도 하다. 때문에 양적 팽창의 70년대, '보는 잡지'시대를 연 80년대에 이어 2000년대 미디어시장, 아니 미래사회도 가늠 못할 게 없다.

한마디로 나이.취향별로 세분화.전문화로 쪼개진 맞춤잡지 시대가 요즘이다.즉 웹진 등 인터넷 미디어까지 가세한 다매체 시대의 최대 격전장이다.

때문에 국내 잡지 5천38종이 벌이는 미디어전쟁의 패러다임을 읽으면, 시장 흐름과 돈이 보인다는 말이 나올 법하다. 우선 발행주기별 권력이동이 정신없다. 시사종합 월간지들은 10년 전 호황을 그리워하는가 하면, 시사주간지는 인터넷 직격탄에 고전 중이다.

세계화 영향 속에 라이선스 잡지라는 이국종(異國種) 꽃들도 진풍경이다. 『엘르』 『보그』등 패션과 뷰티잡지에 낯가림을 하고, 『세시』 『키키』 『신디』등 젊은 여성들의 맞춤잡지에 어둡다면 당신은 '쉰 세대' 소릴 들을 판이다.

어쨌든 차제에 잡지미디어 전쟁, 아니 미래사회의 키워드 하나를 머리 속에 각인시켜두자. 그건 '중심부.주변부의 자리바꿈'으로 요약된다. 근대적 교양이나 정론(政論) 등 무거운 얘기 대신 개인의 삶과 스타일 찾기가 관심 메뉴다.

10~20대가 성인세대를 제치고 미디어시장의 고객으로 떠오른 교체현상도 주목거리다. 그렇다면 미디어는 무엇으로 살 것인가?

그건 "깊거나(전문성) 넓거나(범용성) 둘중 하나를 선택하라"는 잡지동네의 명제로 요약된다. 즉 불특정 다수의 독자라는 근대적 개념의 퍼블릭은 일단 잊으라는 교훈이다.과격한 해석이 아니다.

과격한 건 빠르게 변하는 세상변화의 현실일 뿐이다. 선택은 그 다음이다.



by 조우석 문화부 출판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