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ilm Festivals and the Disabled

Nov 02,2001

The JoongAng Ilbo published an article about Jon Joon-soo, professor of business administration at Sogang University, on Sept. 25. Mr. Jon has taught disabled students the English language and his story touched the hearts of many readers.

Although foreign language proficiency is often a mandatory requirement for employment, students in wheelchairs could not enter the buildings of language institutes easily to attend classes, Mr. Jon said. That was why he began teaching English himself. It is surprising to realize that there are so many obstacles for the disabled in our society - more than expected.

In his movie, "Born on the Fourth of July," the director Oliver Stone featured a disabled man whose spine was damaged in the Vietnam War. In one of the scenes, the hero felt sexual desire but could not satisfy it due to his unresponsive body. Through the scene, viewers could feel the agony of the disabled person.

It's likely that not many handicapped people saw that movie in a theater. The narrow stairways and escalators in most movie theaters are like fortress walls to the disabled. In fact, some of the disabled cannot watch any movie easily. The hearing-disabled can watch foreign movies with subtitles, but Korean films are not subtitled. The disabled can watch movies on videotape at home, but that cannot be compared to the fun of enjoying a movie on a large screen.

The Locarno International Film Festival, held in the southern Swiss town, is very popular among the disabled. Major festival entries are shown at the Piazza Grande in the center of the city. Since the movies are shown outdoors, the event is easily accessible to persons in wheelchairs.

Since there are three official languages - German, French and Italian - and Romansch is also used by some Swiss, all movies at the film festival are shown with subtitles in at least two of those languages - or sometimes all four. Therefore, many people with hearing disability from Germany, France and Italy spend their holidays in Locarno during the festival.

In Korea, the Persons with Disabilities Film Festival (www.pdff.co.kr) is held in the middle of October, and the event celebrated its second anniversary at the Art Sonje Center in Seoul. The organizing committee also provided Korean subtitles for Korean movies. Narrative descriptions of some movies were provided to the blind and large wheelchair areas were arranged.

An Arab proverb was posted on the bulletin board of an Internet site of supporters of the PDFF: "If you have much to share, then share your wealth. If you have only a little, share your heart."



The writer is a deputy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ae In-taek







장애인 영화제

장애인 학생들을 모아 영어를 가르치는 서강대 경영학과 전준수(全埈秀) 교수의 미담이 감동을 주고 있다.

외국어 구사능력이 취업의 필수요건이 되고 있지만 휠체어를 타고 다니며 배울 수 있는 학원은 거의 없어 본인이 나섰다고 한다. 장애인이 받는 제약이 상상 외로 많음을 새삼 느끼게 된다.

올리버 스톤 감독의 '7월4일생'은 베트남전에서 척추를 다쳐 하반신을 쓰지 못하는 지체장애인이 주인공이다. 성욕은 느끼지만 몸이 따르지 않는 주인공의 처지를 묘사한 장면은 보는 이가 고통스러울 정도로 처절하다.

하지만 이 영화를 영화관에서 본 지체장애인은 드물 것이다. 영화관의 좁은 계단과 에스컬레이터는 이들에게 성벽과도 같기 때문이다. 사실 장애인들은 영화 한 편을 보기도 쉽지 않다. 청각장애인이라면 자막이 붙은 외화는 볼 수 있겠지만 정작 요즘 인기를 더하고 있는 한국영화는 볼 수 없다. 집에서 비디오를 볼 수 있지만 영화관에서 커다란 화면을 보며 영화 속으로 푹 빠지는 재미와는 비교도 되지 않는다.

스위스 남부의 로카르노에서 매년 8월 열리는 국제영화제는 장애인들에게 인기가 높다. 주요 작품들을 시 중심지의 피아자 그란데(대광장) 에서 야외 상영하기 때문이다. 광장이니만큼 휠체어의 출입이 쉽다.

독일어.프랑스어.이탈리아어.로망스어 등 네 가지 언어가 공용어인 스위스에서 열리는 영화제답게 모든 상영작은 적어도 두 가지, 많으면 네 가지 언어로 자막처리가 돼있다. 이 때문에 영화제 기간 중 독일.프랑스.이탈리아 등지에서 많은 청각장애인이 이곳으로 휴가를 온다.

한국에선 뜻있는 사람들이 장애인 영화제(http://www.pdff.co.kr)를 만들었다. 이달 중순 서울 아트선재센터에서 제2회 행사가 열렸다. 장애인이 인기 영화를 영화관에서 볼 수 있도록 하자는 게 취지다.

장애인 영화제 주최측은 청각장애인을 위해 한국영화에 한글 자막을 붙였다. 일부 작품을 상영할 땐 화면을 말로 설명해 시각장애인도 즐길 수 있게 했다. 휠체어를 위한 공간도 넓게 마련해 지체장애인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장애인 영화제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이란 인터넷 카페에 들어가니 이런 글이 보인다. "네가 많이 가졌다면 너의 재물을 나눠주어라. 조금 가졌다면 마음을 나눠 주어라-아랍 격언."




by 채인택 국제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